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남편 회사 여직원의 직장생활

by 일본의 케이 2015.03.28

 

깨달음 회사엔 38살의 여직원이 있다.

약 1년전부터 그녀를 그만 두게 하고 싶어했었다.

하지만, 나이도 있고 실력도 그렇게 뛰어나지 않아서

사표를 쓰게 하면 다음 일자리 찾기가 힘들거라고

짠해서도 그만 두란 소릴 못하겠다고 매번

내게 고민을 털어 놓았었다.

그럴 때마다 난 당신 맘이 불편하지 않는 선택을 하라고 했었다.

분명 짜르고 나면 마음이 안 좋을 거라는 걸 

본인 스스로가 더 잘 알고 있기에

 이제까지 말을 못하고 그냥 그 여직원을

넓은 아량으로 지켜주었다.

그런데 그녀가 어제 사퇴하겠다고 그랬단다.

좀 더 큰 회사에 취직이 되었으니 이번달에 나가겠다고,,,

 

근무 3년 6개월간 출근시간을 한 번도 지킨 적이 없고

거짓으로 현장으로 출근한다면서 출근을 하지 않은 일도 다반사.

몸이 약하다며 조기퇴근을 밥먹듯이 했으며 결근도 많았단다.

그래서 더더욱 모진 소릴 못했고

지금까지 자르지도 못하고 다니게 했는데

뒷통수 맞은 기분이 들었지만

그녀를 불러 깨달음이 차분이 얘길 했단다.

새로 이직 하게 될 회사는 같은 업계여서

깨달음도 잘 알고 있는 회사였다고 한다. 

먼저, 몸이 약해서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텐데

새로운 직장은 출근이 8시 30분인데 적응하겠냐고

그리고 그 회사는 주말에도 거의 출근하는 게 기본화 된 회사인데

잘 따라갈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잘 할 수 있다고 대답하더란다.

그럼, 지금 우리 회사에서 맡고 있는 이 프로젝트가 있으니 

 일은 마무리하고 가야하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새 직장에 일이 많아 되도록이면

 빨리 와서 일을 해달라고 그랬다며

이번주에 그만 두고 싶다고 했단다.

알겠다고 되도록 빨리 사퇴처리는 하겠지만

아무리 그래도 우리 회사 사정이라는 게 있으니

지금 맡고 있는 일은 마무리하고 

이직하는 걸로 하라고 얘길 하니까

한참을 망설이다가 알겠다고 대답하더란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그 얘기를 하는 깨달음 얼굴이 좀 피곤해 보였다.

연거푸 맥주를 들이키는 깨달음... 

출근시간도 제대로 못지키는 사람이 어딜가면 달라지겠냐고

자기 회사나 되니까 [정]으로 봐 줬던 건데

마흔살이 가까운데도 아직까지

 세상을 쉽게 보고 있어 참 안타깝단다.

깨달음이 직원들에게 늘 입버릇처럼 얘기 했던 건  세가지였단다.

어딜 가나 통용되는 회사원, 사회인으로써의

기본 매너의 첫번째는 시간 엄수가 신용의 첫걸음이라고.

거래처 방문시간, 보고서나 서류제출,

회의시간들의 일정의 시간은

사회생활의 기본 룰이기 때문에 시간에 의한 신용불신은 

직원 본인 뿐만 아니라 그 회사까지 얕잡아 보는 계기를 만드니까

그 어떤 시간 약속이든 꼭 지켜라 했단다. 

기본적으로 시간관념이 희박한 사람은

사회인 대열에서조차 제일 먼저 제외대상이 되기 때문이란다.

다음은, 언어사용으로 언어는 사회인의 얼굴이나

마찬가지이기에 상황에 맞는

경어를 사용하며 경어(존칭어)를 적절히 구사하는

센스를 요구했었고

마지막으로는 동료간의 배려였단다.

