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카톡 속, 한국어가 너무 웃기다.

by 일본의 케이 2015. 1. 9.

 

깨달음의 카톡 이름은 [케다룬]이다.

자기 귀에는[깨달음]이 아니라 [케다룬]으로 들린다고

 발음나는대로 소리나는대로 입력을 해놨다. 

그래서인지 카톡으로 대화를 하다보면 웃기는 한국어들이 참 많다.

 어제는 협회직원 생일이라고 그랬더니 샌츄카하미다 (생일 축하합니다)라고 보내왔다.

한국사람은 도저히 상상하기 힘든 완전 일본식 한국어 발음이였다.

일본식표기가 예를 들어 깨, 께, 캐, 케를 け만으로 표현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어서도

발음나는대로 쓰는 이유중의 하나이겠지만 참 일본스러운 발음이다.

 

오늘 저녁엔 퇴근이 늦은 깨달음에게 저녁은 먹었는지 물었더니

오누룬 마시솟소요 (오늘은 맛있었어요)라고 적어 보냈다. 

친차로(진짜로) 코진마루(거짓말) 초와요( 좋아요) 대충 이런 식이다.

내가 귓가에 대고 발음을 몇 번을 가르쳐 주고 혀의 위치를 알려줘도 잘 안 되는지

자기 하고 싶은대로 적고 말한다.

그도 그럴것이 일본어로 표기하기 힘든 한국발음이 많은 것도 있지만

내가 봤을 때 깨달음은 한글 기초를 제대로 하지 않은 탓에 

한국어를 배운 학생들과는 좀 다르게 표기한다.

발음은 이상해도 뜻이 통해서 다행인데 어쩔땐 진짜 웃음이 나올 때가 많다.

 

요즘은 일본 어디를 가나 관광지 이외에도 한국어 안내판, 간판들이 눈에 자주 띄인다.

식당을 가도 한국어판 메뉴가 있는 곳이 많아졌는데

뜻은 모른 채 번역기에 돌려 그대로 쓰거나 띄어쓰기가 잘 되지 않아서

 약간 이해하기 힘든 한글들도 가끔 볼 수 있다.

모 체인슈퍼 앞에 걸린 선전문구에는

엄섬한한국의식재료입니다 ( 엄선한 한국의 식재료입니다).라고 적혀 있다.

오타도 있지만 받침이나 자음, 모음을 구별하지 못해 재밌는 한국어가 만들어진 것 같다.


 

어느 식당에서 보았던 메뉴판의 한글들.

삼교프살(삼겹살), 되지고기(돼지고기)

 

육케잘 쿱파 (육개장 국밥) 을 얘기하는 것이고

 호르몬(곱창,내장류)과 치즈 넣은 명동 프데냄비는 (부대찌개)를 얘기하는 것이였다.

[육케잘 굽파]는 깨달음이 늘 하던 일본식 발음이여서 더 더욱 재밌었다.

[국밥]은 된소리라고 설명해도 [굿파]라고 했었다.

일본 속에 한국어,,,,좀 틀리긴 하지만 한국어 표기를 해두려는 가게측의

 정성과 마음이 느껴져 왠지모를 따뜻함이 느껴질 때도 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이런 깨달음의 한국어를 우리 가족들은 추성훈처럼 얘기한다고 신기하고 귀엽다고 한다.

일본인 특유의 발음들이 그대로 남아 있는대다가 꼬마아이들 말처럼 느껴진단다.

요즘은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삼둥이들처럼

[ 무쇼오요 -무서워요] [ 다 모고소요- 다 먹었어요 ]

 [ 추와요- 추워요 ] 라고 흉내를 많이 낸다.

아이들 말이여서 귀에 금방 들어오는지 일어자막 없어도

삼둥이들하는 말들은 잘 알아 먹고 잘 따라한다.

받침이 아예 없는 단어나 문장들은 그래도 발음이 많이 확실한 편이다.

[ 뭐라고요][ 하지마세요 ][ 배고파요][미쳐요][가요][매워요][ 이쁘다] 등등...

