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블로거도 의외로 지칠 때가 많다

by 일본의 케이 2019. 12. 24.

한국에서 소포가 왔다.

내가 다음 블로그(Daum)를 시작할 때부터

찾아주셨던 분인데 늘 이렇게 사람을

감동시키는 재주가 많으신 분이다. 

간단명료, 또한 심플함이 매력적인 그 분은 

이번에도 그 분다운 멋진 선물과 

신년카드를 보내주셨다.

짧은 인사말 사이의 공백에 응원의 메시지가 

적혀 있는 것 같아 한참을 들여다보았다.


횟수를 거듭할 수록 내 블로그는 점차 빛을 

잃고 가고 있는 것을 느끼고 있던 참이였다.

항상 하는 고민이지만 블로그를 언제 그만 두는게

좋을까, 박수칠 때 떠나야 하는 게 좋은데

이미 때를 놓친 감도 있고 이렇게 매번 같은 일상,

같은 주인공들의 시덥잖은 얘기들이 언제까지

읽혀질지 스스로에게 되묻는 시간이 많아졌다.

특히, 작년부터 내 블로그를 찾아오는 분들이

많이 낯선 것도 사실이다.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글을 올리기 위해

 노트북을 열었다가 오늘은 무슨 얘길 써야할지 

우리 부부에게, 또는 나에게 있었던 일들을 

되돌아보지만 굳이 글로 쓸 필요가 있을까

망설이기도 하고, 몇 년째 같은 얘기인데 

써서 뭐하겠냐 싶기도 해서

다시 노트북을 닫는 일이 늘었다.

그래도 3일에 한번씩은 올리겠다는 나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을 하는데 

요즘 내 블로그에 찾아오시는 분들이 많이 

생소해서인지 뭐랄까 낯가림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연령대도 젊은 층으로 바뀌고 지금껏 

고정적으로 오셨던 분들은 반 이상 떠나시고

그 빈자리를 새롭게 찾아와 주시는 분들이 많다보니

또 새로운 사람들에게 내 일상이 읽혀지고 

있다는 게 부담스럽다는 마음이 들었다.

예전에는 아는 분들에게 내 일상을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면 요즘은 잘 모르는 사람에게 

평가받고 있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어

글을 쓰는데 주저하게 된다.

이런 생각이 드는 건 댓글 소통을 원활하게

하지 않은지 4년쯤 되어가는 것도

하나의 이유일 것 같아서 아주 가끔이지만

 댓글창 열어두면 이때다 싶어 득달처럼

 달려와 그동안 참고 있었던 말들을 

적어놓고 가시는 분들이 생겼다.

그럴때마다 회의가 밀려와 댓글창을

여는 횟수가 점점 줄게 되었다.


내가 블로그를 한다는 것에 대해

가장 놀란 사람들은 우리 가족들이였다.

세상 사람 다 해도 내가 블로그를 할 거라

생각지도 못했다며 모두가 의아해했다.

그만큼 나를 보여주기 싫어했던 사람인데

블로그 덕분에 책까지 출간을 했고 

티브이 다큐멘터리 출연제의를 몇 번이나

 받았으니 좋은 일이 많았던 것 같다. 

블로그를 시작하고 3년째 되던 해 

아빠의 장례식장에서도 카메라를 들이대고

 블로그에 올릴 사진을 찍었을만큼

 블로그 중독에 빠졌을 때도 있었다.


-------------------------------------------------


저희 부부는 연예인도 아니고,,

다르다면 배우자가 일본인이라는 것과

사는 곳이 일본이라는 점이 

여러분들과 아주 다릅니다.

그게 거슬렸을 것이고, 그냥 잘 사는 모습이

 보기 싫어서도 일 것이고,

싫어하는 이유야 다양할 겁니다.

그런데,,제가 참 질린다고나 할까

 지친다고나 할까 그런 기분입니다.

댓글이라는 자체가 요즘은 심한 욕설이나

비방글이라기 보다는 교묘하게 기분

 나쁜 말을 잘 섞어하는 분들이 많아져서

읽고 나면 내내 똥 밟은 것처럼 

기분이 유쾌하지 않습니다.


자기는 일본에서 초밥이며 맛난 것 마음껏 먹고

 유니클로고 뭐고 맘대로 사고 입고 다니면서

남에게는 일본에 오지 말라고 한다면서

그렇게 애국자였으면 애초부터 왜 일본에 

가서 일본사람과 결혼했냐고 묻기도 하고,

일본인 남편이 뭐가 자랑이라고 블로그를

 하는지 나 같은면 쪽팔려서 조용히 

살 것 같다고 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댓글창을 열어 둘 자신이 없으면

블로그를 때려치우라는 분도 계셨습니다.

맞는 말을 해서 제가 더 기분이 나빴겠죠,

근데 그것보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누군지 모른다는 게 더 화가 나는 것 같습니다.

생판 모르는 사람에게 내 사생활과 내 삶에

 대해 평가받아야하는 입장에 서 있는 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에게 추궁 받아야할

 이유가 하등에 없으며, 그런 댓글을

 올리신 분들이 궁금해 하는 것에 대해

 하나 하나 짚어가며 알기 쉽게 조근조근

 설명해 주고 싶은데 그럴 수 없으니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깨달음은 블로그는 계속하는 게 나쁜 점보다는

 앞으로도 좋은 점이 많으니까 무시하라고

 하는데 그게 쉬웠으면 이런 고민들을

애초부터 하지 않았겠죠,속도 모르는 깨달음은

최근들어 좋아요(공감수)가 적은 이유가

지난 8월에 올린 정치적인 글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면서 절대로 블로그에 

정치적인 색을 넣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https://keijapan.tistory.com/1316

(이 글이 마지막 입니다)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그냥 그만 두고

싶어서 그런다고 했더니 깨달음은

잠시 휴식기간을 가지라고 합니다. 

잠시 쉰다고해서 블로그가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될 게 아니고, 이웃님들 역시도 항상

그자리에서 우릴 기다리는 게 아니기에

 그런 공백기간이 필요한지 저는 의문입니다. 

하지만 이 블로그가 지금까지 인기가 있었던 건

깨달음 덕분이였고, 깨달음 역할이 너무 컸기에

지금은 그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요즘 같은 날은 나도 모르게 부아가 

치밀어 오르기도 하고 자괴감에 빠져

즐거운 마음으로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는 게 솔직한 제 심경입니다.


2020년 연하장은 여분이 적어주신 주소로

 지난 12월 초에 모두 보내드렸습니다.

어제,오늘 한국에서 받으신 분들이 계시는 

듯한데 우체국 직원분이 해외 우편물이 많아 

새해를 넘길 수도 있다고 했으니 혹시나 조금

 늦더라도 한 분, 한 분께 잘 도착할 수 있도록 

저희 부부가 기도 드렸습니다. 비록 엽서

 한장일 뿐이고, 중년부부의 아날로그적인 

소통이지만 여러분들이 기뻐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