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딸들만을 위한 일본의 전통축제

by 일본의 케이 2016.03.02

매해 3월 3일, 이곳 일본에선

히나 마쯔리(ひな祭り)라는 여자 아이를 위한 축제의 날이다.

약 17세기부터 시작한 이 축제는 신록의 계절인 3월에

 여자 아이의 성장을 축하하는 일본의 전통축제이다.

 이날에는 히나닌교(ひな人形)이라고 불리는 인형들을

 붉은 천을 깐 단 위에 장식하는 풍습이 있고

복숭아꽃, 쌀과자, 떡, 단술 등을 준비해서

여자아이의 무병장수, 성장, 행복들을 신에게

기원하는 일본의 5대명절 중의 하나이다.

3주전부터 백화점, 대형마트에서는 히마마쯔리 코너가

따로 지정되어 있어 딸을 가진 부모님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내가 가까이서 내다보고 있었더니

점원이 다가와서 여러가지 설명을 해주었다.

얼굴이 비슷하게 보여도 자세히 보면

얼굴모양들이 다들 다르다고

인형을 제작하는 회사마다 특색도 있지만

관동지방과 관서지방에서 좋아하는 

얼굴의 패턴이 다르고 남녀인형의 위치도

  반대라는 것도 알려주셨다.

 

히나인형은 쥬우니히토에(十二単衣)를 입고 있는

 오다이리사마(お内裏様)라는 남자인형과

오히나마사마(お雛様)라는 여자인형이

한 셋트로 이루어져 있고

히나단상은 1단부터 2,3,5,7단까지 구성되어 있지만

집안이 좁은 것과 경제적인 이유로

 1단만 장식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윗단에는 한쌍의 남녀 히나 인형을 놓고

뒤에는 병풍이 쳐져있고 옆에는 등롱을 놓여있다.

옛날에는 시집갈 때

혼수품으로도 가져갔다고 한다.

이 히나인형의 역할을 간단히 얘기하자면

  사고나 질병으로부터 자신의 딸을 지켜주고 

가정의 평안을 가져다 준다고 믿고 있다고 한다.

옛날에는 영아 사망률이 높았기에

자식이 건강하고 아무탈 없이 성장하길 바라는

 부모님의 소망을 담은 것이라고 한다.

 

 이 인형들은 약 보름 전부터 집안에 장식을 해두며

할머니에서 엄마, 엄마에게서 딸에게

대대로 물려 받아서 장식하기도 한다.

하지만, 3월 3일 날까지만 장식을 해두어야 하는데

계속 장식을 해두면 딸이 시집을 못 간다는

설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작년도 판매수가 가장 많았던 인형의 가격이

70,000엔(한화 약70만원) 이였다. 

지역에 따라 딸의 이름을 새겨서

히나인형과 같이 장식하기도 한다고 했다.

요즘에는 키티, 스누피등 다양한 캐릭터 모양의

히나인형이 장식용으로 많이 팔리기도 하고

2,3천엔 가격의 저렴한 장식인형을 사는 경우도 많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이 날은 딸아이의 친인척, 친구들을 초대해서

생선초밥과 대합장국, 시로자케를 먹는다.

특히, 히시모찌(무지개떡 같음)라는 떡을 준비하는데

빨강색은 복숭아, 흰색은 눈, 초록은 풀을 뜻한다고 한다.

히나아라레(쌀과자), 그리고 꽃봉우리가 달린

복숭아 가지를 장식하고

대표적으로는 찌라시스시(散らし寿司)를 먹는다.

우리나라는 5월5일이 어린이날이지만

일본은 3월 3일이 여자아이를 위한 히나마쯔리,

5월 5일은 남자아이를 위한 어린이 날로

행사를 두 번 치룬다.

모든 부모들이 자식의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마음은 세상 어디든 똑같음을 느낀다.


