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지금 일본 오타쿠들에게 유행하는 캐릭터

by 일본의 케이 2014.02.03

흔히들 일본의 오타쿠가 자주 가는 거리가 아키하바라(秋葉原)라고 알고 있지만

진정한 오타쿠가 찾는 곳은 이곳 나카노(中野)이다.

나카노 역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브로드 웨이 상가를 지나 지상건물

2,3,4층이 아는 사람만이 아는 오타쿠의 성지이다.

 

계단을 올라가면 바로 앞에 작은 가게들이 즐비하고

빽빽히 담겨진 캐릭터들이 유리케이스 안에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희귀상품들, 아이디어 상품들, 엽기 상품들,,,없는 게 없는 곳이다.

 

세라문 카드가 왜 이렇게 비싼지 난 이해를 못한 채 그냥 지나가고,,,, 

 

 자기 맘에 드는 맞춤형 인형들의 부분 파츠도 팔고 있다. 

 

 깨달음이 어릴적 가지고 놀았다는 아톰이랑 깡통 로봇들..

지금은 2만엔(한화 약 2십만원)정도 한다.

 

 가격표를 붙히고 오타쿠를 기다리고 있는 캐릭터들.

 

사람들이 줄 서서 보고 있는 것은 만화책... 

 한 권에 105엔, 3권에 210엔..

 

 게임센터에서는 마이크로 게임 상황을 라이브로 전하고 있다.

오타구들이 왜 이곳을 좋아하는지 알 것 같다.

 

우린 요즘 오카쿠 사이에서 유행 중인 캐릭터를 사기위해 카챠카챠(인형뽑기) 가게로 이동. 

 

한 개에 200엔, 두근 거리는 마음으로 두 번씩 뽑았다.

 

하나는, 핸드폰을 받쳐주는 고양이 (くいとめるにゃー2) 너무 귀엽다..

 

또 다른 버젼은 등으로 핸드폰을 받치고 있는 고양이.

생각보다 다리가 튼튼해서 버튼을 눌러도 잘 버티고 있다.

 

다음은, 컵 가장자리에 언니들(コップのフチ子)

 

막상 컵에 걸쳐놓고 보니

이 언니들을 보면서 마시면 물 맛이 더 좋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여러 모습에 후치코 언니들..

깨달음 회사 직원들 컵에 이런 언니들이 걸쳐있고 누워있고 매달려 있단다.

 

귀여운 캐릭터를 싼 가격에 사서 기분이 좋다.

오타쿠 뿐만 아니라 외국 관광객들이 아키하바라를 많이 찾는다.

하지만 진짜 오타쿠는 이곳 나카노에서 숨겨놓은 보물을 찾으러 돌아다닌다.

우리가 어릴적 가지고 놀았던 못난이 삼형제, 딱지, 구슬들도

고스란히 남겨져 고가에 판매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상천회한 아이디어 상품, 조금은 변태적인 상품이 보고 싶다면 나카노를 추천하고 싶다.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포장지기 2014.02.03 10:21 신고

    아이들과 가보고싶은곳중 한곳인데..
    덕분에 조금이나마 보고 가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징징이 2014.02.03 10:41

    아.. 저 한참 일본 놀러다닐 때 이곳도 종종 들렸어요^^
    이쁜 책이나 만화책 또는 먹거리 여행을 즐겨했는데
    이곳도 자주 가던 곳이라 새삼 보니 반갑습니다^^

    지금은 냥이들과의 삶이 만족스러워 밖으로 눈을 돌리지 않지만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혹시 다시 가게 된다면 케이님이 뽑으신 캐릭터들 꼭 뽑고 싶어요.
    구매욕을 자극하는 멋진 아이들입니다^^
    답글

  • Jun1234 2014.02.03 11:51 신고

    なつかしい〜
    우리끼리만 알죠? ^.-
    답글

  • 흑표 2014.02.03 11:58

    일본은 정말 케릭터천국이에요.

    오타쿠가 아니더라도 하나 갖고 싶어지는 욕구가 생깁니다.
    답글

  • 굄돌* 2014.02.03 13:47 신고

    잘못하여 저 언니들까지 마셔버릴까봐~~
    ㅎㅎ
    고양이 참 귀엽고 예뻐요.
    답글

  • 동그라미 2014.02.03 15:22

    아~ ~... 감사합니다, 케이님.
    작은 거 하나라도 허투루 만드는 법 없이 이토록 정교하게 만드는 솜씨와 근성은 '정말!!' 본받을 만하군요!

    답글

  • 로또냥 2014.02.03 15:47

    아~~ 고양이 인형, 나도 갖고 싶다냥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2.03 16:32

    보는 것만 해도 일본 답습니다 .. ^^
    역시나 일본입니다 .. ^^
    답글

  • 좀좀이 2014.02.03 17:59 신고

    핸드폰 받치는 고양이 두 마리 너무 귀여워요! 한 마리가 혼자 받치고 있는 모습보다 두 마리가 폰을 받치고 있는 모습이 더욱 귀엽네요^^
    답글

  • 뽕앓이♡ 2014.02.03 20:07

    저 언니들 캐릭터 저번에 스마스테이션에서 소개해주는거보고 정말 귀엽고 앙증맞아서
    갖고 싶었는데..넘 예쁘네요~고양이도 진짜 귀엽고..저도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꼭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답글

  • 죠제 2014.02.03 20:10

    고양이랑 후치코 언니들은 진짜 가지고 싶은데요??ㅎㅎㅎ
    가격도 괜찮고..다음에 여행가게 되면 거긴 꼭 들러야겠어요 ~
    안그래도 저 만화 되게 좋아하는데 만화도 보고 ~이것저것 볼거리가 굉장하네요~~
    하...명절이 지나고 나니 두통이 말이 아닙니다 ㅠ 케이님도 건강하세요~
    답글

  • antypotato 2014.02.03 20:22 신고

    첨에 일본에 왔을땐 저런게 이해 안됐었는데... 이제는 빙그레 웃음이 나오는것이.. 저도 일본에서 넘 오래 살았나봐요^^*
    답글

  • 민들레 2014.02.03 23:21

    재미난 캐릭터가 많네요
    나도 하나 가꼬싶다~~ ㅎ
    답글

  • 2014.02.04 01: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04 07: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04 08: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ARMEN 2014.02.04 10:12

    나가노 브로드웨이 상가...마치 가본듯이 익숙하네요
    남쪽으로 튀어 라는 소설에 자세히 기술되었지요
    그곳을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뭔가 더 막 아는척을 하고 싶어지네요
    덕분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답글

  • shantibird 2014.02.04 21:41 신고

    나가노...기억하고 있다가 일본 다시 가게 되면 꼭 가봐야겠어요.
    저런 곳을 갔어야 하는데 아키하바라 가서 골목만 돌다 왔던 기억이...ㅎㅎ
    답글

  • 미짱 2014.02.05 22:03

    핸드폰 받쳐주는 고양이 자희 집에 두마리 있는데
    회사 동료가 주길래 받아와서 창문에 붙여 놨어요
    원래의 용도는 아니지만 창문에 딱 붙어 있는 고양이 나름 이뻐서
    그냥 붙여두고 있어요
    답글

  • 희야엄마 2014.02.06 18:29

    마지막 사진 넘 웃겨요~ㅎㅎ
    저도 하나 사고싶네요... 고양이도 귀엽고 언니들도 넘 웃겨서...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