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남편의 눈물로 차려진 구정 상차림

by 일본의 케이 2017.01.30

구정을 이틀 앞 둔 날, 동생에게서 

소포가 도착했다.


곶감, 김, 생강, 밤, 동치미, 문어다리, 떡국, 

고추장등이 들어있었다.

동치미국물까지 2통 넣어서 보냈다.

얼른 종이컵에 국물을 한모금 마셔보니

어릴적 먹었던 그 맛 그대로다.

개인적으로 내겐 참 사연많은 동치미여서인지

늘 눈물이 찔끔 난다. 

이곳에서 동치미 담기를 몇 년 시도 해봤지만

한국 조선무가 아닌 길다란 일본무로 담았더니

한국맛이 나질 않아 언젠가부터 담지 않았다.

바빴을텐데도 구정에 맞춰 보내려고

이것저것 챙겨보낸 동생의 마음이 따뜻하게 느껴졌다.


그렇게 2017년, 구정을 맞이했지만

깨달음과 난 많이 바빴다.

늦은 퇴근과 빠른 출근을 하는 바람에

 우리 서로 따로 따로 움직였고

구정을 쇠야한다는 생각은 솔직히 

머릿속에 없었다.

그런 오늘 오후, 동생의 소포 속에 들어 있던 

문어다리를 구워 깨달음에게 줬더니 

넌즈시 묻는다.

[ 왜 우리 떡국 안 먹어? ]

[ 음,,,서로 먹을 시간이 없었잖아,,]

[ 아,그랬지..구정 지나서 떡국 먹으면 안돼? ]

[ 아니,,떡국은 언제 먹어 돼..]

[ 그럼 우리도 구정 하자..]

[ 그래,,알았어.]

[ 어머님이랑 가족들은 지금 뭐 한대?]

[ 응,,아까 내기 윷놀이한다고 그랬어..]

[ 무슨 내기? ]

[ 점심이겠지..]

[ 뭐 먹었대? 사진 안 왔어? ]

내기 윷놀이가 뭐였는지 카톡으로 진작에

알았던 나는 조금 주저하다

사진을 보여주자 [오메 오메]하면서

우는 시늉을 하고서는 빨리 찍어 보내라고 했다.


이 짜장과 통닭 사진만 아니였어도 그냥

 떡국만으로 저녁을 채울 생각이였는데

이 사진을 본 이상, 마트에 갈 수밖에 없었다.

계속해서 깨달음이 ㅜㅜㅜ를 하며

나에게 무언의 시위를 해서...

그렇게 깨달음의 눈물 연기 덕분에 

차린 구정 상차림이다.

갈비, 잡채, 전, 토란조림, 나물3종 

김치2종, 동치미, 그리고 떡국까지.

깨달음은 아주 만족해 하며 하루 늦은

 떡국을 맛있게 먹었다.


동치미 자리에 잡채를 옮겨오더니 

한 입 가득 넣는다.

[ 맛있어? 만족했어?]

대답도 없이 바로 ㅜㅜㅜ를 한다.

[ 좋다는 뜻이지? ]

[ 응, 너무 맛있어서 눈물이 난다는 표현이야 ]


요즘은 한국 프로를 볼 시간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깨달음은 한국 방송에서 나오는 재밌는 

제스쳐, 캐릭터, 상황설정들을 온전히 자기것으로 

만들어 표현하며 사용하고 있다.

이 외에도 화가 났을 때도 저렇게 ㅜㅜㅜ를 하고

서운할 때도 ㅜㅜㅜ를 하면서 내 앞에 서서

자기 기분을 어필한다. 

눈물나게 화가 나고, 눈물나게 서운해서라고 한다.

ㅜㅜㅜ가 확실히 무슨 뜻인지 나 역시도 잘 모른다.

그냥, 슬플 때 ㅠㅠㅠ로 눈물 효과를

내는 것과 같은 뜻으로 사용되는 거라 생각하는데

 아무튼, 깨달음은 자기나름대로 흡수를 잘 해서 

보고 있으면 웃음이 절로 나올 때가 있다.

 [ 올 해도 건강합시다 ]

[ 응, 알았어, 그리고 우리가 한국에는 못 갔지만 

한국에서처럼 잘 해먹고 있으니까 

가족들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전해줘]

[ ........................ ]

비록 짜장면은 못 먹지만 이렇게 잘 먹고 있음을

자랑하고 싶은 듯한 말투였다.

 올 한해도 깨달음은 변함없이 천진하고 

순수한 마음을 간직한 채 지낼 것 같다.