댓글11

  • 지후아빠 2016.03.02 00:18

    일본에 대해 몰랐던 것들을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알것 같지만 일본사람들의 사고방식이나 숩관, 풍습 등이 참 우리랑 다른 점이 많구나 하고 느끼게 되네요.. ^o^
    답글

  • 프라우지니 2016.03.02 03:54 신고

    인형이 탐나게 이쁜데요. 난 딸도 없지만, 저가 하나 가졌음 싶습니다.
    답글

  • 2016.03.02 08: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3.02 10:54

    찌라시는 안좋아하는데 찌라시스시는 맛나겠당~
    답글

  • 윤정우 2016.03.03 00:20

    참 많은 마쯔리 , 많은신사 , 어쩌면 우리나라도 기억해보면 덜하진 않을것 같네요 ^^
    답글

  • 2016.03.03 06: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옥사와 2016.03.04 07:31

    일본와서 마마토모로 알게 된 친한 언니가 있는데요, 한국인인데 일본 분과 결혼했습니다. 남편은 깨서방님처럼 회사를 경영하는 분이십니다. 어제 히나닝교 장식하는 마지막 날이였는데요. 히나마쯔리는 알고 있었지만 인형장식에 대해 잘 모르던 나는 그저께 그 언니가 놀러와 집에 장식이 되어있다고... 근데 자신은 그 인형에 관심이 없다고....(무섭다고 하더라구요. 언니는 기독교인)하더군요. 그래서 난 한번도 못 봤다고, 알았다면 그 전날 언니네 갔을 때 보고 왔을걸....했더니 그걸 시어머니께 말씀드렸는지 어제 급히 연락이 왔네요. 시어머니가 꼭 오라고 했다고....당고랑 그날 먹는 음식들도 직접 사가지고 오셨다면서요. 케이님 시어머님하곤 다르게 여느 일본분처럼 예의있고 거리감있는 시어머님이시거든요. 회사경영도 직접하셨어서 더 그런지 모르지만요...
    갑작스런 당일연락이라 딸아이 마마토모와 약속이 있던 저는 그 마마토모와 함께 방문을 해서 히나닝교를 봤습니다. 직접보니 5단짜리로 작은 인형이 섬세한게 정성이 가득하더라구요. 40년 정도 되었다고 하네요. 같이 간 마마토모와 감사인사드리고 여러가지 말씀듣는데 너무 좋아하시고 기뻐하시더라구요.
    며느리인 그 언니가 한국인이라 몰라줘서 쓸쓸하셨는지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답니다. 그리고 5월에도 남자아이를 위한 장식도 내놓겠다면서 꼭 오라고 하시네요.^^아이들도 너무 즐거워했구요.
    케이님의 글을 읽을 때 그 언니가 많이 생각난답니다. 예전에 쓰신 국제결혼에 대한 내용을 볼 때도 그랬구요. 그 언니가 시누와 시어머니 언니가족 이렇게 사는데 무척 힘들어했거든요. 그래서 계속 마르고 자주 아픈데 아이들과 신앙으로 견뎌내요. 전 그 언니에게 한국음식을 대접하는 것밖에 도움을 못 준답니다.
    ㅜㅜ
    쓰다보니 길어졌네요. 오늘도 날씨가 따뜻하다던데 하나미하시면서 산책하셔요~이웃들의 나무에는 벌써 꽃이 활짝이네요. ^^
    답글

  • N@il 2016.03.04 13:06 신고

    인형 하나하나가 섬세한대다가 귀엽기까지! 토끼인형이 제일 눈에 들어오네요.
    히나마쯔리라는 새로운 풍습에 대해 배우고, 눈도 호강하고 갑니다.
    답글

  • 밤비 2016.03.06 20:41

    왕비의 옷인가요? 일본 옷이라곤 기모노밖에 모르는데...기모노 위에 무언가를 덧입은걸로 보이네요~머리도 우리나라 왕가 여인들의 큰머리처럼 크게 부풀려 장식한걸로 보이고...여자아이의 날이 3월3일, 남자아이의 날이 5월5일...여자아이의 날이 먼저이네요~레디퍼스트~~~^^
    답글

  • 딸들만을 위한 날들이 있다는게 기분이 좋네요. 마치 여성의 날이 있는 것 처럼요.^^ 물론 남자아이를 위한 날도 따로 있다니 참 아이들을 세심하게도 배려했네..라는 생각도 들어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6.04.04 00:52

    아주 예전에 본 만화책에서 이 하쯔리 인형에 대한 이야기를 읽은 적 있어요. 그때도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도 그래요. 그런데 저런 귀여운 토끼 모양이 있는 줄은 처음 알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