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이젠 부모님께 돌려드려야할 때..

by 일본의 케이 2016. 4. 12.

퇴근하고 온 깨달음이 자기 방에서

아주 긴 통화를 하고 있었다.

어머님이였다. 특히 어머님과 통화 할 때면

 사투리를 아주 진하게 쓰기에 금방 알 수 있다.

[ 엄니,,, 그게 아니라,,,00병원에 가서 병력을 얘기 했냐고 묻잖아...

00 병원에서도 CT촬영 했어?

아니,,,그게 아니라,,,XX병원에서도 찍었잖아...

아니,,왜 또 그 병원에 간다고 그래...

그게 아니라니깐...

다카시 형님 얘기는 우선 듣지 말고,,,

아니,,,먼저 00병원에 가서 촬영을 하라고,,,

 신장에 문제가 있다고? 어느 병원에서 그래?

00병원에서는 신장탓이 아니라고 했다면서!!

그래서 약은 받았어?  언제? ]

문을 빼꼼히 열고 얼굴을 쳐다봤더니

수화기를 손으로 막고는 [ 아이고~~~]라고

하소연하듯이 날 쳐다봤다.

살며시 문을 닫았지만 여전히 반복되는 얘기들이 계속 들려왔다.


 

2주전, 우린 시댁에 내려갔었다.

아버님이 요양병원에 옮기신 후,

불편함을 호소하셨고 집에 돌아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다.

1인실이 만실인 이유로 임시적으로 들어가 계시는

 4인실에서의 생활부터 맘에 안 드셨다고 했다.

 병실에 들어갔더니 병원에서는 사용하지 않았던

 휠체어를 타고 계셨다.

언제나처럼 우리 보자마자 고맙다시며

또 이렇게 시간과 돈 쓰게 해서 미안하다는 말씀도

 잊지 않고 하셨다.

 

 아버님이 좋아하는 카스테라와 양갱을 사왔다고

귓속말로 전하자 아이처럼 좋아하셨다. 

물리치료는 어떤지, 식사는 어떠신지, 잠자리는 어떤지 물었다.

이전에 있던 병원에서는 환자대우를 했는데

이곳은 그냥 노인취급을 한다고  

 솔직히 말하자면 이 요양원에 있는 노인분들이

중증환자들이 많아 그분들 위주로 짜여진 스케쥴이

불편하시단다.   

그래서 집에 돌아가고 싶은데

어머님 무릎상태가 좋지 않아 집에 돌아갈 수도 없고,,

어찌하면 좋을지 몰라,,,그래서 많이 답답하셨단다. 

 

그런 얘기들을 나누고 있는데

다카시 형님이 물리치료를 끝낸 어머님을 모시고 오셨다.

어머님이 보자 아버님이 신신당부를 하셨다.

 

[ 당신이 정신을 안 차리면 내가 집에 못 가,,

 부탁이니까 정신 똑바로 차리고

다리도 꼭 낫도록 병원 열심히 다녀,,

 물리치료도 빠트리지 말고,,, 알았지?

내가 집에 가고 안 가고는 당신한테 달렸으니까... 

부탁할게...나 집에 빨리 갈 수 있게 당신도 좀

노력해줘.. 알았지? ]

어머님은 잠자코 듣고 계셨다.

얘기가 길어질 것 같자 주위분들을 의식하셨는지

아버님이 밖으로 나가자고 하셨다.

 

햇볕이 잘 드는 창가에 세명이 나란히 앉았다. 

[ 봄이 왔네......올 사쿠라는 못 보고 갈 줄 알았는데

또 이렇게 새 봄을 맞이했네...

다들 너희들 덕분이다....고맙다..깨달음.. ]

[ 아부지! 저기 저 산 넘어서 아버지 현장에 나 오토바이 태우고

데리고 가셨잖아,, 나 아직도 기억이 생생해~]

[ 그랬지...니가 초등학교도 안 들어갔을 때인데 기억나?

첫 아들이고 해서 내가 어디든지 데리고 다녔지..

오토바이 태워서.....]

 [ 현장에 도착하면 산에서 나오는 계곡 물 받아

따끈한 녹차도 끓여줬잖아,,,

 엄니는 내가 좋아하는 삼각김밥이랑 사이다 꼭 챙겨주셨고,,...]

난 뒤에서 조용히 그들의 대화를 들으며 상상해 보았다.

어린 아들에게 따끈한 차를 끓여주시는 자상한 아버지의 모습을,,.

어느 CF의 한 장면처럼 더할 나위없이 아름다웠을 것이다.

 

하룻밤을 자고 다시 우린 돌아와야했고

아버님은 이 날도 눈물을 보이시며

당신은 이제 괜찮으니 엄마를 잘 챙겨주라고 부탁하셨다.

아버님이 병원에 입원하시고 혼자 계시는 시간이 길어진

어머님이 요즘 좀 이상하다고 지난번에

왔을 때도 하셨던 말씀이다.

은행계좌의 출입금 내역도 기억을 잘 못하고

돈을 잃어버리기도 하고,

대문을 잠그는 걸 잊어버려 옆 집 사람에게 전화가 오고,, 

간호사가 부탁한 비품도 바로 바로 못 가져오고,,

예전의 엄마가 아닌 것 같다고 걱정하셨다. 

오늘 역시도 전화 통화를 끝낸 깨달음이 같은 말을 했다. 

[ 우리 엄니 치매걸렸을까...

혼자 계시니까 더 멍해진 것 같은데...어쩌지?