댓글24

    이전 댓글 더보기
  • 2017.01.30 07: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가을여행 2017.01.30 08:47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언니.형부 생각하는 동생의 마음도 고맙고
    그것을 고맙게 먹어주는 깨서방님도 고맙네요
    타국에서의 명절은 부모.형제가 더욱더
    그립겠지요
    케이짱님 부부가 한국에 정착하는 날까지
    엄마가 건강하셨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두분 올해도 건강하시고
    깨알같은 알콩달콩한 글들 많이
    올려주길 기대해봅니다^-^
    답글

  • 노엘 2017.01.30 09:18

    저도 일본 왔어요
    구정엔 떡국대신 우동 먹었어요
    케이씨 식탁은 언제나 풍성하네요
    깨서방이 부러워요
    답글

  • blossom 2017.01.30 14:07

    늘 재밌거나 마음 따듯해지거나 생각할거리를 주시는 글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두 분 모두 올해 건강하세요.
    답글

  • 2017.01.30 16: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01.30 16: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처음 2017.01.30 16:39

    언니 챙기는 동생분 이야기는 너무 훈훈하고, 깨달음님의 애교아닌 애교는 넘나 귀여우시네요. 저러시면 원하는대로 해줄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도 두 분 알콩달콩 즐겁게 지내시길 그리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답글

  • 피치알리스 2017.01.30 17:11 신고

    ㅜㅜ 너무 귀여우세요. ㅎㅎㅎㅎ 그런 제스처는 평상 시에 사람들이 하지 않지만, 그런 제스처 사진을 보니까, 뭔가 한국에 대한 애착이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이번 이야기도 참 재밌게 잘봤습니다. 그나저나 저도 타지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사진을 보니 한국 명절음식이 참 그리워지네요.
    답글

  • 이쁜악어 2017.01.30 20:43

    낼모래면 시집보내야 할것같은 다큰 딸이 있어요
    애인이랑 내년엔 결혼하자 까지 이야기를 했나봐요
    그래서 요즘 바짝 음식을 가르치고 있는데 케이님 처럼은 너무 어렵겠지만 자기남편 따뜻한 밥한그릇 제데로 차려줄수 있길 바라지만 가르치고 있으면서도 눈앞이 캄캄해요
    나물,국,찌게, 정도는 이제 겨우 흉내내구요
    갈비등 고기종류 수업들어가야 해요
    다 키워놔도 끝도없이 뒤치닥꺼리 네요^^
    케이님 친정동생분이 보내신 귀한 소포내용 보면서 치매로 자식도 못알아보시는 친정 엄마도 생각나고 이번겨울 김장담아 보내준 정많은 언니도 생각나고. . 순간 마음이 찡~
    내일은 전화해서 말해야겠어요
    사랑한다고.. 아프지말고.. 건강하자고..
    마음 따뜻해지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답글

  • 잠잠이 2017.01.31 02:39

    행복하고 멋진 한 해 보내시길!
    답글

  • hwan 2017.01.31 10:15

    ㅋㅋ감사합니다~잘보고가요 :)
    답글

  • 보리🍻 2017.01.31 15:07 신고

    안녕하세요?!
    항상 눈팅만하고 가다 이제야 티스토리가입을하고 답글남겨보네요....
    저도 일본사는 한일커플인데요 항상 글 감사하게읽고 배우기도하고...공감하기도하고...감동받기도하며 다음글기다리는 팬이에요^^
    새해에 꼭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앞으로도 자주찾아뵐께요~
    참 남편분께서 하시는 ㅠㅠ 는
    요즘 한국 트와이스 라고 하는 걸그룹의 안무를 따라하시는가봐요...참 센스있고 유쾌한 분이세요 ^^
    답글

  • Sponch 2017.01.31 17:31

    깨달음님 귀여운 제스쳐로 인해 근사한 구정 상을 받으셨네요. 아기자기하고 참한 상차림이 케이님을 보여주는 것 같아요. 두분 다 새해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like a bird 2017.01.31 23:54 신고

    타국에서의 한식에 정말 눈물날만 하실거 같아요. 진수성찬으러 새해 맞이하신거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레드 2017.02.01 01:25

    아이고.. 정말 먹고싶네요 저도 케이님처럼 요리할줄 알면 조금이라도 해먹을텐데 요리라고는 미국 오기전에 해본적도 없어서..
    정말 먹고싶을땐 울음도 나와요 하하하 이럴줄 알았더라면 좀 배워두는건데!!
    뭐 이러면서 조금씩 배우는거죠 아직 무지 서툴고 맛도 별로지만 하다보면 좋아지지 않겠나요? 하하
    답글

  • 2017.02.01 18: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02.03 12: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02.04 22: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쨈쿠키 2017.02.06 13:52

    저도 주부지만 케이님 상차림을 볼때마다 음식 만드는 솜씨도 솜씨지만 상차림을 정말 깔끔하면서도 먹음직스럽게 잘 내시는것 같아요~ 보기에 예쁜 떡이 맛도 좋다고 같은 음식도 차림새에 따라서 달라지더라구요~케이님 블로그 볼때마다 사실 제 남편한테 늘 미안합니다^^;;깨달음님은 정말 복받으신 듯합니다.
    답글

  • ㅇㅇ 2017.03.06 18: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