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 식사2

시어머니의 주방과 며느리 [ 케이 언니, 나야, 추석 잘 보냈어?] [ 오랜만이네,, 잘 지냈어 ?] 이사를 하고 처음으로 통화하는 영애(가명)씨였다. 집들이 언제 할 거냐는 얘기,, 그리고 협회 상황도 얘기를 하고,,, 오늘 영애씨가 내게 전화를 한 이유는 시어머니 얘길 하고 싶어서였단다. [ 언니는 시댁에 가면 밥 잘 먹어? ] [ 응,,,나는 내가 요리해서 먹으니까 잘 먹어 ] [ 뭐해서 먹어?] [ 된장국 끓이고, 연어 굽고, 계란 후라이하고 김, 낫또, 오싱꼬(일본의 절임야채) 는 슈퍼에서 사 온 것으로 먹어,,, ] [ 시부모님은 아무말 안 하시고 잘 드셔?] [ 음,,실은 우리 시부모님은 늘 드시는 밑반찬이 따로 있어서 그거 꺼내놓고 드시니까 어찌보면 깨서방하고 내 먹을 것만 만들어 먹는 거나 마찬가지야.] [ 언니.. 2015.08.24
해외에서 아침마다 밥상 차리는 여자 깨달음은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아침 5시30분에 눈을 뜨면 먼저 신문을 읽고, 다음은 도면 체크에 들어간다. 도면을 체크하면서 녹차와 함께 오예스 하나를 먹는다. 난 7시 30분에 눈을 떠 바로 아침을 준비한다. 늘 평소 때 먹던 반찬들,,, 나물, 깻잎, 생강조림, 우메보시, 멸치볶음, 오이무침, 김자반 등등 그리고 밥과 된장국, 가끔은 죽을 내 놓을 때도 있다. 결혼하고 4년을 맞이하며 거의 매일을 이렇게 아침을 차리고 있는 나... 내 주위 사람들(일본인 친구들 포함) 중에 이렇게 매일 아침을 챙겨 먹는 남편, 그리고 챙겨주는 아내는 나를 포함해 3명 뿐이다. 내 한국에 친구들에겐 열녀났네, 아직도 신혼이네, 성질도 좋네 등등 별 소릴 다 들었다. 아침상을 위해 새로운 반찬을 만들 필요가 없기.. 2014.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