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3

1987. 일본인이 말하는 한국의 민주화 깨달음은 회사에 일이 있어 일요일인데 잠시 출근을 했고 난 교회에 나갔다.예배를 마치는 시간에 맟춰 깨달음과 점심을먹고 난 집에서 좀 쉴 생각이였는데 깨달음이 한국영화를 보고 싶다고 했다.[ 무슨 영화? ][ 5.18사태와 관련된 것인데 1987년에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래. 서울대생을 고문해서 죽은 사건..][ 아,,그 영화 ][ 여기 오는데 아까 전철 안에서 남자들이 그 영화얘기를 했어 ][ 그래? 당신 보고 싶구나? ][ 응, 꽤 자세히 알고 있더라구,,둘이서 흥분하면서 얘기하던데, 당신은 안 보고 싶어? ][ 아니,,.봅시다.] 우린 영화관으로 향했고 겨우 티켓을 구입했다.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아서 좀 의외였고상영관 모퉁이엔 강동원 팬클럽 맴버들이보내온 개봉축하 꽃화분이 놓여있었다.한국.. 2018.09.11
일본인이 말하는 세월호 학생들이 가만히 있었던 이유 내가 다니고 있는 스포츠센터 사우나에서의 일이다. 이곳도 황금연휴여서 다들 어디론가 떠나고 평소보다 회원들이 적은 날이였다. 예전부터 안면이 있던 아줌마 두 분께서 대화를 나누셨다. [ 황금연휴인데 어디 안 가?] [우리는 남편이랑 미리 갔다 왔어, 하와이~] [ 그래? 우리는 가까운 곳이라도 갈려고 하는데 한국 빼놓고는 티켓을 못구하겠더라구, 한국은 내일 티켓도 아직 많이 남았다던데....] [ 요즘 누가 한국 가겠어, 엊그제는 지하철 사고도 났다는데 도대체 요즘 한국 왜 그런거야?] [ 몰라,,, 매해 한국을 다녀도 그렇게까지 문제가 많은 곳이라고 못 느꼈거든,,,, 다 정치가가 문제야,,, 이전, 대통령도 아니였는데 이번 박 대통령은 더 아닌 것 같애,, 역시 2세들은 정치가 약해~ 리더쉽도 없고,.. 2014.05.05
일본에서도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게 추모의 뜻을 표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 헌화대에 고개를 숙여 희생자의 명복을 빌었다. 아베 총리는 헌화 후, 많은 분이 희생되어 정말 마음이 아프다라는 말과 한국 국민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또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도 헌화를 한 후, 다시 한번 유족, 피해자, 한국 국민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고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찾아와 희생자의 명복을 빌었다고 한다. 옆에서 같이 뉴스를 보고 있던 깨달음이 총리 된 이후 최고로 잘한 일이라고 이번 만큼은 아베총리를 칭찬해 주고 싶단다. 나도 깨달음과 같은.. 2014.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