 동료간의 배려가 몸에 베이면 업무가 원활하게 이루워지고

사내의 분위기나 흐름이 흐트러지지 않는다고

이 세가지를 늘 신경쓰라고 했단다.

하지만, 자기 뜻대로 안 된다면서 

아무튼, 여러모로 사장도 힘들다며 갑자기 자기가 책임자로써

직원관리에 문제가 있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행복한 리더가 행복한 일터를 만든다고 하는데

그게 안 된 것 같고,,,

 먼저 잘난 사람이 되기 전에 마음을 여는 사람이여야 했었는데

자긴 어쩌면 그런 면에서 부족했는지 모르겠다고...

자신의 생각만을 관철시키려 하진 않았는지...

통찰력을 발휘하지 못했는지,,,,

힘이나 지위에 의해서의 공감이 아닌,

서로가 함께 더 나은 미래를 지향하도록

길을 잡아 주지 못했는지.... 

그냥 여러가지 반성도 되고

처음부터 [정]으로 인간적으로 대하지 않았어야 했다고 

그냥  아주 씁쓸하단다.


모 기업에서 조사한

상대 거래처 사람과의 관계에서 가장 바라는 요소에는

41.8%가 시간약속 지키기, 다음은 인사성 바른 모습이였다.  

나는 깨달음 얘기를 그냥 아무말 없이 들으며

리더로써의 고충들이 생각보다 참 많다는 걸 느꼈다.

그 여직원은 지금의 프로젝트를 끝내고 나면

회사를 그만 둘 것이다.

38살,,한국나이로 하면 40살이다...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어가면 나이값하며 살기가 참 힘들던데

그녀는 과연 새 직장에서 잘 적응을 할지

 나 역시도 좀 걱정이 된다.

가게를 나오기 전에 마지막으로 깨달음이

 마무리 하듯 한마디 했다.

예전엔 이렇게 사회인으로,

 어른으로도 제대로 그릇이 채워지지 않은 사람들이

적었는데 요즘은 기본이 안 된 사람이 많아졌다고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걱정이라며

[정]으로 사람을 대할 필요가 없다는 걸

 다시 깨달았다고 마지막 잔을 비웠다.

[정]으로 대한 당신 잘못이 아니라고 

위로아닌 위로를 해 줄 수도 없어

난 끝까지 깨달음 얘기를 진지하게 들으며

어쩌면 그녀는 앞으로도 나이값을

못할 것 같다는 생각만 들었다.  

 제 나이에 맞는 어른들이 제 나이값을 측정할 줄 아는 사람들이

현저히 줄어가고 있음을 절실히 느끼는 요즘이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라우지니 2015.03.28 07:35 신고

    일본에 그렇게 시간관념이 없는 사람이 있는줄 몰랐습니다. 일본인하면 절대 남에게 민폐안끼치는 민족으로 알고 있는데 말이죠.
    어딜가나 자기 일처리 제대로 못해서 동네방네 민폐를 끼치는 인간은 존재하는 모양입니다.
    그나저나 깨달음님은 시원섭섭하실거 같습니다. 다른 회사로 가서도 깨달음님 회사에 민폐를 끼치는 일도 있어서는 안될거 같구요.^^;
    답글

  • Jun 2015.03.28 10:39

    시간 관념 없는 사람들 젤 짜증나요.
    특히 여기 남미 사람들 거의 다 시간약속은 안지키는 게 당연한 듯이.... 그런 사람들하고는 다시는 약속 안해요.
    답글

  • Boiler 2015.03.28 11:58 신고

    깨달음님이 기운 차리시길 바랍니다. 저도 어딜가나 통용되는 회사원이 되도록 항상 사회인의 기본을 지키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5.03.28 12:08

