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정표현4

일본인이 한국 여친에게 감사한 이유 깨달음 후배분이 많이 늦을 거라는 연락이 와서우린 일단 간단하게 건배를 했다.오늘 우리가 만나려고 기다리는 분은깨달음과 20년 이상 알고 지낸 후배로40대 후반의 돌싱분이다. 40분이 지나서 오신 노무라 상은 연신 고개를숙이며 미안하다는 말을 했다.3명이서 새롭게 건배를 하며 사진을 찍으려하자사진 울렁증이 있다고 하셔서 카메라를 거뒀다. 작년, 깨달음 회사 송년회때 참가하지 못한 이유와 요즘 자신의 상황들을 얘기하며 술 잔을 기울리는데 내게 음식 사진은편하게 찍으라며 자신이 사진 울렁증이 생긴사연을 말해 주셨다.SNS에 회사 동료들과 올린 작업사진을 보고손님들에게 크레임 전화가 빗발쳤고 여러 사건과 얽히면서 경찰서에도 다녀온 뒤로는사진에 찍히는 것도, SNS를 이용하는 것도모두 끊었다고 한다.온라인 세상.. 2019.02.19
시부모님을 뵙고 돌아오는 날에는,, 아침 일찍 호텔을 나와 시댁으로 갔다.집을 비운지 6개월이 지나가니 더 이상누군가 다시 살기에는 힘든 상태지만잠깐 들려야했다.전날, 아버님이 집에 있는 분재들은 다 말라 죽었을 거라는 걱정과 올 해도 단감이 열릴텐데 어느정도 여물었는지 궁금해 하신 게 머릿속에 남아서였다. 주방을 지나 마당으로 나간 우린 낌짝 놀랬다.무성히 자란 잡풀들이 가득했고 거미줄은 사방팔방 자리를 잡고 있었다. 창고에서 꺼낸 커트기로 대충 길을 터놓고말라 죽어가는 화초에 물을 주는 깨달음.아버님이 작년에 퇴원하고 나와 마당에 앉아포도를 따 드시면서 나한테도 한알 주셨는데그 포도가 씨알굵게 주렁주렁 열려있었다.감나무에도 아기 주먹만한 사이즈의 단감이튼튼히 잘 자라고 있었다.[ 가자, 이러다가 끝이 없겠어 ][ 물 다 줬어? ][ 응.. 2018.07.29
일본남자가 말하는 한국여자의 매력 오후 5시무렵 회사로 잠깐 나올 수 있냐는 깨달음의 전화를 받았다. 깨달음 후배인 회계사 하시모토상이 날 만나게 해달라고 그랬단다. 지난번 만났을 때 한국어발음이 어렵다고 하셨던 게 떠올라 서점에 들러 한국어 발음표기가 한국어, 영어, 일어로 된 사전을 한 권 사서 사무실에 들어서니 [오랜만입니다]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하신다. 가볍게 인사를 나눈 뒤 우린 장소를 옮겼다. 동경대를 졸업한 이 분은 아직 독신으로 직업은 회계사이다. 내가 드린 사전은 보는둥 마는둥 하시더니 자기 핸드폰 액정에 담은 배우 [혜리] 사진을 보여주면서 드라마 응답하라1988를 보았냐고 자기는 지난주부터 보기 시작했는데 너무 재밌어서 또 보고 또보고 있다며 주인공 [혜리]가 귀여워서 미칠정도라고 했다. [ ................ 2016.08.17
한국식 애정표현이 부담스럽다는 남편. 예전부터 내 연구논문에 관심을 갖고 계셨던 분께서 책 한 권을 만들어 줄 수 있냐는 제의가 있었다. 시각장애인이 만져서 느끼는 동화책을 만들었으면 하셨는데 요즘은 워낙에 오감(五感 )을 자극하는 책들이 많아서인지 특정 장애에 각도를 맞추기가 쉽지 않다. 서점에서 신간을 뒤적여봤는데 예전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집에 있는 책들을 몇 권 펼쳐보고 만져보고,,,, 일단, 기본적으로 점자는 넣어야 하는데 실은 전체 시각장애인의 13%밖에 점자를 읽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눈을 감고 만져보고, 손톱으로 긁어도 보고,,,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데 아이디어가 안 떠오른다. 옆에서 깨달음도 손으로 만져보더니 재밌다고 나보고 당신은 엉뚱한 데가 있으니까 그 엉뚱함을 살려보란다. [ ........................ 2014.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