 

12월 말부터 보기 시작한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를 보면서부터

올해는 한국어 공부를 제대로 하겠다고, 매일 한글자씩 외우겠다며

나와 굳은 약속을 했지만 아직까지 학구열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자음, 모음 모두 외우고 짜맞추기 단계까지 갔었는데  지금은 거의 잊어 버린듯,,,

드라마 볼 때뿐,,,,,, 예전에 공부했던 한국어 책을 아직도 못찾고 있는 상태이다.

일본인들이 한국어 공부중에서 가장 힘들어 하는게 발음과 받침이다.

그래서인지 깨달음도 아직까지 잘 먹었습니다를 [자루 모고쓰미다]라고 말한다.

우리 한국사람들이 구사하는 일어에서도 한국인 특유의 발음,엑센트가 있듯

일본인들이 말하는 한국어에도 그들만의 독특한 발음형태가 있는 건 사실이다.

깨달음과 카톡을 할 때마다 한국에서 지금 뜨고 있다는

일본 출신의 [강남]이라는 가수와 거의 같은 감각으로 한글을 쓰고 있음을 느낀다.

한국사람인 나부터도 맞춤법이 틀리고 띄어쓰기가 헷갈리는데 외국인은 오죽 하겠냐만은

언젠가 깨달음이 한국 가서 살게 되면 제 2의 [강남]처럼 될까 걱정이다.

안녕을 [안뇽]이라고 할 땐 귀엽긴 하지만,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듯이

한국인 아내와 4년을 살았으면 발음을 좀 정확하게 해야할텐데...

내가 더 적극적으로 한국어로 대화를 하고,

한국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할 것같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흐음 2015.01.09 01:54

    제 친척도 일본에서 삼십년 살더니 한국어를 많이 잊어 특히 쓰기에서 받침을 발음나는대로 쓰는 일이 잦더라고요.
    저도 꾸준히 한국 책과 인터넷 뉴스 등을 보는데도 자주 안쓰는 단어는 잊거나 맞춤법을 잘 몰라 검색하는 일도 종종 있고요. 완벽한 바이링구얼은 있을 수 없단 연구에 대한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는데 그런건가 봐요... 매일 자연스레 듣고 쓰는 언어가 일어다보니 한국인인데도 한국어가 서툴어지네요. 그렇다고 일어가 네이티브처럼 자연스럽지도 않으니....
    글을 읽으며 관계는 별로 없지만 쓰지않으면 한국인에게도 한국어가 어려워 진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답글

  • 노엘 2015.01.09 02:51

    육게장국밥 겨우 해석하고
    프데냄비에서 빵 터지네요
    ㅋㅋ
    답글

  • 2015.01.09 05: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산사랑 2015.01.09 09:48

    글을 보면서 미소가 번집니다.^^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답글

  • jacky 2015.01.09 11:50

    한참 을 웃었습니다 깨달음 님 말 할때에 모습이 눈에 보이는듯 해서(죄송) 제 딸 이 하는말 맘 이년 는 좋은년 이 될거야 제가 너무 놀라 어떤년 이 좋은년 ? 이해을 못하니깐 딸 라스트 이어
    작년 넥스트 이어 내년 디스 이어 이년
    즉 올해 는 좋은해 가 될거라는 말 이였지요
    한참 을 배 을 잡고 웃었습니다
    제 왜 깨달음 님 을 생각 하면서 웃는지
    이해하시죠 건강하세요 케이님
    답글

  • 김동일 2015.01.09 12:34

    우리말이 어렵기는해요
    소통이 된다는것이 더중요합니다

    300번째 공감누르고....점심시간이네여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1.09 19:27

    읽으면서 많이 웃었네요. 저의 큰 공주가 해가 바뀌어서 6살이되지만 만 4세라 발음이 완전하지 못해요. 읽으면서 큰 공주가 생각나서 웃으면서 잘 읽었습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5.01.09 22:06

