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모든게 여러분 덕분입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6.07.20

정기검진을 위해 오늘도 병원을 찾았다.

늘 그렇지만 내가 찾은 과는 환자들이 드물다.

 주치의도 바뀌고 병원도 바뀐 탓인지 

아직도 난 이 병원이 낯설다.

내 주치의는 부모님을 위해 올 초 고향에 내려가 

 시골에서 작은 병원을 개원하셨다고 한다.

내 번호가 불리워질 때까지 조용히 앉아

멍하니 사람들의 움직임을 살폈다.

 저렇게 많은 환자들은 도대체

어디가 아파서 온 것일까...

새로운 환자가 등록을 할 때마다

바보같은 의문들이 꼬리를 물었다.

[ 오늘은 혼자 오셨네요..]

[ 네....]

간호사가 힐끗 쳐다보더니

아직까지 어색해 하는 나에게 먼저 말을 걸었다.

흰가운이 아주 잘 어울리는 새 주치의는

혈액검사 수치를 하나하나 따지듯 살피더니

 일주일 식단을 나열해 보라고 하셨다.

 전 주치의가 소개서까지 써서 자기 후배에게

날 맡긴 탓인지 검진하는 순서도

물어보는 내용들도 100%흡사하다. 

 

 혈액이상으로 인해 난 항암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완치라는 판정을 받았지만,

만의 하나 재발의 우려가 있다는 염려가 있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했습니다.

완치이후에도 빈혈수치및 과다출혈로 계속해서

치료와 검진을 반복했었고

그렇게 병원을 다니며 블로그에 그 날 그날의

심정을 올린 글들이

한국에 있는 가족, 친구, 그리고 

블로그 이웃님들까지 본의 아니게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그래서 그 이후로는 더 이상 블로그에

내 병상일기?를 올리지 말아야겠다고

 스스로에게 약속을 했는데

 오늘 이렇게 다시 글을 올리는 이유는

많은 이웃분들이 아직도 제 건강을 궁금해 하시고

염려해주셔서 그 덕분에 아주 많이 좋아졌음을

말씀드리고 싶어서입니다.

 

지난주에는 어느 이웃님이 건강하라는

짧은 메시지와 함께 배즙과 둥글레를

 보내주셨습니다.

그 분의 마음과 정성, 관심, 염려가

너무도 진하게 느껴져 감사의 눈물이 나왔습니다.

이 분 이외에도 몸에 좋은 환, 차, 약초, 뿌리,

인삼즙, 배즙,,그리고 탈모방지 샴푸,린스까지..

많은 분들이 정성과 관심을 담아 보내주셨습니다.

감사하다는 말보다 훨씬 귀한 말을 찾고 싶은데

어찌 말로 다 할 수 있겠습니까...

그저 감사하다 못해 죄송할 따름입니다.

앞으로도 전 정기적으로 병원은 다녀야하고,

검진과 식이요법(음식관리)을 해야할 겁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이렇게 염려해주시고

걱정해 주신 덕분에 많이 좋아졌고,

많이 건강해졌고, 많이 씩씩해졌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건강해지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리며

혹, 저처럼 병마와 싸우고 계시는 분들에게도

힘내시라고 이웃님들의 격려와

응원을 넣어 저희가 받은 만큼 건강하고

또 건강하시라고

조용히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말로 다 할 수 없는 감사함을 나누며

 모든게 여러분 덕분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댓글53

    이전 댓글 더보기
  • 초코미 2016.07.20 23:10

    무슨병인지 잘 몰랐는데 생각보다 훨씬 힘든 치료를 받고 계셨네요. 완치 되셔서 다행이고 앞으로는 좋은일만 있으시길요. 늘 케이님 글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하고 느끼고 있어요. 특히 얼마전 마지막말은 하지말아야 한다는 글귀 너무 와닿았어요. 건강유의 하세요.
    답글

  • 김정연 2016.07.21 00:24

    와~~ 정말 다행이네요.
    정성스런 선물 보내주신 이웃분들 정말 감사하네요.
    답글

  • 2016.07.21 06: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7.21 06: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ixgapk 2016.07.21 09:22

    건강을 잃으면 못든것을 다 잃는것과 같죠 건강하세요~~^^
    답글

  • 셔니양 2016.07.21 10:13

    정이라는게 참 무섭죠 ㅎㅎ
    정 많은 한국 사람들.. 게다가 같은 타지에 있으면 뭔가 모를 동질감도 느껴진다고 하잖아요...
    참 따뜻한 사람들이 많아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거 같아서 좋아요 ^^
    답글

  • 2016.07.21 20: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7.21 20: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선혜 2016.07.22 16:09

    우와~!!!정말 좋은 소식인데요 아프지 마시고 건강하세요~~그리고 블로그 글도 오래오래 써주시구요!!^^
    답글

  • 2016.07.22 18: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7.22 21: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위천 2016.07.25 09:00

    좋아지셨다는 소식은 정말 반갑고 감사하네요.
    지금까지 그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도 블로그에 글을 올려 주시고 배려하여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정기검진, 피료, 투약 빠짐없이 잘 하시고 남은 치료도 무사히 잘 마쳐서 이전 보다 더 건강하시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6.07.25 16:51

    참 정많은 분들... 모두 복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 송경휘 2016.07.25 19:06

    아프지말고 건강하세요~타지에서 몸이 아프면 마음이 더 아파지더라구요^^ 화이팅입니다~~
    답글

  • 2016.07.25 21: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7.27 1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경남 2016.07.29 11:42

    케이님..건강하세요~ 아프지 마시고, 타지에서 아프면 더 힘들고 가족생각나고 더 힘들어져요...그래도 많이 나아지셨다니 다행입니다. 건강도 챙겨가면서 일하시구요~
    답글

  • 소똥똥이 2016.07.31 21:15 신고

    좋은 이웃분들이 많으시네요.^^
    항상 건강 챙기시고
    화이팅하세요!
    좋은 이웃분들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건강이 넘버원입니다!
    답글

  • 저는 지금 치료중인데 케이님이 건강해지셨다는 글을 보니 저절로 힘이납니다!!
    답글

  • 희영 2016.11.17 18:55

    늘 가슴을 따듯하게 하는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케이님 건강이 걱정되았는데 좋아졌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안심이 됩니다. 꾸준히 건강 챙기세요!! ^^ 늘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