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의 일본생활2

블로거도 의외로 지칠 때가 많다 한국에서 소포가 왔다.내가 다음 블로그(Daum)를 시작할 때부터찾아주셨던 분인데 늘 이렇게 사람을감동시키는 재주가 많으신 분이다. 간단명료, 또한 심플함이 매력적인 그 분은 이번에도 그 분다운 멋진 선물과 신년카드를 보내주셨다.짧은 인사말 사이의 공백에 응원의 메시지가 적혀 있는 것 같아 한참을 들여다보았다. 횟수를 거듭할 수록 내 블로그는 점차 빛을 잃고 가고 있는 것을 느끼고 있던 참이였다.항상 하는 고민이지만 블로그를 언제 그만 두는게좋을까, 박수칠 때 떠나야 하는 게 좋은데이미 때를 놓친 감도 있고 이렇게 매번 같은 일상,같은 주인공들의 시덥잖은 얘기들이 언제까지읽혀질지 스스로에게 되묻는 시간이 많아졌다.특히, 작년부터 내 블로그를 찾아오는 분들이많이 낯선 것도 사실이다.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글.. 2019. 12. 24.
이 글이 마지막입니다 지난 8월 10일, [ 나는 일본에 살고 있는 한국인이다]라는글을 올린 후부터 지금까지 총 16통의 메일을받았다.https://keijapan.tistory.com/1285(나는 일본에 살고 있는 한국인이다)한국이 이렇게 된 것은 일본 정부의 탓이 아닌현 정권의 탓이라는 분,불매운동이 도리어 한국에 미치는 악영향및모든 게 미국이 주도하는 것이기에 우린일본이 하라는대로 따라해야한다는 분.내게 몰라도 너무 몰라 답답하다며 현정권이 얼마나 독재인지 유튜브 영상을20개나 링크해서 올려주시는 분,어제 받은 마지막 메일은 한 아이의 엄마인데한국에서 살아오면서 느꼈던 점과일본에 살면서 알게 된 점을 낱낱이 비교해 자신의 선택이 왜 옳았는지 장황하게 긴 메일을 주셨던 분이 있었다. 그런데 참 희한한 게 그 글을 올린 .. 2019.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