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한 해를 마감하며......

by 일본의 케이 2016.12.31

어제까지 송년회가 있었던 우리는

늦은 귀가를 했고 오늘 아침에는

초인종소리에 잠이 깼다.

거래처에서 신년선물로 보내준 화분이였다.

워낙에 꽃에 관심이 없는 나는 바로 깨달음에게

건네주고 아침을 간단히 차렸다.

[ 밥 먹고 지난주에 못 끝낸 청소해야겠지?]

[ 응,,,알고 있어..]

[ 주방은 끝냈으니까 거실하고 각자 

방만 청소하면 될 것 같아..]

[ 응,, 알고 있어..]

깨달음 대답에서 하기 싫은 티가 잔뜩

묻어났다.

[ 귀찮으면 내가 할게 ]

[아니야,,내가 할 거야,,]  


내가 사진을 찍을 때마다 고개를 돌렸다.

[ 왜? 찍지 말까? ]

[ 아니,찍어서 블로그 사람들에게 물어 봐]

[ 뭘?]

[ 한국 남자들도 이렇게 집안 일 하냐고?]

[ ,,,,,,,,,,,,,,,,,,,,,,,,,,,,, ]

[ 오늘은 집안일이 아니라, 1년을 마무리하는

대청소잖아, 한국, 일본 할 것 없이

모두가 이 날은 청소를 해야 돼 ] 

[ 아니야,,절대로 한국남자들은 청소 안할거야

거실에 앉아 테레비 보거나 그럴 거야,,]

 [ 아까 당신이 한다면서? 싫으면 내가 할게 ]

[ 아니야, 사진 다 찍어서 꼭 물어봐 줘,

한국남자들도 보통 이렇게 청소하고 그러냐고]


그 뒤로 난 사진 찍는 걸 멈추고 그냥 내 방에

들어가 정리를 했다.

옷도 버리고, 책도 버리고,,노트북도 버리고

커텐을 세탁하기 위해 나갔더니 깨달음이 불렀다.

[ 나 지금 하는 것도 찍어 줘]

[ 주방은 내가 했는데 왜 하는 거야?]

[ 좀 더 반짝반짝 만들려고,,얼른 찍어...]

[ 왜 증거 남기게? ]

[ 내가 이렇게 열심히 일한다는 걸 

모두에게 알려야 될 것 같아서..]


자기방 정리하면서도 또 날 불렀고

마지막 자기 이불 커버를 교체하면서도

이렇게 커버교체하는 남자는 한국에는 

없을 거라면서 꼭 블로그에 올리란다.

그리고 정말 한국남자들의

가사분담이 어느정도인지 

알아봐 주라며 자기 생각에는 

독신이나 돌싱을 제외한 전체 남성의

30프로도 되지 않지 않을 거라고 장담한단다.


그렇게 마지막 커버교환을 끝낸 깨달음이

거실에 와서는 이웃님이 보내주신 

박0스를 마시면서

하루의 피로가 모두 가신다면서

팔을 쭉 뻗었다. 


 생각보다 빨리 끝나서 기분이 좋고

박0스 먹으니까 힘이 쏟는 것 같아서 좋다며

아주 조금씩 조금씩 초등학생처럼

아껴 마셨다.

[ 아무튼 오늘도 청소하느라 고생했는데

한국 아저씨들도 당신만큼 다 하니까

당신만 하는 거라고 생각하지 마]

[ 아니야,그래도 한국에서는 남자들에게 

이런 일 못하게 하잖아,,근데 당신은

남자도 해야한다고 생각하니까

다른 한국아내들도 그렇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서 그랬어..]

[ 알았어, 다음에 내가 조사해볼게

아무튼 오늘도 수고했고

올 한해 고생많이 했어..  

내년에도 올 해처럼만 일하고 놀고 그럽시다]

[ 응, 당신도 내년에는 아프지 말고

행복해야 돼~, 아, 당신도 박0스 마셔,,

피로가 싹 가실거야,,한 병만 먹어야 돼..

[ ........................]

마지막날까지 깨달음은 변함이 없었다.


여러분, 올 한 해 수고하셨습니다.

저희 부부에게  2016년은 참 많은 

행운과 행복이 함께 했습니다.

모두 여러분의 응원덕분이였음에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는 저 불꽃이 터지듯 좀 더 좋은 일,

 좀 더 따뜻한 일이 여러분에게 가득 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깨달음이 새해인사 전해달랍니다. 

