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속담2

일본인의 배려는 아주 작은 것부터. 우린 주말에 가끔 목욕탕을 갈 때가 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동경내에 온천수를 사용하는 목욕탕을 일부러 찾아 그 곳에서 온천욕을 맛보곤 한다. 도심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한 온천 목욕탕을 향해 수건, 속옷만 챙겨서 목적지에 도착, 휴게실에서 1시간 후 병우유를 먹기로 약속하고 각자 남녀탕을 향해 들어갔다. 실내는 그렇게 붐비지 않았고 사진찰영 금지라고 적혀서 차마 사진은 찍을 수 없었다. 목욕탕 특유의 냄새, 그리고 분위기까지 내 어릴적 엄마 손 잡고 다녔던 동네 목욕탕과 너무 흡사해 잠시 한국에 온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그렇게 목욕을 시작, 탕에 들어갔다가 사우나에 앉아 있는데 약 60대갸량의 일본 아줌마 두 분이 들어오셨다. [ 탕 입구에 앉아 있는 두 사람 외국인.. 2015. 2. 3.
우리와 닮은 듯 다른 일본 속담 가끔, 번역이나 통역에 관한 의뢰가 들어올 때가 있다. 전공이 그쪽이 아니기에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지만 일반 문서및 증빙서류등을 제외한 모든 번역일은 내 느낌과 내 경험을 바탕으로 풀어나간다. 번역일이 들어 올 때면 난 습관처럼 일본어의 관용구, 고사성어, 속담집들을 펼친다. 한국속담과 같은 의미의 속담도 많지만 일본식 표현이 꽤 재밌고 의역을 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1.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目(め)くそ鼻(はな)くそを笑(わら)う-눈꼽이 코딱지를 비웃는다. 2. 눈 가리고 아웅. 頭(あたま)隠(かく)して尻(しり)隠さず -머리만 감추고 엉덩이는 감추지 않는다 눈 앞의 이익만을 추구,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어리석음을 뜻한다. 3.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 尾(お)を 振(ふ)る 犬(.. 2014. 5.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