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텔 시박회2

코로나,,남편도 힘들었던 모양이다 신칸센을 타기전, 시나가와역에서깨달음은 도쿄한정판 선물을 샀고 난 음료와 신문을 구입했다.예정했던 시간보다 5시간 늦은 이번나고야행은 우리가 처음에 세웠던계획과 전혀 다른 움직임으로 시작됐다.원래는 새벽 첫신칸센으로 시골로 내려가 먼저시부모님을 뵙고 시댁에 들러 정말 필요한 물건들을 정리한 후청소업체에 맡길 예정이였다.그런데, 어젯밤, 아버님이 전화를 하셔서코로나 감염자수가 늘어나고 있어 특히도쿄에서 오는 면회자는 이유여하를 불문하고면회사절이니 시골에 내려오지 말라고 하셨다.그래서 오후시간으로 티켓을 변경하고 나고야에 체류할 시간을 최소화 하기 위해 친밀하게 스케쥴을 짰다. 오늘을 두분께서 기다리고 기다리셨는데지금 이곳 일본은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감염자수가 매일 천명 가까이 늘어나다보니또 다시 비상이.. 2020. 7. 30.
남편에게 괜시리 미안해지던 밤 [ 지금 샷포로역입니다, 택시 타고 바로 갈게요 ] 택시 안에 시계는 저녁 8시를 막 넘어가고 있었다.지난번에 깨달음의 수술로 인해 오지 못하고 취소했던 이자카야에 이번에는 늦여서 죄송하다는 전화를 해야했다.회사일을 마치고 공항에서 4시에 합류,5시 비행기가 느닷없이 연착되는 바람에 예약시간을 맞추지 못했다.가게에 도착하자 모든 스텝들이 아주반갑게 맞아주며 도쿄에서 오시느라 고생했다고 들고 있는 짐들을 챙겨준다. 일단 맥주로 건배를 하고 깨달음이내가 좋아하는 성게알, 가리비, 문어, 소라 사시미를 주문했다.[ 깨달음, 당신이 좋아하는 것도 시켜 ][ 아니야, 난 맨날 먹잖아, 홋카이도 산은 맛이 전혀 다르니까 당신 입에도 잘 맞을거야 ]20년 가까이 이곳에 살고 있지만 난 아직도왠만한 사시미를 거의 먹지.. 2019. 9.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