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5

해외생활이 길어질수록 가장 그리운 것 메일을 읽은 후배와 통화를 했다.[ 언니,,그냥 내일 당장 오면 안돼요? 지금 그렇게 힘든데 왜 6월부터야? ][ 5월 28일까지 스케쥴 있어서 못 움직여..][ 가슴은 도대체 원인을 모른대요? ][ 응,,원인을 확실히 모르겠대..그냥 호르몬 불균형으로 혈관이 과다하게증가되서 생기는 현상일 수도 있다고 그랬어어째든, 악성이나 그런 건 아니래서 다행이야 ][ 아이고,,힘들어서 어떡해..계속 일이 생기네..근데 먹는 것까지 힘드니... ][ 그니까,,그게 제일 힘든 것 같애.내가 입이 짧아 많이 먹는 사람이 아닌데..한 끼 먹으려면 내 손으로 모두 준비를 해야하니.오죽하면 입원까지 생각을 했겠냐,,근데,,입원을 해도 한국음식이 나오는 것도아니고 가만히 침대에 누워만 있을 것인데,,내가 필요로 한 건 그런 휴.. 2018.05.11
남편에게 있어 한국 블로그의 의미 일찍 자겠다고 들어갔던 깨달음이거실문을 열고 고개를 내민다.[ 뭐 해? ][ 음,,그냥,,][ 바빠? ][ 음,,조금,,,,,] 노트북을 한번 힐끔 쳐다보고는 옆에 앉는다.올 하반기에 들어서 괜시리 바쁘다.읽어야할 책도 페이지가 그대로인 채로침대에 널부러져 있고,....하루가 너무도 쉽게 지나가 가버린 듯해서아쉬운데 새로 찾아 온 오늘을 또 정신없이 보내버리고 만다.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만들자고 일기장 맨 밑에무슨 주문처럼 적어 넣고 있지만24시간을 얼마나 알차고 보람되게 사용했는지 잠자리에 누워 생각해 보면 아무것도 남는 게 없어 허무하기 그지 없다.밀린 스케쥴을 다시 정리하고블로그에 들어와 댓글들을 읽고지난주에 찍어둔 사진을 포토샵으로수정하고 정리를 했다.이 얘기에는 저 사진이 들어가야 되고이 사진은.. 2017.11.08
해외 거주자에게 탄핵이 주는 의미 2000년 7월 6일,나리타공항에서 신주쿠역에 내렸을 때는오후 4시가 막 지나가 있었다.한 여름의 날씨 때문인지 짐가방이 무거워인지내 몸에선 땀이 비오듯 쏟아지고 있었다.개찰구를 빠져나오자마자 도수가 높은 뿔테 안경을 쓴 한 청년이 내게 말을 걸었다.[ 00기숙사 오신 00님이시죠? ][ 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일본 덥죠 ][ 네...너무 덥네요..][ 기숙사는 여기서 또 갈아타야하거든요가방 주세요. 제가 들을게요 ]기숙사에 도착한 뒤, 설명을 듣고 새 이불을 받아들은 난 일단 샤워를 하고 그대로 세상 모르게 잠이 들었다.그렇게 일본 유학생활이 시작 되었고일본어 학원을 거쳐 대학원에 들어가던3년째 되던 해, 난 일본의 매력에 빠져헤어나오질 못했다.어쩌면 사람들이 이렇게 친절할까,어쩌면 사람들.. 2017.03.11
한국영화를 보고 눈물로 사과 한 남편 결혼 7주년 기념으로 휴식을 떠났다.두바이에서 이탈리아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였다.난 부족한 잠을 청하기 위해탑승하자마다 블랑켓을 목까지 올려서취침 모드를 만들었다.아침형 인간인 깨달음은 시차를 의식하지 못한 건지 전혀 피곤해 하지 않았다. 이륙을 하고, 채 한시간도 지나지 않았던 것 같은데 승무원 언니 목소리가 들려왔다.눈을 살며시 뜨고 옆 좌석 깨달음은 봤더니심각한 표정으로 오만 인상을 찌뿌리고 있다가내가 일어난 걸 알아채고는 잽싸게 화면을 가르켰다.[ 뭐? 영화? ][ 응,,한국영화..][ 근데, 왜? ][ 슬퍼,,,]그러더니 영화 카다로그를 펼치며 제목 [덕혜옹주]를 손가락으로 짚었다.[ 응,,,나는 봤어,,]승무원이 뭘 마실 거냐고 묻는다.[ 맥주 주세요 ]깨달음은 와인을 주문했다.배도 더부룩하.. 2017.02.28
한국 갈 때마다 안타깝게 느껴지는 모습들 동생과 함께 간 코스트코에서 본 풍경이다. 주인 잃은 카트가 혼자 통로 중간에 놓여 있는 모습. 오고가는 사람들이 잠시 발길을 멈출 수 밖에 없었다. 옆으로 밀쳐 놓기 위해... 특히 시식코너 앞에선 카트를 그대로 방치해 둔 채 줄을 서서 시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시식대 앞엔 카트가 더 얽혀서 다른 분들이 반대편으로 못가고 있었다. 왜 먹을 때만 갑자기 줄을 서는지,,,,, 자기가 방치해 둔 카트가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데,,,,, 짐을 넣어서 카트가 무거우면 벽면에 붙혀 놓고 시식을 하거나 쇼핑을 하면 다른 분들의 통행에도 불편을 주지 않고 좋지 않는가.,,, 내 무거운 것, 내 귀찮은 것이 먼저가 아닌, 내가 이렇게 놔두면 다른 사람에게 민폐를 끼친다는 걸 잠시나마 생각하면 서로가 편한 .. 2014.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