[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201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각 가정에 사랑과 평안이 가득하시며

소망하는 일들이 모두 이뤄지

한 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57

    이전 댓글 더보기
  • 최명옥 2017.01.01 15:56

    케이님 글 덕분에 2016년도 즐거웠습니다 ^^
    케이님 깨달음님 두분 모두 좋은 일만 가득한
    2017년 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이것참 2017.01.01 16:43

    안녕하세요. 일년은 넘은 것 같은데.. 아무튼 오래전부터 눈팅만 하다가 이렇게 글 남깁니다. 케이님 글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올해도 열심히 공감하며 재미있게 케이님 글 읽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는 작년보다 더 건강히 지내시고 좋은 일 많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답글

  • 2017.01.01 16: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처음 2017.01.01 18:29

    저희 아버지 기준으로 보면, 엄마가 집에서 5분거리 동생집에 살면서 아기 키우시기 때문에 본가 청소와 빨래는 아버지가 다 하세요. 동생집에서 식사를 해서 매일 오가시는데, 동생집에서도 청소 자주 하시고, 쓰레기 분리수거, 집안 수리, 세탁물 맡기거나 찾는 것도 거의 아버지가 하시고, 소소한 찬거리사는 심부름도 아버지가 하시고 엄마 외출하실 때면 식사랑 설거지도 본인이 하세요. 한국남자들도 집안일 정말 많이 합니다^^ 결혼한 친구들도 육아나 집안일 많이 분담하더라구요ㅎㅎ
    답글

  • 2017.01.01 19: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두부 2017.01.01 21:52

    건강하세요
    답글

  • 2017.01.01 22: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툴투리엄마 2017.01.02 02:19

    요새는 남자들도 다 같이 한다고 꼭 전해주세요ㅋㅋ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저도 지난 달 말 부터 조금씩 조금씩 버리고 기부할 거 정리하고, 오늘 마지막으로 딸아이 장난감을 많이 정리했어요.
    아이가 이제 많이 컷다고 장난감도 거의 필요없다고 하네요.^^
    저는 뭔가 정리할 때 기분이 정말 좋은데, 빨리 집을 고치고 깨끗하게 단장해서 케이님 댁처럼 보는 사람도 깔끔할 수 있게 정리하고 싶어요~^^
    답글

  • 셔니양 2017.01.02 13:36

    아.. 깨서방님께 미안하네요 ㅎㅎ
    우리 신랑은 저보다 청소를 더 잘 해요 ㅎㅎㅎ
    괜히 물어 보신거 같다고 후회 하실거 같아요 ㅎㅎ
    다들 저처럼 신랑 자랑들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ㅎㅎㅎ
    케이님도 깨서방님도 올 한해 건강하시구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답글

  • bliss0711 2017.01.02 13:55

    예전 저희 부모님세대에는 덜하긴하셨는데 요즘엔 남자들의 가사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어요^^ 저는 20대인데 둘다 하거나 둘다 안하는 경우는 있어도 한명에게만 집안일이 몰리는 경우는 많이 없더라구요 ㅎㅎㅎ 깨달음님 이런 소식을 전하게되서 죄송해요 ㅜㅜㅜㅋㅋ 하지만 같이 사는 집인만큼 같이하는게 더 좋은것 같아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Hwan 2017.01.02 13:58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새해복많이받으세요 :)
    답글

  • 2017.01.02 14: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선혜 2017.01.04 00:03

    깨서방님 사진 찍으라는데는 다 이유가 있으셨네요ㅎㅎ1년 동안 깨서방님과 케이님 블로그보면서 울기도 웃기도 많이했습니다 작년 한해가 참 행복했습니다 17년에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그리고 17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답글

  • 그린스무디 2017.01.04 07:52 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케이님♡
    답글

  • 머냐부 2017.01.06 10:46

    전 집에서 식사와 설거지등 주방일을 맡고
    아내는 청소, 빨레등을 한답니다~ㅎ
    답글

  • Quartz 2017.01.06 15:49

    답글을 잘 달지 않는데 깨달음님의 궁금증을 풀어드리기위해 한자 남겨봐요. ^^;; 저희집은 제가 빨래랑 아기 식사를 챙기고 남편이 청소랑 우리 부부식사 준비를 해요. 주변에 봐도 요즘은 딱 5:5는 아니지만 그래도 가사 분담이 많이 일상화 된것 같아요.
    답글

  • jenia 2017.01.08 19:47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전 미혼이라 저희 71세된 아버지를 보면 아침에 엄마가 식사준비하시는동안 아빠는 청소기를 돌리세요. 저녁때도 마찬가지로 식사준비하심 아빠는 식사후에 음식물쓰레기를 버리시고 부늬수거를 도맡아 하시져. 주말엔 화장실청소하시고 빨래를 개시거나 다림질도 하세요. 일욜점심은 아빠가 준비하시구요. 퇴근하고 오실때면 아빠 사무실근처에 싼 마트가 있어서 장도 봐오세요.ㅎㅎ엄마가 전단지 보시고 사올품목을 알려주시거든요
    답글

  • 순한아이 2017.01.12 01:53 신고

    케이님 깨서방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답글

  • 제비꼬리 2017.02.27 19:4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