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을 떠나는 이웃들이 늘어간다.

by 일본의 케이 2014. 5. 12.

 

 내 블로그에도 몇 번 등장했던 야키니쿠야(고깃집)의 점장은 제주도 출신의 한국인이고

 마마(와이프)는 재일동포이다. 

가게에 들어서자 마마가 반갑게 맞이해 주신다.

오랜만에 온 것도 아닌데 왜 반가워하냐고, 무슨 좋은 일 있냐고 물었더니

이번 달, 22일을 마지막으로 가게 문을 닫게 되었다고

그렇지 않아도 [케이]에게 연락해야겠다고 했던 참인데

오늘 이렇게 와줘서 고맙고 반갑고 미안하단다.

[ ....................... ]

 

갑자기 무슨 일이냐고? 왜 그만 두냐고 그랬더니

8년 가까이 열심히 해왔는데 역시 장사가 잘 되지 않았고,

이 상태로는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 같아 마음을 먹었단다.

그리고, 가게가 모두 정리가 되면 점장 고향인 제주도에서 가게를 할 생각이란다.

 지난달엔 남편과 함께 제주도 가서 시댁 근처에 있는 가게들도 몇 군데 보고 가계약을 해두었단다.

그런데 막상 갈려고 하니 마마는 한가지 걱정이란다.

자긴 일본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자랐기에 한국에 가면 잘 적응을 할까,,,

재일동포인 친구들이 한결같이 한국에 사는 건

여러모로 힘들다고 한국인도 아닌 일본인도 아닌 애매한 입장이여서 갈등이 많다고 그랬다고

자긴 좀 살아보고 힘들면 다시 일본으로 돌아올 생각이란다.


 

옆에서 듣던 점장이 한마디 거들었다.

자긴 한국사람이지만 20년 넘게 이곳에서 살아서 적응을 잘 할까 걱정이라고,,,

이번 [세월호]사건을 보면서 한국사람들 의식이

20년 전이랑 변화한 게 하나도 없다는 생각에 제주도에서의 새출발이 어떻게 펼쳐질지 상상이 안 된다고,,,. 

그래도 노부모님이 계시고 자기 고향이니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고 나면 정착하지 않겠냐고,,

 

가게를 나서며 다음주에 작별파티를 하자는 약속을 하고 나왔다.

20년을 넘게 살아 온 이곳 생활을 어떤 이유든 접는다는 게 그리 쉬운 결정이 아니였을텐데...

아베노믹스도 서민층들에게 다가오기엔 아직까지 먼 얘기인 듯 싶다. 

아무튼, 여러 이유로 일본을 떠나는 사람들이 내 주위에 늘어가고 있다.

지난 주엔 모 협회에서 알았던 한국부부가 지진 때문에 불안해서 못살겠다고

 9년이란 일본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한다는 소릴 들었는데....

나고야 쪽에 사시는 블로그 이웃님도 일본인 아내와 아들 데리고 다음주에 떠나고,,,, 

그리고 유일하게 남았던 후배도 올 안에 짐을 정리할 거라 그랬고,,,

나도 요즘, 귀국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고 있어서인지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다들 귀국을 하면 나름 또 열심히 잘 살겠지....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개코냐옹이 2014.05.12 10:45

    제주도에 가시면 .. 열심히 하셔서 ..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저도 가보고 싶구요 ..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5.12 10:45

    마음이 어수선 하시겠어요....
    케이님! 즐거운 한 주 되시고
    파이팅하세요. ^^
    답글

  • 명품인생 2014.05.12 11:18

    새로운 곳에 오시면 많이 낯설움이 있겠지여
    빠른 안정이되기를 기도합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5.12 11:31 신고

    어느곳이됐든 성실하게 열심히 사시는분들이
    행복하게되는 그런 세상이기를 소망 합니다..
    답글

    • 안짱 2014.05.13 23:46

      안녕하세요 저도 늘 눈팅히다가 공감되서 글 남깁니다.
      전 일본서 구년 살다가 작년 12월에 귀국해 현재 한국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습니다.
      난 한국인이니 괜찮다 생각했는데 너무 적응이 힘드네여ㅠㅠ외국인의 삶도 외롭고 힘들지만.
      모국에서 살아도 사람이란게 익숙함에 따라 다른게 무섭네요

  • 밴보이 2014.05.12 12:55

    케이님 글만 눈팅하다가 처음으로 댓글남기네요. 남의 상황같지 않아서 마음에 더 와닿는 글이네요. 어디든 소속되지않는
    그런느낌... 울컥하네요
    답글

  • 미도리라네 2014.05.12 13:21

    여러번 케이님 블로그에서 본적이 있는 가게라 왠지 제가 다 아쉽네요... 저도 역문화 충격 느낄때가 많았던지라 오랫동안 여기에 적응하며 살다가 돌아가는게 쉽지만는 않을거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새출발한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해서 꼭 성공하시길 바랄께요.
    답글

