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신감4

자연으로 돌아가는 연습을 하며 등산장비를 모두 갖추진 않았지만 일단 한번 오르기로 했다.우리가 향한 곳은 다카오산(高尾山)이였다.도쿄시내에서 교통이 아주 편리하고해발 599.1m로 그리 높지 않아 가볍게 산책하는 감각으로 오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등산객들 사이에 꽤 인기 있는 산이기도 한다.신주쿠에서 약 50분정도 달려 도착해보니이른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등산객과 외국인 관광객이 생각보다 많았다.후지산보다는 비교적 오르기 쉽다는 것과등산 장비들을 완비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난 산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깨달음의 선배분이 내 건강을 위해산행을 시작하는 게 좋을 거라고 예전부터 추천을 해주셨다.암치료에도 좋고 모든 질병을 완화시켜주는효과가 있으니 좀 다녀보라고 권하셨지만난 그렇게 귀담아 듣지 않았다.. 2017.08.07
마음이 아픈 건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사람들은 살짝 스치기만 해도 시리디 시린 상처 하나쯤을 가슴에 품고 산다.누가 말을 꺼내기만 하면 눈물이 왈콱 쏟아지기도 하고행여나 누군가 그 상처를 건드릴까봐가슴 속 깊이 꽁꽁 묻어두고 묻어 버린다.하지만, 그 상처는 때때로 불쑥 따뜻한 말한마디에두껑을 열고 고개를 내밀기도 하고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이나 모진 찬 바람이 뼛속까지 파고드는 날이면 약속이나 한 듯 어김없이 눈물로 모습을 나타내곤 한다.(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지도 교수와의 갈등으로 내 발로 직접신경정신과를 찾아갔던 7년전, 나와 맞는 의사를 찾기 위해 몇 달간 이곳저곳 여러 병원을 돌아 다녔다. 그러다 어렵게 한 병원에 닿게 되었고그곳 원장은 의사가운이 아닌 평상복을 입고 있었다.일주일에 한 번씩 그렇게 한달째 되던 어느날원장님이.. 2017.02.05
일본에서 한국 자녀를 키우는 고충 “언니, 오랜만이에요. 몇 년만이지? 2년? 아니 3년만인가? 진짜 오랜만이다. 잘 계셨어요?”“응……. 네 블로그는 잘 보고 있어.”“아, 그래요? 잘 계시죠? 근데 무슨 일이세요?”“그냥, 네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무슨 일 있으세요?”“아니, 그냥……”언니의 목소리가 갑자기 젖어들기 시작하더니 잠시 침묵이 흘렀다. 분명 또 외롭다거나 너무 힘들다는 얘기를 할 것 같은 예감이 스쳤다. 일본인 남편과 결혼해서 올해 25년째인 영은(가명) 언니는 내가 기숙사 생활을 할 때 우리 기숙사 맞은편 아파트에 살던 언니다. 기숙사에 한국인 학생들이 사는 걸 알고 친해지고 싶어서 우리 기숙사를 기웃기웃거리다가 나와 알게 된 것이다. 내가 기숙사를 떠난 뒤에도 언니는 가끔 연락을 했는데, 몇 년 전 내 블로그 .. 2016.11.08
외국인 입장에 서 준 일본 부동산업자 매주마다 우린 부동산업자와 여러곳의 물건을 보러 다닌다. 우리가 원했던 조건들을 몇 가지 포기하고 나니 좋은 물건은 많다. 근데 문제는 역시 대출자금이다... 대출서류를 작성하며 깨달음과 어젯밤 약속했던 것들을 떠올렸다. 이번 신청을 마지막으로 하자고, 좋은 결과를 못 얻으면 다른 방법을 찾자고,,,, 어떤 결과가 나와도 속상해 하지 않기로,,,,, 직원이 이번 대출기관에 관해 상세히 설명을 하고 있는데 난 한국에서도 외국인이 대출 받는 건 결코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잠깐 해봤다. 오늘 물건은 다 맘에 들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상태도 좋고, 우리 스타일에 맞게 리폼을 하는데도 아주 용이한 구조였다.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부동산 직원이 내어 준 차를 마시며 이번에도 안 되면 그냥 모든 걸 접을 생각이라.. 2014.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