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요즘 일본에서 유행하는 엄마와 아들의 신관계

by 일본의 케이 2016.12.27

일본에는 마자콘이라는 말이 있다.

마더(mother) 와 컴플렉스(complex)의 

합성어로 한국의 마마보이를 뜻한다.

일본 역시 마마보이는 한국의 마마보이와

별반 다를 게 없다.

늘 대화에 엄마가 등장하고, 엄마와 심할 정도로

자주 연락을 주고 받고

자기 엄마와 자꾸 비교를 하기도 하며

엄마의 사랑과 과보호 속에서

어른이 되어서도 엄마품을 벗어나지 못하는 

남성들을 말하고 있다.

하지만, 올 상반기부터 일본에서는 

마마코단시(ママっこ男子)라는 

신종어가 등장했다.

말하자면 엄마와 너무 친한 남자를 칭하는데

엄마와 같이 늘 쇼핑하고 여행도 다니며 

영화도 함께 보고 맛있는 식사도 같이 나누는  

 20대 남자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10대 후반들도 꽤 있지만

20대가 주로 이들에 속한다.

마치 자신의 여자친구처럼 취미,문화생활을

함께 즐기며 동성친구처럼 자신의

고민들을 여과없이 털어 놓는다.


아들이 엄마에게 자신의 일을 

보고하는 식이 아닌

작은 일상들을 마치 친구처럼 

 라인(일본의 카톡)을 통해 주고 받으며

 일상을 공유한다.


하지만 이들이 마마보이와 다른 점은

 엄마에게서 정신적으로 독립이 

되어 있다는 것이다. 

단,친구처럼 엄마에게 비밀이 없이 고민거리와 

모든 사생활을 솔직하게 

스스로가 얘기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엄마와 함께 공유하며

같이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이 모자를 상대로한 마케이팅이 늘어갔고

소비률도 높아지고 있는 현상이 생겼다.

즉, 이들을 겨냥한 기획상품들이 많아지면서

예를 들어 커플룩이나 여행상품,

둘만을 위한 디너 코스가 생겨나고 있다.

(최근 출간 된 마마코단시 관련 책)


일과 공부에 관한 내용은 아빠에게 묻고

연애에 관한 것, 그 중에는 여자친구와의

 잠자리에 관한 얘기도 하는 20대도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그런데 이런 신모자관계를 사회적으로는

좋게 보는 시선이 많다는 것이다.

특히, 이 남자들의 여자친구들도

거부반응을 거의 보이지 않고 있다.

그 이유로는 정신적으로 독립 되어있어

엄마에게 상담을 하고 의견을 참고하지만 

최종적인 결단은 자신이, 

남친이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이들 엄마의 연령대를 보면

버블시대를 살았던 40대가 압도적으로 많으며

조금은 화려한 생활을 경험한 엄마들이라는

 특성은 갖고 있어서인지 

뭐든지 할 수 있고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있는

공통점을 볼 수 있다.

 그런 긍정 에너지가 바로 자신의 아이들과의

 관계까지 이어졌다고 전문가들은 추측하고 있다.

시대별 주부의 모습도 바뀌면서

예전의 전업주부에서 지금은 

자신의 시간을 즐기며 가족과의 시간을

소중히 생각하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

그러다보니 자연이 관심사가 아이들에게 

향하게 되고 자식에게 의존하는 엄마가 아닌 

 삶을 즐겨봤던 엄마들이 아들과 함께

 새로운 형태의 관계를 즐기고 있다는 것이다.

엄마들은 아들에게 의존성이 엷어졌고

그래서 아들을 한 주체로 대우하며

 가능성을 믿고 본인이 희망하는 것을 

전력으로 응원하며 정신적인 서포트와 

어드바이스를 한다. 

 마마보이는 싫어도 마마코단시

좋다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도

요즘 젊은 언니들의 신감각이 아닌가싶다.

엄마와 아들을 공략하는 마케팅이 

눈에 띄게 늘어나면서

절친과 같은 관계지만 서로가

독립적인 주체로 인정하며 사랑하는 모습이 

요즘 일본의 새로운 엄마와 아들의

신모자관계이다.

요즘 한국은 어떤 형태의 모자관계가 

형성되고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엄마와 아들이 친구처럼 지내는 모습,,

어디까지 친하게 지내야하는지

어려운 부분도 분명 있을 것이다.

댓글17

  • 프라우지니 2016.12.27 03:09 신고

    세상에 엄마들이 바라는 아들이지 싶습니다. 어릴때는 말도 잘하던 녀석이 사춘기 지나면서는 엄마보기를 돌같이 하더니만.. 여친이 생기고 결혼하고 나서는 엄마를 다른 행성에 사는 외계인으로 보는지 엄마가 얼굴보고 말좀하고싶어도 자꾸만 마눌뒤에 숨는 아들, 엄마를 슬프게 하는 아들이지 싶습니다.^^;
    답글

  • 2016.12.27 09: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wan 2016.12.27 09:58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
    답글

  • 피치알리스 2016.12.28 01:03 신고

    가깝고도 먼 나라가 일본이네요. 우리에게 생소한 문화들을 보면, 흥미롭지만 때로는 한국인 정서에 맞지 않을 정도로 개성이 강하니깐 말이죠. ㅎㅎ 그래도 이런 재밌는 이슈가 많은 이들에게 주목을 받는가 봅니다. 엄마는 아들바라기.. 그렇지만, 보통의 기준에서 벗어나면 이상하게 오해받을 수도 있겠네요.
    답글

  • 빼빼 2016.12.28 03:02

    딸 같은 아들 느낌이네요. 제 남동생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모습이에요ㅎㅎ 글 잘 읽고 갑니다! 2016년 마지막 주 즐겁게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저는 아이가 아직 어리긴 하지만, 한 살 두 살 먹어갈수록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주제가 늘어나니 참 기분 좋더라구요. 이 녀석 언제 이렇게 컸지??하기도 하구요.
    다만, 아직은 사춘기가 오기 한참 전이라서, 사춘기에 폭풍이 혹시라도 오지 않을까?하는 약간의 두려움이 있기는 해요.ㅎ
    답글

  • 2016.12.28 14: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9 06: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6.12.29 12:11

    우와.. 이걸 보고 알았어요..
    우리집에도 이런것 같아요.
    저는 제자신이 부모에게 관섭을 받는것을 싫어해서 아이들 의견을 중요시하는 편인데
    그러다보니 아들도 딸도 저한테 고민거리나 취미에 대해서 이야기를 자주 해줍니다.
    대학생, 고등학생이라 거의 다 컸는데
    그야말로 친구처럼 같이 여행도 가고 식사하러 가고 쇼핑도 해요..
    혹시 마마보이..? 라고 생각해본적도 있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밀착하지도 않아서..
    역시 제가 한국에 오래 살아도 배경이 일본인가봐요..
    요즘 일본을 잘 몰라 케이님 글에서 하나 배워가네요~~~^^
    답글

  • 다큰어른 2016.12.29 15: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9 17: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30 10: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30 19: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6.12.30 23:35

    아들은 남자답게 씩씩하게
    딸은 이쁘고 귀엽게 키우는게 가장이상적이라
    생각하며
    책출간 다시한번 축하드리며 교보문고들려 구매할겁니다^^
    2017년 새해 복마니 받으세요
    가정에 행복 기원합니다!
    답글

  • 던힐 2016.12.31 00: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