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인들이 김치를 먹는 다양한 방법

by 일본의 케이 2016. 6. 27.

깨달음에겐 참 많이 좋아하는 대학선배가 있다.

바로 한국을 알게 해준 그 선배.

30년전, 한국의 건축문화를 공부하면서 친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아주 절친처럼 잘 지낸다.

그런데 그 선배가 2년전에 회사를 그만 두고

90이 넘은 아버님 병간호를 위해 시골생활을 시작하셨다.

동경에는 한 달에 한 번씩 지금까지 했던 일들을

마무리하기 위해 오시고 모든 시간들은

아버님을 돌보는데 사용하고 있다.

매일 병원에 가서 아버님을 지켜보고 남은 시간에는

책을 읽기도 하고, 잊여버린 한국어 공부도 다시 한다고 하셨다.

깨달음은 연구기간이 짧았지만

이 선배는 한국에서 2년가까이 살면서

논문을 작성했었다고 한다.

그래서 기본적인 한국어는 쓰고 읽기를 하신다.

특별히 불편한 건 없지만 워낙에 변두리다보니

변변한 슈퍼가 없어

장을 보러 다니는 게 약간 귀찮지만

고즈넉한 시골생활을 만끽하고 있어 나름 행복하다고 하셨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지난주, 난 시험이 끝나서 미루고 있었던 김치를 담았다.

일본인 친구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꽤 많은 양의 김치를 담았고

이 선배에게는 김치 3종(배추, 무, 오이)세트와 창란젓,

그리고 깻잎장아찌와 마늘장아찌를 조금씩

싸서 보내드렸었다.  

깨달음보다 더 한국적인 입맛을 가지고 계신 분이기에

좋아하실거라는 생각에 보내드렸는데

맛있어서 눈물이 난다는 카톡이 왔다.


 

시골에 한 번 놀러 오라고 몇 번 말씀하셨는데

아직 한 번도 가질 못했다.

실은, 시골로 내려가고 나서는 외롭다는 얘길

깨달음에게 자주 하셨단다.

한 달 전에 총회 모임에서 만났을 때는

술을 한 잔 마시고 눈물을 보이더라는 선배...

 

많이 드시고 힘내시라고 그리고 아직도 멋있으니까

새로운 여자친구가 생기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드렸다.

이 날, 저녁 퇴근 준비를 하고 있는 깨달음에게 전화를 해서

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눈물나게 행복했고

많이 고맙다면서 신세한탄과 질투를 쏟아 놓더란다.

너는 맨날 맛있는 한국음식 먹어서 좋겠다는 둥,

자긴 맨날 혼자 먹느라 입맛이 없었는데 깻잎 장아찌를

뜨거운 밥에 올려 먹었더니 밥 한그릇이

뚝딱 넘어가더라고 요리 잘하는 여자랑 사는 걸

행복한 줄 알아라..

 칼칼하게 매운 창란젓에 정종을 한 잔 마셨더니

입에 착 달아붙어 너무 좋았는데 같이 마셔줄 여자친구가

옆에 없어서 급 슬퍼졌다는 둥,,,..

좋은 언니 있으면 자기 좀 소개해 달라고

당부를 하시면서 꼭 김치를 맛있게 잘 담그는

언니로 해달라고 하더란다.

[ ............................. ]

김치담기가 그리 편하진 않지만 이렇게 많이 좋아해주시면

보내는 보람도 있고 나역시도 기분이 좋다.

이 선배는 워낙에 한국적 입맛을 갖고 있어 더 많이

좋아하셨지만 김치는 다른 일본인들에게도

꽤 친숙하게 자리잡혀 있음을 확인하는 

조사결과가 작년에 실시되었다.

매해 쌀 소비량 감소로 인해 밥을 찾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그 근본적인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작년, 일본의 모기업에서는 쌀소비의 행동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밥과 잘 어울리는 반찬-ご飯のお供  ]의

 인기도를 조사하여 년령대별, 선호하는 반찬이 무었인지

분석을 했다. 조사대상으로는 하루 평균 두끼를

밥으로 드시는 분들이 대상이였고

이 대상 속엔 도시락 드시는 분들도 포함 되었다.


( 이미지 출처- 発表リリース:米の消費行動調査)

 

좋아하는 밥반찬 1위는 잔멸치, 2위는 연어살 리크,

3위는 쯔쿠다니(물고기·조개·해조 조림)

4위는 김치, 5위는 젓갈, 6위는 돌김,

7위는 가쯔오부시, 8위는 나메타케(버섯의 일종)의 결과를 얻었다.

이 반찬들은 모두가 간장이나 소금에 절인 저장식이다.

그 중에서 김치는 단신여성분, 즉 혼자 사시는 여자분들이

많이 드시는 걸로 나타났으며

연령대별로는 20,30대 그리고 50대가

김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왔다.

(일본 야휴에서 퍼 온 이미지)

 

의외로 젊은 층이 좋아하는 이유중의 하나로는

술집이나 이자카야에서 나오는 메뉴들 중에

김치맛을 내는 음식들이 많다보니 김치를 접하는 기회가

늘었고 맵고 자극적인 음식을 선호하는 경향이

커져가는데도 김치가 한 몫을 한거라 추측을 했다. 