    잼나게보고갑니다!
    일본어공부두하면할수록어려워지는데요!!
    즐건주말보내세요!!!
    답글

  • 민들레 2015.01.09 22:21

    이제 막 말문이 트인 아이들 같아 귀여워요~(죄송 하므니다.) ㅋㅋㅋ
    답글

  • 2015.01.09 23: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ris 2015.01.10 04:43

    호르몬을 넣은 부대찌개에서 "호르몬"이 뭘까요? 설마 진짜 호르몬은 아니겠죠?ㅎㅎㅎ;;;
    답글

  • 헬로우용용 2015.01.10 11:08 신고

    ㅎㅎ 일어식으로 표현한 한국말 웃깁니다 넌센스퀴즈같아용~~^^
    답글

  • Rein 2015.01.10 17:52

    우리는 한국어이기에 당연히 우리의 문자와 발음이 일치한다고 인지하지만 외국인은 그렇지 않습니다. 한국어에 존재하는 음가가 일본어에 없는 문제도 있지만, 글쓴이께서 아무리 발음해줘도 고쳐지지가 않는 이유는 글쓴이 자신이 외국인의 입장에서 한국어를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한국어의 첫소리에는 유성음이 올 수 없습니다. 흔히 우리는 'ㄱ'을 'G'로 'ㅋ'을 'K'로 인지하지만 사실 첫소리의 'ㄱ'은 'K'로 발음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일본인들은 당연히 무성음인 'カ行'로 들리겠지요. 아무리 대구, 부산, 광주라고 발음해줘도 테구, 푸산, 코앙쥬가 되는 것은 그들의 귀가 문제가 아니라 국어의 구조가 원래 저렇습니다. 일본인뿐만 아니라 어떤 외국인이라도 저렇게 들릴겁니다. 바꿔서, 일본어의 ん은 4가지의 음가가 있습니다. 단어의 어느 부분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각각 달라지죠. 그걸 외국인인 우리는 인지합니다. 新聞에서 두번째 ん과 네번째 ん은 각각 다릅니다. 하지만 일본인은 인지하지 못합니다. ん이라는 문자와 발음이 1:1 매칭된다고 인지하니까요.

    남편분의 발음을 고쳐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합니다만 글쓴이께서도 한국어 음운과 일본어의 음운과 발음체계에 더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을 것 같네요.
    답글

  • 프라우지니 2015.01.11 04:22 신고

    깨달음님은 뼈속까지 한국을 사랑하시는 한국인입니다. 발음이 어색하다고 구박하시면 아니되시와요~^^
    답글

  • kdx 2015.01.11 07:27

    그러니 우리의 외국어 표기나 발음을 외국인들이 어떻게 듣고 생각할지 역지사지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답글

  • 레이카 2015.01.11 19:08

    저희 남편은 한글 글자부터 알려줬어요ㅡ. 발음음 영어표기로. 그뒤부턴 한국말 가르쳐주기가 편하더라구요. 발음도 영어알파벳으로 써서 해줘서 발음도 왠만히 어려운 받침 빼고는 발음이 좋은 편이에요. 3년째 한국부인이랑 살면서 제가 잘 가르쳐주지 않았는데 초반에 글자만 가르쳐주고 틈틈히 혼자 책보고 한국드라마 보고 전 거의 일본어로 대화해서 가르쳐줄일이 없었는데 본 독학으로 열씸이어서 깜짝 깜짝 놀라요. 발음표기를 영어로 알려줘서 그런걸까요ㅡ.ㅡ
    답글

  • 케인 2015.01.12 00:28

    호르몬은 도대체 뭘까요...
    답글

    • 레이카 2015.01.12 10:35

      호르몬은 동물체내의 장기나 기관의 활동을 조절하는 생리적물질의 총칭。독일어「hormon」、영어「hormone」。일본에서는 주로 소나 돼지의 창자부분을 호르몬이라고 불러요.
      焼肉のホルモン焼きは、豚などの臓物を焼いたもの。

    • obama 2015.03.13 12:42

      spice아닐까요??

  • 레니 2015.01.13 15:5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지나 2015.01.21 02:45

    재미있는 글입니다.
    답글

  • 도쿄로 2015.01.21 02:45

    재미있는 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