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그림같은 집을 찾을 때까지..

by 일본의 케이 2014. 7. 30.

 

 

부동산 측에서 또 연락이 왔다,

적당한 평수의 빈 땅이 나왔는데 보러 오시라고,,,,

사무실에 갔더니 낯선 서류들이 나와 있었다.

대출도 문제없이 해결 되었으니 이제 맘에 드는 집이나 땅만 찾으면 되니까

   일이 바로 바로 진행 되도록 서류들을 미리 준비를 해보았단다.

  

 

준비해 주신 서류를 가방에 넣고 약속장소인 역에 도착하자 담당 매니저가 우릴 기다리고 있었다.

차를 준비해 두신 매니저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우린 그냥 역에서 목적지까지 걸어서 거리의 풍경 및 시설들,

 주변 상가, 주택가의 분위기들을 살피며 걷기 시작했다.

갤러리를 하기 위해선 이용할 작가들의 편리성도 우선으로 생각해야 했다.

그러기에 교통편 뿐만이 아니라 여러가지로 주의깊게 파악해야할 게 많았다.

  

목적지에 도착, 

도로에 면해 있고, 바다가 눈 앞에 보이고, 3층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고,,,,

우리가 원했던 조건을 거의 만족시켜 주는 토지인데,,,,

가장 우선 조건으로 내세웠던 역과의 거리가 상당히 있었다.

 

100프로 만족하긴 힘들다는 걸 알기에 긍정적 방향으로 생각해 보겠다고

담당 메니저와 얘길 나눈 뒤, 우리 다시 역을 향해 걸었다.  

 

전철 안에서 서로 말이 없었다.

언제까지 이렇게 집 찾아 삼만리를 해야할지 모르기에 답답함도 있고

기약할 수 없는 그 막연함이 심적으로 지친 상태라고나 할까,,,

깨달음도 정신적으로 좀 피곤한 것 같아서 조심스레 물었다. 힘드냐고?....

힘들다기 보다는 이렇게 주말마다 집 구하기에 시간을 다 보내고 있으니 좀 재미가 없단다.

그래도 찾아야하지 않겠냐고 괜찮단다.

집과 갤러리를 분리해서 찾는다면 훨씬 빠른 결론이 나왔을 것이다.

하지만, 갤러리를 따로 분리할 것 같으면 굳이 일본이 아닌 한국에서 오픈하는 게 낫다는 생각에

이렇게 매주마다 찾아 헤매고 있다.

좀 더 느긋하게 마음을 먹고 찾아보자고 서로에게 위로를 했지만

창가에 비친 우리 둘 모습에서 피곤함이 역력했다. 

그래도 어딘가에 우릴 기다리고 있는 멋진 그림같은 집이 분명 있을 거라 굳게 믿고 싶다.

 

 

댓글17

  • 버크하우스 2014.07.30 00:02 신고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
    답글

  • Jun 2014.07.30 01:16

    아 안타까워요 ㅠㅠ
    딱 1 가지 요소가 걸리네요. 1 가지 요소를 포기 해야 한다면은...
    그럼, 역에서 가깝고, 도로에 면해 있고, 3층 까지 올릴 수 있는데, 바다가 안 보이는 곳이라면 어는 곳은 어때요?
    도심이나 요코하마 근처. 그런 곳에 갤러리가 있으면 접근성이 좋아서 사람들도 더 많이 오지 않을까....
    바다는 케이님이 직접 연출 하세요ㅋㅋ 아니면 小田原나熱海、저 멀리 山口県の萩나 香川県の直島。이런 곳은???? 京都도 좋은데!
    근데 지방은 살기 싫으시죠? ㅋㅋㅋ

    아무쪼록 맘에 드는 곳 꼭 찾으시길 바랍니다.

    답글

  • 2014.07.30 06: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7.30 08:35

    좋은 집
    빨리 구했으면 합니다.

    힘내세요.
    답글

  • 굄돌* 2014.07.30 09:31 신고

    멋지고 그림같은,
    케이님과 깨서방님 마음에 쏙 드는,
    그런 집이 꼭 있을 거예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7.30 10:08

    언젠가 ...
    딱 부합하는 곳이 나타나지 않을까요 .. ^^
    답글

  • 징징이 2014.07.30 11:40

    있습니다. 어딘가에서 그림 같은 장소가 케이님과 깨서방님이 찾아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직 확인하고 보셔야 할 것들이 좀 더 있어서 당장 안 나타나는 걸 거예요. 그게 뭔지는 모르지만요^^
    그게 모두 갖춰지면 짠 하고 나타나 두 분께 아주 커다란 기쁨을 안겨 줄 거예요^^
    기약없는 헤멤같아 많이 힘들고 지치시겠지만 그래도 이제 곧이니 아잣아잣!!
    파이팅입니다^^
    답글

  • 초원길 2014.07.30 12:59 신고

    원하시는 대로 잘 구해지실겁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7.30 23:32

    단단하게 굳은 땅에 짓는 집이 더 아름답고 경고 하겠지여


    힘네여 케이님 ~~~^^*^
    답글

  • 블루칩스 2014.07.31 00:47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자나요 기다리고 있을 두분의 안식처에 빨리 다다르길 바랄께요~^^
    답글

  • 미도리라네 2014.07.31 20:50

    마음 맞는집 구하는거 쉽지 않죠. 거기다 갤러리까지 같이 하려니 더 어려울것 같아요. 所沢쪽은 어떠세요. 바다는 없지만 느낌상 괜찮을것 같은데요. 馬場 떠나신다니 쪼금 서운하지만 좋은 집 꼭 찾으시길 바래요.
    답글

  • 민들레 2014.08.01 01:15

    천천히 찾다보면 마음에 꼭 맞는 그런 조건의 물건이 나올겁니다
    두분이 그렇게 원하시는대로...
    답글

  • 마네 2014.08.02 11:02

    요코하마쪽에서 땅찾기 10개월입니다 ㅠㅠ 이젠 하치오지 까지 다 찾는데 아직이네요. 오늘도 땅 보러 나왔는데 마음에 쏙드는 땅이 없습니다. 담당자는 하나둘을 포기하라고 하는데 평생살집이라 그런지 욕심을 부리게 됩니다
    답글

  • 아이 2014.08.04 09:55

    집도 사람처럼 연이 닿으면 우연히 만나는거 같아요. 무더운 이여름에 고생많으시네요.우연히 좋은 집 만나실거예요.화이팅!!
    답글

  • 체사리아 2014.08.05 11:18 신고

    케이님 글은 항상 저를 부끄럽게 만드시네요
    많이 모자란 저 부족한저 마음이 맑아지는
    글귀 같아요 항상 멀리서 살짝 살짝 왔다 갑니다 더운데 건강 소홀히 마시고 두분이서
    천천히 기쁜 소식이 생길꺼예요 멀리서
    기도 할께요
    답글

  • 2014.08.05 22: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JS 2014.08.10 15:58

    찾기 어려운 만큼 더욱 가치있는 결과가 있을 것 이라 생각이 드네요. 꼭 좋은 터를 만나셔서 두분 계획에 알맞는 멋진 보금자리를 만들어 나가시기를 바랍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