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위2

상스러운 댓글은 바로 이런 것입니다 지난 추석 상차림과 함께 올린 깨달음 사진에누군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내 블로그를 적어도 1년은 넘게 읽고있는 분이다. 1년전에는 메구미라는 닉네임으로 댓글을 달았다.[상스럽다] [경박하다]는 표현을남의 블로그에 아무렇지도 않게 달고 있는 본인의 몰상식 (常識はずれ)을 알고나 있는지 참 어이없다.이 댓글을 단 사람은 [상스럽다]는 게 뭔지아직 잘 모르고 있는 사람임에 분명하다.블로그를 하다보면 악플이 달리는 것도 피곤하지만이렇게 속된 말로 밥맛없는댓글을 다신 분들 때문에 할 말을 잃을 때가 많다.어찌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지...이렇게 주제파악 못하고(身の程知らず)마치 자기가 아는게 전부인양아는 채(知ったかぶり)를 하는 분들을 보면 정말 밥맛이 떨어진다.그런데 안타깝게도 이런 사람들은 정작 자기가 밥.. 2016. 9. 19.
한국 갈 때마다 안타깝게 느껴지는 모습들 동생과 함께 간 코스트코에서 본 풍경이다. 주인 잃은 카트가 혼자 통로 중간에 놓여 있는 모습. 오고가는 사람들이 잠시 발길을 멈출 수 밖에 없었다. 옆으로 밀쳐 놓기 위해... 특히 시식코너 앞에선 카트를 그대로 방치해 둔 채 줄을 서서 시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시식대 앞엔 카트가 더 얽혀서 다른 분들이 반대편으로 못가고 있었다. 왜 먹을 때만 갑자기 줄을 서는지,,,,, 자기가 방치해 둔 카트가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데,,,,, 짐을 넣어서 카트가 무거우면 벽면에 붙혀 놓고 시식을 하거나 쇼핑을 하면 다른 분들의 통행에도 불편을 주지 않고 좋지 않는가.,,, 내 무거운 것, 내 귀찮은 것이 먼저가 아닌, 내가 이렇게 놔두면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친다는 걸 잠시나마 생각하면 서로가 편한 .. 2014. 7.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