본문 바로가기

식생활2

한일커플 사이에 의외로 많은 트러블 협회 후배들을 만났다.이젠 서로 협회 일을 그만 두어서 자주 만나기 힘들지만 올 해들어 신년 모임을 가졌다. 가볍게 건배를 하고 그간에 있었던 얘길 나눴다.다들, 배우자가 일본인이라는 공통점이 있어서공감하는 것이 많아 가끔 남편들 흉을 보기도 하고일본생활의 좋은 점, 나쁜 점도 그날의 주제가 되기도 한다. 아들을 한 명 두고 있는 경미씨(가명)는 자녀교육에 고민이 많았고, 무자녀인 은주씨(가명)는 지금도 남편과 극복 못하는 음식문화에 대해 고민중이였다.[ 우리 남편은 아직도 김치를 안 먹어..물론 꼭 먹을 필요는 없지만,냄새도 싫어해서집에서 김치찌개를 끓일 수가 없어...지난번에 엄마가 김장을 보내주셨는데냉장고에서 김치냄새 난다고 은근 투덜거리는데,,진짜 또 싸울 뻔 했다니깐 ] 은주씨 얘길 듣던 경미씨.. 2018.01.15
일본의 신형 영양실조와 식습관 초음파 검사를 마치고 필름을 가지고 원장실에 들어갔다.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지금처럼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라는 말씀을 하시면서 어제 먹은 식단을 말해 보라 하셨다. 김치, 콩, 김, 명태조림, 식빵, 치즈, 두부조림, 토마토 파스타, 오렌지, 도너츠, 딸기, 오이,, 그냥 생각나는 대로 얘길 했더니 매 끼니미다 균형잡힌 영양소 섭취를 생각하라고 하셨다. 몸은 음식으로 만들어 지는 것이라고 병이 오는 것도, 병을 막는 것도 모두 음식이니 한 끼를 먹더라도 잘 생각해서 먹어야 한다고 강조하셨다. 치료를 마친 지난 3개월동안 나름대로 체력보강을 위한 음식들을 신경써서 먹긴 했는데 영양소까지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다. 예전처럼 일주일에 한 번씩 꼭 고깃집을 가야했던 육식생활은 조금 줄였고 싫어했던 야채,.. 2015.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