    이런 사람 최악입니다 어느직장에서 좋아할까요 깨달음님이 성인이세요 이런 사람들은 조직에서 일찌감치 도태됩니다 이직해서 거기서 고생하면 깨달음님이 얼마나 자신에게 배려해줬는지 깨닫게 될게여요 새직장에서 얼마견디지 못하고 나와서 다시 깨달음님께로 올까 걱정입니다 제 이종사촌이 시간 관념이 없어요 군대도 다녀왔는데 사회생활하면 고쳐질런지 말을 해줘야 할지... 별로 친하지 않아서 말이져.. 이여직원보니 이렇게 될까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좋은 주말보내세요
    답글

  • 두유M 2015.03.28 12:33 신고

    삼년이나 품어주셨다니... 대단하시네요
    답글

  • 도플파란 2015.03.28 13:39 신고

    그러게요 ㅠㅠ 다음엔 더 좋으신 직원을 신입으로 만나실꺼에요
    답글

  • olivetree 2015.03.28 14:42

    어떤사람으로살아가야지...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서로의 마중물이 되어주는 우리네가 될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한달여의시간 깨달음님이 씁쓸한마음으로지내지않으셨으면..
    답글

  • 2015.03.28 16: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5.03.28 21:25

    주인의식없는 사람은 어딜가도 그래요

    경영자가 되서 업무를 보아야 하는데 ...안타까운일입니다

    세상에는 사람이 넘치더라고요 ㅎㅎㅎ
    답글

  • 외국살자 2015.03.29 02:29 신고

    좋은글새겨듣고갑니다 아무도 동종업계에서데려간다면 여직원을보고데려간다기보단 그녀가속한조직을 믿고 저 조직에서 이런일을 하는사람이면 필요하겠구나 싶어 데려가는것같은데 그여직원 갑자기 불쌍해지네요 다시돌아올것같기도 하구요 참 세상살기 힘든데 말이죠~!
    답글

  • 늙은도령 2015.03.29 20:24 신고

    사장이라는 자리가 참 힘듭니다.
    저도 사업을 할 때 정말 힘들었습니다.
    워낙 출혈경쟁을 많이 하는 나라라서 올바르게 회사를 운영한다는 것은 꿈도 꿀 수 없었지요.
    인사와 재무가 가장 힘든데, 이는 리더의 역할을 넘어 생존의 문제이기 때문에 24시간 편할 날이 없었습니다.
    답글

  • dudcjs0620 2015.03.30 12: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dudcjs0620 2015.03.30 12:52

    시간관념은 차치하고 마지막까지
    책임감이 보이지않는 사람이네요…
    일본나이로 38…
    늦은감이 있지만
    이제 부터 철 좀 들 현실이 기다리고
    있을지도요~ ^^

    답글

  • 위천 2015.03.30 19:58

    어느 사회나 존재하는 한 부류의 사람입니다
    구성원이 모두가 한결 같으면 정말 재미가 없을 것이라 생각을 해 봅니다
    저 역시 같은 고민을 해 마다 하고는 있지만, 다 같은 사람이라면 어떨까요?
    고민하지 않게 될 까요?
    더 많은 고민에 빠지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3.31 13:59

    과연 새로운 회사에서 오래 다닐수 있을까요?

    3월 한 달을 지내온 일상들을 정리 하는
    오늘의 마음이 차분하게 정리할수있었으면 합니다.

    답글

  • 안호 2015.04.11 11:30

    깨달음씨는 정이 많으시군요.. 하시는일 항상 잘 풀리셨으면 합니다 ^^
    답글

  • 일석이조 2016.05.09 18:20

    나중에 그 여사원 후기 올려주세요

    깨달음씨 정이 많네요♡
    답글

  • 웃겨 2016.05.09 18:43

    상대방 얘기들어보기 전에는 누가 옳다 그르다 할수없는법... 전날 저녁에 3시까지 회식시켜놓고 다음날 지각한다고 뭐라고 하는 또라이도 많고, 한달걸릴 일을 내일까지 해놓으라는 개새끼도 많다
    답글

  • 방실이 2016.05.09 19:19

    방실이
    답글

  • 2016.05.09 22: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