  • 김나래 2014.05.12 14:11

    이렇게 새글이 많이 올라오는 블러그도 흔치 않습니다
    건강관리도 잘하 세요.....
    답글

  • 김동현 2014.05.12 14:11

    이렇게 새글이 많이 올라오는 블러그도 흔치 않습니다
    건강관리도 잘하 세요.....
    답글

  • 지후대디 2014.05.12 20:06 신고

    어딘들 세상이 녹녹 하겠습니까만은 고향에 가시는 분들은 고향의 따뜻함을 느끼고 좋은 결과 얻으시길 바래봅니다
    답글

  • Lesley 2014.05.12 21:34

    같은 나라에서도 낯선 지방으로 이사가려면 여러가지로 심란한데...
    아예 다른 나라로 이사라려면, 적응하는데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겠지요.
    그래도 둘 중 한 분이 제주도 출신이시라니, 제주도에 가족과 친구가 있을테니 다행입니다.
    그 분들의 새로운 도전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를 바라겠습니다.
    답글

  • 낭천 2014.05.13 12:15

    남일같지않네요 ㅎㅎ 근데 한국간다고 해도 한국 상황도 개판이고...여기있는다고 해도 이런 외로움을 버티면서 있을만한 가치가 있나 싶고...돈을 많이버는것도 아니고 ㅎ
    답글

  • 플라워 2014.05.13 15:04

    어딜가나 적응하기 마련입니다..그리고 적응하는 것도 성격이더라구요..제 오빠는 어딜가나 적응도 잘 하고 사람들하고도 잘 어울리고,한국보다 위험한 나라에서 살아도 잘만 살더라구요..한국이서 사셔도 충분히 적응하실 수 있습니다. 항상 불안에 떨지 마시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최선을 다해서 사시면 문제없다고 봅니다...! 제 일본인 친구들은 한국에서도 잘삽니다. ^_^*
    답글

  • 기모찌 2014.05.13 20:23

    전 긴 세월은 아닌 6년이란 짧은 세월이었지만 사회생활을 도쿄에서 처음하게 되었고 첫월급도 일본에서 받고 그렇게 6년이란 직장생활을 청산하고 3년전엔 대지진으로인해 귀국해서 지금은 한국에 잘적응해서 결혼도하고 잘살아가고 있습니다.

    처음엔 저도 걱정이었는데요 막상오고 자리잡히니 내고향이 편하긴 합니다~
    하지만... 귀국후 저도 한국인인데 한국에 대한 반한감정이 생기더라구요 -_- 반한감정 생기는거 주의 하셔야 합니다 ㅎㅎ

    답글

  • 머야 2014.05.13 22:51

    한국보다 더 개판인 나라 많아요.. 일본이 너무 정석대로 얌전해서 그렇지.. 한국도 살기 좋은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좀더 서비스적으로 일본처럼 남을 배려하는 맘만 국민들이 가진다면..
    답글

  • 안짱 2014.05.13 23:50

    안녕하세요 어쩌댜 클릭해서 여러가지 읽다가 공감가서 끄적입니다
    저도 일본에서 9년살다가 작년 11월에 귀국한 처자입니다
    일본서 있을땐 여러가지 고민으로 고민끝에 귀국을 결정했습니다
    저는 한국인인데 이리 적응이 어려울지 몰랐네요 ㅜㅠ구년으로 제가 많이 변한거같아요
    아직도 회사갈 생각함 갑갑하기만 하네요 ㅎㅎ
    답글

  • 민들레 2014.05.14 02:14

    정들면 고향이라고 하는데 20년 넘게 일본에 사셨던 분이 고국에 ~고향에~ 돌아 오신다니
    반겨 드려야 하겠지만 이질감도 많이 느끼실겁니다.
    답글

  • 요정 2014.05.14 10:44

    하루라도빨리한국에오세요 일본에있는재일동포분들한분도빠짐없이모두한국에오심좋겠네요
    답글

  • 뿌잉뿌잉 2014.05.16 19:07

    중국에서 사는 일본인들도 있는데.. 일본에 사셨던 한국인이 한국생활 걱정하신다니.. 그리 크게 걱정 안하셨도 될 것 같습니다 ~
    답글

  • balloontee 2014.05.27 02:27

    그런데 그 후손들도 자기가 그렇게 애매한 정체성을 가지고 살기에는 힘들겠지만..이왕 한국행을 결심했으면 자기 뿌리에 관해 많이 공부하고 왔으면 좋겠어요.아마 한국이 외국처럼 느껴질테지만 이왕 그 느낌으로 새로운 나라에서 살아남아야한다라는 생각으로 왔으면 해요..마치 제가 영국에서 영어를 다지로 인턴생활을 하고 그 사람들을 이해하려고 했던것 처럼요..
    답글

  • JS 2014.08.08 16:10

    어디서든 좋은 기운을 가지고 잘 지내게 되시면 좋겠네요. 올해 미국에서 정착한지 24년 되는 해 인데 아직 한국에서도 이곳에서도 이방인 같은 이 허한 마음..이제는 그렇지 뭐..라고 생각하며 조용히 살고 있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