예를 들면 김치우동, 김치라면, 김치고로케, 김치참치덮밥,

김치샐러드, 계란김치, 김치파스타, 낫또김치 등등

김치를 토핑으로 올려먹는 음식들이 의외로 많이 생겼고

김치를 이용한 부침개, 찌개, 볶음, 만두까지

다양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도

좋아하는 이유로 뽑았다고 한다.


대학생들만을 대상으로 절임음식 중에 

가장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던 앙케이트에서는

1위가 김치, 2위가 단무지였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김치가 여러 형태로

다른 음식들과 콜라보 되어져가는 것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특히, 젊은층이 이렇게 적극적으로 좋아해주니

왠지모를 안도감도 생긴다.

오늘도 그 선배는 김치와 창란젓을 안주삼아

술잔을 기울리고 있을 것이다. 

퇴직하면 한국에 가서 깨달음과 우동집을 차리겠다는 말씀을

입버릇처럼 하셨는데 선배...

 여러모로 시끄러운 한일관계가 지속되고 있지만

이처럼 음식문화를 통해서라도 조금은 불편한 마음들을

내려 놓고, 먹을 때만큼이라도 순수하게

맛을 즐기고 음미하는 시간들을 많이 가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김정연 2016.06.27 12:45

    케이님 역시 정이 넘치세요~~^^ 3가지 김치 담고 짱아찌 담고 보통일이 아닌데요. 건강은 좀 어떠세요??
    다시 좋은 글 올리시니 정말 좋네요. 항상 응원합니다~~
    답글

  • 2016.06.27 12: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6.06.27 13:44

    김치도 잘 담그시고... 공부도 잘하시고...
    케이님 정말 멋지시군요!
    일본 시골집과 주변 풍경, 조용하고 깨끗하고
    사진으로 봐도 힐링이 되는 듯....

    답글

  • 스굴라 2016.06.27 15:27 신고

    요즘 한국인도 잘안먹는 김치를 좋아해 주시니 기분이 좋네요^^ 그런데 넘 대단하세요 김치 담그는거 쉬운일 아닌데..ㅋ
    답글

  • 2016.06.27 16: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외 살다보니, 한국음식이 많이 그리워요. 간혹 저도 주변에 김치를 좋아하는 체코인을 보기도 하고, 채식주의 식당에서는 김치 메뉴도 자주 있고요ㅡ

    음식이 좋아지면 그 나라와 문화도 관심을 갖게 되는 것도 같아요~

    재밌는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 2016.06.28 06: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6.28 07: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하구나마타타 2016.06.28 08: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행복한 돼지 2016.06.28 08:14

    늘 올리시는 글만 읽다가 처음으로 댓글을 다네요.
    항상 재미있는 글 감사합니다.

    저도 일본회사 다니는데요.. 가끔 우리의 것을 자기네들 것처럼 말해서 열받을 때가 있지만... 또 이렇게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인정해주시는 일본분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답글

  • 라멘토리 2016.06.28 08:25 신고

    일본사람들한테 김치 많이도 팔았는데..ㅠㅠ
    일본생활이 그리워지는 한 순간이네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6.28 08:36

    혹시 이글읽은 한국 여자분들 중에서 그분에게 호감가시는 분도 있겠다.
    중매 한번 해보삼^^
    김치 잘담그는 사람이면 더욱더 좋고~~~
    답글

  • 이혜승 2016.06.28 11:57

    아 처음 안 사실이네요 김치을 자주먹는 줄 몰랐는데 ㅋㅋㅋ역시..츤데레 일본
    답글

  • 남무 2016.06.29 01:07

    음식잘하는 케이님
    늘 감탄해요..
    저는 무늬만 주부라...ㅠ
    답글

  • 허영선 2016.06.29 12:01

    외로움을 음식으로 채울수 있어서 다행이네요...
    제 조카도 7살인데 김치 없이는 못사는 애라서 일본 놀러 갔을 때 세븐일레븐에서 김치를 발견하고 좋아서 먹더라구요..
    제 입맛에는 당연히 한국김치랑 너무 다른 맛이었지만 7살 아이는 먹을 만 했는지
    지금도 일본에서 김치 먹었던 얘기를 합니다.
    일본 사람들이 김치를 좋아한다니... 역시 가까운 나라라서 음식 입맛도 나름 비슷한가 봅니다.
    답글

  • 2016.06.29 19: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소닉 2016.06.29 21:58

    오, 역시~ 전 요리를 못해서 케이님이 하신 음식사진같은거 올라오면 참 많이 부러워요..
    답글

  • 2016.06.30 08: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07.03 09:59

    그나마 알바식으로 하던 일도 그만두고 귀농도 생각해보았지만
    대도시에서만 살아왔기에 엄두를 못내고 있어요
    훗날,한국에서 우동집 차리시면 알바 자리 미리 부탁해야겠어요 ㅎㅎ

    답글

  • Solo una notte e mai fosse lalba 2019.05.25 08:2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