예전에는 전혀 안 그랬는데...갑자기 저러네...

당신이 봐도 엄니가 좀 이상하지?]

[ ...................... ]

아버님이 병원에 입원하신 뒤,,그리고

요양원에 들어오시고부터 어머님이 총기가 없어지셨음을

나도 조금은 느낄 수 있었다.

말 상대도 없고, 걷는 게 불편해 계속 집에서

 누워계시다보니 더 그럴 거라고,,,,  

시부모님께 제일 좋은 방법은

두 분을 같은 요양원에 모시는 길이라는 걸

자식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정작 본인들이

아직까지 강하게 거부하시니 우린 어찌할 수가 없다.

이번에도 아버님은 죽을 때는 그냥 집에서 죽을 거라고 

지난번에 응급실에서 다시 한 번 살았으니 이젠 그냥

자연스럽게 떠나면 되니까 응급실에 데리고 가지 말라고 하셨다.

집에 돌아가시고 싶어하는 아버님,,

자꾸만 기억이 흐려지는 어머님,,,

어떤 상황이든 서로를 의지하고 위로하시며

남은 여정을 함께 보내셔야할텐데...

우린, 다시 찾아 뵐 날을

말없이 스케쥴에 적어 넣다가 내가 한마디 했다.

[ 당신,,,아버님한테 잘 해라,,,

물론 어머님께도 잘해야하지만,,아버님께 받은 사랑

10배, 20배로 돌려드려...]

깨달음이 두 눈을 껌벅거리며 [ 알았어요~~]란다.

우리 자식들은 솔직히 10분의 일도 갚아 드리지 못한채

시간만 흘려 보내고 있다.

돌려드려야할 게 아직 많음에도 불구하고,,..

댓글56

    이전 댓글 더보기
  • 2016.04.13 16: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다온이맘 2016.04.13 17:32

    이제 137일된 애기를 키우고있어서 글을읽으면서.저도 모르게 감정이이입되네요ㅜㅜ 걱정도많이되실테고 신경도쓰이실텐데.. 힘내셔서 어른들께 웃는얼굴많이보여드림 어른들께서도 힘이나실꺼에요~~~(^o^)b
    답글

  • 2016.04.13 20: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4.13 22: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긴 세월 서로를 의지하면 살아오셔서 그런지 어머님을 마치 동지 챙기듯이하는 아버님 말씀에 제 맘이 괜히 짠해지네요. 두 분다 얼른 건강회복하시길 바랄께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4.14 07:46

    암튼 걱정이 많겠다.
    있을때 잘해드려야지 가신후에 후회가 남지 않는법...
    동생은 잘할거야~~~

    답글

  • 2016.04.14 19:15

    글을읽으니케이님어머님.아버님이걱정돼내요.근대케이님은잘하실거라고생각해요.
    답글

  • 2016.04.14 21:57

    부모님의 쾌유를.. 멀리서 바랍니다ㅠ
    두 분이 넘 짠하네요.. ㅠㅠ
    답글

  • 녹색젤리 2016.04.15 02:10

    세 분이 나란히 앉아 계시는 장면이 뭔가 울컥합니다..
    깨달음님의 아버님, 어머님께서 건강해지셔서 예전처럼 지내실 수 있으면 좋겠어요..
    아무래도 4인 병실은 타인도 함께 생활하는 공간이니까 신경도 많이 쓰이실 것 같네요..
    이번 포스팅을 읽으면서 저도 어머니께 안부전화를 자주 드리고 챙겨드려야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답글

  • 2016.04.15 12: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옥사와 2016.04.15 22:24

    오랜만에 들어온 것 같네요. 케이님 시댁은 이번 지진과는 관계가 없는 것 같아 우선 다행입니다.
    저두 요즘 내가 나이먹으면 어떻게 해야할까 생각하고 있답니다. 아직 젊지만 아는 분의 어머니의 일로 좀 더 깊게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답글

  • 민들레 2016.04.16 00:23

    옆에 계시다는것
    행복 입니다.
    친정 부모님께 지금 마음 같아서는 정말 잘할수 있을것 같은데...
    두분 다 안 계세요~ ㅠㅠ

    지진 났다는 뉴스보고 걱정했어요




    답글

  • 2016.04.18 12: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셔니양 2016.04.18 16:55

    깨서방님 어머님은 아버님의 빈자리가 너무도 크신가 봅니다......
    아버님도 빨리 쾌차 하셔서 두분이 같이 계셔야 할텐데요....
    답글

  • HaydenJ 2016.04.20 00:17 신고

    저는 너무 이기적인가 봐요. 글 감동하며 잘 읽고 나서 드는 생각이, 내가 나이 들면 누가 나를 찾아봐주지라는 걱정이었어요. 조카에게라도 더 잘해야할까요? ㅠ
    답글

  • sara 2016.04.20 00:36

    두분다 건강하셔야 할텐데 마음이 짠합니다ㅜㅜ 세월이 참 덧없네요
    답글

  • 뿅뿅 2016.04.21 16:50

    ㅜㅜ저도 부모님생각나서 찡하네요ㅜ 건강하시길 기도할게요 ㅜㅜ
    답글

  • 임영예 2016.04.26 18:17

    정말 따뜻한 가족이네요.못찾아뵐땐 자주 전화해서 ㅇ속소리 들려주는게 최고랍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6.05.01 04:3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베트남 노처녀 2016.05.08 10:30

    잘 읽었습니다 ㅜ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