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한국엄마들에게 아들이라는 존재

by 일본의 케이 2014. 11. 8.

 

동생과 전화통화를 하다 엄마가 서울에 올라오셨다는 걸 알았다.

아빠가 돌아가신 후 한 번도 혼자서 서울까지 가신 적이 없는데

느닷없이 올라오셨다고 한다.

언니네랑 같이 쇼핑도 하고 식사도 하시다가 2박 3일 하고 가셨단다.

가시고 난 후, 두자매가 느낀게 엄마가 외로움을 많이 타고 계신 듯하다고

그렇게 자식들이 놀러 오라고 해도 절대로 안 오셨던 분이

혼자 KTX타고 서울까지 오신 것 보니 혼자 계신게 상당히 힘드신 것 같다고,,, 

 

우리 엄마,,,, 아빠를 떠나보내신지 3년이 지나간다.

자식을 다섯씩이나 낳으셨지만 딸들은 다들 서울에서 살고

아들 하나는 같은 지역에 살아도 늘 거리가 있고,,,,

지난번 한국에 갔을 때 깨달음이랑 동생네 가족이 아침 식사를 할 때 일이였다.


 

제부가 엄마에게 명절도 아닌데 이렇게 음식을 많이하셨냐고

고생하셨다며 돈도 많이 쓰신 것 같다고 하자

돈이야 쓰라고 있는 것이라고 이럴때 아니면 언제 또 쓰겠냐시며

많이들 먹으라고 음식을 또 가져오고 또 가져오셨다.

이것도 먹어봐라, 저것도 먹어봐라 밥에 얹어 주시더니 흘리듯 한마디 하셨다.

[ 아들도 와서 이렇게 먹으믄 좋을 것인디....]라고 그러시자 제부가 장난스럽게

 [오메~아들 줄라고 음식 장만했는디 남의 아들들이 와서 먹으니까

속상하신갑네.. 우리 어머님이,,,] 라고 하자

[ 아니여,,,,그것이 아니여,,, 아들 줄라고 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아들도 자네들처럼 이렇게 편하게 집에 와서

밥도 먹고 그랬으믄 좋것다는 생각에 했던 말이여~]

옆에서 무슨 말인지 못알아먹고 멀뚱해 있던 깨달음에게 얘기해 줬더니

갑자기 고개를 좀 숙이면서 [ 오머니,,,, 죄송합니다,,,,저희들이 먹어서,,,]라고 해서

 다들 죽는다고 웃고 제부도 같이 남의 자식들이 먹어서 죄송하다고 웃으면서 얘길 했었다.

듣고 있던 여동생이 남의 아들들이지만 이렇게 사위가 둘이나 와서

아들노릇 해주니까 좋지 않냐고 이런 사위들도 없다고

내가 며느리 입장이 되어보니까 시부모님이 아무리 좋은 분들이여도

 괜히 시댁 갈 일이 생기면 마음이 무거워지는 게 며느리 마음이더라고 그러니

오빠 탓 할 것도 없다고 말을 흐렸다.

( 퍼 온 이미지)

 

[ 알고 있제, 일본사위도 한국사위도 우리 사위들이 아들보다 훨씬 낫제~~

저 베란다 유리창 고쳐 준 것도 사위들이고,,,

여기저기 관광 시켜 주고, 맛집도 데려가 준 것도 사위들이고,,,

그러고본께, 우리 사위들이 다 해 줬네,,,, 그래서 내가 이렇게 장만도 한 것이여~ ,

글고,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응께 오해하지 말고 많이 먹으소 잉~]

엄마가 주방쪽으로 가셨을 때, 깨달음과 제부가 아들입장인

자기네들 속마음을 얘기 했었다.

본가에 가면 부모님들이 이것저것 고민거리 말씀하시고,

아들로써 부담스러운 게 은근히 많은데

 처갓집에 오면 속된말로 신경 쓸 일이 별로 없고 언제와도 늘 왕대접 해주시니

본가보다는 처갓집에 발길이 더 가진다고,,,,

 

엄마는,,, 아들이 그리우신 모양이다.

한달에 한 번 와서 안부 묻고, 일주일에 전화 한 통씩 꼭 하는 아들이지만

그래도 우리 엄만 아들이 그립고 그리운 것 같다.

어렵게 얻은 아들이여서 더 귀하게 느껴지신가,,,,

어제 엄마랑 통화를 하며 깨서방이 외로워 하지 마시라고

 또 한국에 놀러 가겠다고 그랬더니 고맙다고는 하셨지만 목소리에 힘이 없으셨다.

전화를 끊고, 깨달음이 사위들이 10번 가는 것 보다 아들이 한 번 가는게

어머님에겐 더 행복할 거라고 덧붙혔다.

아들,,,,아들,,,,

엄마를 외롭게 만든 건, 정말 아들을 향한 그리움 때문일까.....

언젠가 엄마가 힘없이 뱉으신 말이 생각난다.

말할 사람도 없고, 음식을 해도 같이 먹을 사람도 없다고,,,,,,

난 자식이 없어 부모마음을 죽었다 깨어나도 모르겠지만

엄마가 진정 그리운 건 자식들이 가까이 있었으면 하는 게 아닌가 싶었다.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lovelycat 2014.11.08 10:46

    어제밤 이 글이 올라오자마자 읽었었어요
    그리고 글중 사위들이 한 말이 참 공감이 됐죠
    저도 신랑이 외동아들이고 친정쪽으론 사위가 셋인데 딱 그렇다싶어요
    의논은 아들한테,대접은 사위한테
    저희가 시댁 가까이 사는 이유기도 하고. . .
    아들은 부모에게 의지할 기둥인거 같아요
    신랑이 그러더라고요
    자기도 아들 하나는 있었으면 좋겠다고, 든든할거 같답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4.11.08 15:04

    넬은~어머니보러가야겟네요
    이글보고반성해봅니다 전화두자주드리고
    맘은안그런데~표현이잘안되네요^^
    답글

  • jemiky 2014.11.08 16:05

    며느리에게 잘해줘도, 결국 시어머니는 시어머니인거처럼..
    내 배 아파 낳은 자식(아들)과 남의 집 아들(사위)는 다르겠죠-.-;;
    씁쓸하지만.. 뭐 어쩔수가 없는 일인듯함.
    답글

  • 지후아빠 2014.11.09 01:12

    2남4녀 6남매의 막내아들로서, 아들에 대해 애틋한 어머니의 마음이 뭔지 우리 어머니의 모습을 통해 연상되는 것이 있습니다. 어머니 세대의 아들사랑... 아들로서는 그만큼 큰 것이 없지요..ㅠ_ㅠ
    답글

  • 2014.11.09 11:14

    우리나라 부모님들이 아들잘못키운것도 있죠
    너무 많은걸해주었는데 결혼후 별로 받지못하니 그런거죠 우리 큰오빠도 그래요 아주보기싨어요 챙길것만 챙기고 책임감있는 일은 안하려하니 대접 못받죠~~
    답글

  • 멋진인생 2014.11.09 11:37

    난 아들이 넘 실타~~난 아들이 넘 조타...
    미친X널뛰는듯한 저 놈의 중2병 진짜 실타!!!
    가슴이 넘 아프다~자꾸만 자꾸만 눈물이 난다.어쩌다 내가 이렇게 됐는지 우리가 이렇게됐는지...
    답글

  • 2014.11.09 12: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전경숙 2014.11.09 12:25

    너무나도동감이되는글이네요~아들이있는엄마이다보니공감이되네~용^^
    답글

  • 김동일 2014.11.09 12:51

    부모님 마음에는 열자식 다 1순위입니다
    미운자식없고 다 이쁜 자식만 있지여 ㅎㅎㅎ
    부모님에 마음
    답글

  • 봄날의화창 2014.11.09 13:54

    공감백배입니다..
    답글

  • 2014.11.09 17: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심유섭 2014.11.09 17:57

    엄마잘할께
    답글

  • 윤정우 2014.11.09 18:28

    아들뿐만 아니라 자식은 누구나 소중하게 생각하는것이 부모맘이겠죠 ㅎㅎ

    내일 새벽에 출발합니다 도치기현으로
    전라도 광주에서 그곳까지 대략 열시간정도
    걸리는것 같더군요
    장거리 특히 이런 연애는 쉽지는 않더군요
    더더구나 며칠전부터 신경이 날카로워 있어서
    이번에 들어가면 달래주고 올라고 합니다
    남녀의 사랑은 스무살 청춘이나 사십이 넘어가는
    우리들의 사랑이나 별반 다를게 없네요 ㅎㅎ
    십일여정인데 다녀와서 인사 드릴께요
    건강하시고 좋은글 많이 올려주신다면
    귀국에 읽으면서 행복할것 같네요 ㅎㅎ
    답글

  • 툴투리엄마 2014.11.09 22:22

    정말공감입니다..1남3녀인 저희집도 마찬가지입니다ㅎㅎ
    답글

  • 다마내기 2014.11.10 11:10

    딸들은 시집을 보내도
    살갑게 찾아와서 보살피곤 하지만
    아들은 장가를 보내면
    처가의 자식이 되지요...요즘애들도 고모 소리보다는
    이모 소리를 먼저배우고 점차 모계사회의 일원이 되는 현실.
    어머니의 섭섭한 맘은 세대가 지나면 지날수록 더 해지지 않을까 싶네요.
    외롭다고 느끼실때 일상의 즐거운 일을 찾아 취미생활을 권해드림이 어떨지~~
    세상의 어머니들 힘내셔요~~
    답글

  • 이지은 2014.11.10 12:03

    어른들은 나이가 드시면서 더 외로움을 느끼시는 것 같더라구요. 사람이 그립고, 말상대가 그립고... 그 마음을 모르는 건 아닌데 참 어렵네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1.10 17:25

    혼자있으셔서 그러신가봐요. 옆에 누군가가 있다가 없는 빈자리는 잘 느껴지는 거잖아요
    답글

  • Rainyguy 2014.11.10 22:11 신고

    정말 감동적인 글이네요. 저도 효도해야겠습니다 ㅜㅠ
    답글

  • 미라라네 2014.11.11 10:06 신고

    저희 집도 딸만 5명이라 사위들이 오면 한가득 상차려 주시는 엄마때문에 사위들은 즐겁겠지만...
    가끔 아들이 없어서 아주 가끔 외로워 보이시는 부모님이 안스러워요...
    그 자리까지는 제가 채울수가 없으니까요...
    답글

  • 박상욱 2014.12.25 12:15

    1남 7녀집에 막내아들입니다.. 작년 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세요.. 매형들께서 저보다 더 잘하시구요.. 맘같아선 당장이라도 같이살고 싶은데.. 집사람이 대꾸가 없네요..ㅎㅎ 공감하는글 읽고갑니다. 행복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