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의 감기를 떨쳐버린 이 음식

by 일본의 케이 2015.05.05

생각지도 않았는데 이웃님이 소포를 보내셨다.

아무런 연락도 없이,,,느닷없이...

열어보니 깨달음 과자들이 들어있었다.

연휴인데도 출근했다가 이른 퇴근을 하고 돌아 온 깨달음은

며칠 전부터 감기 기운이 있어 병원에 다녀왔는데도 힘이 없었다.

 열이 나긴 하는데 한기가 든다면서 겨울옷을 꺼내 입을 정도였다.

입맛도 없어 아침도 우유만 한 잔하고,

저녁에는 깨죽을 조금 먹었다.

 

 이웃님이 보내신 거라고 당신이 좋아하는 과자가 들었다고

알려주고 박스를 닫으려고 했는데

박스쪽으로 다가오더니 박스 안에 있는 과자 중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것은 일단 자기 무릎에 올리고

하나씩 들고 탐색을 하면서 나한테 물었다.

이건 무슨 맛이고 저건 무슨 맛이냐고,,,

 

찰떡파이는 처음이라면서 바로 시식을 해본다.

한 개 먹어보더니 맘에 들었는지 한 개를 더 먹더니만

기분탓인지 몰라도 이걸 먹으니까

입맛이 도는 것 같다고 뭔가 먹고 싶어진다면서

어제밤에 말았던 김밥 재료 남았으면 김밥 한 줄 말아주란다.

입맛이 없어해서 어젯밤 깨달음이 좋아하는 김밥을 만들긴 했는데

꽁지 두세개 먹고 먹질 못했었다.

 

알았다고 얼른 남겨둔 재료로 서둘러 김밥을 싸고 있는데

자기는 따끈한 국물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라면을 꺼내 끓이기 시작했다.

내가 괜찮겠냐고? 속이 깜짝 놀랠거라고 그랬더니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사진 찍지말고 얼른 김밥 말아라고 한소리했다.

[ ...................... ]

한소리하는 걸 보니까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렇게 깨달음식 야채 신라면이 완성이 되고

김밥도 예쁘게 잘라 파김치, 묵은김치와 함께 줬더니

맥주까지 꺼내서 나보고도 한 잔 하라며 따라준다.

매운 것도 먹고, 맥주까지 마시면

 감기가 낫기 힘들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땀을 쫘~악 빼면 나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단다.

 

 드디어 파김치를 올려 먹기 시작,,,

사진을 찍으며 당신 입모양을 보니

감기 다 나은 것 같은 확신이 든다고 그랬더니

어쩌면 이렇게 파김치와 신라면의 궁합이 잘 맞는지

신기할 정도라면서 부지런히 젓가락질을 했다. 

 

매워서 맥주를 번갈아 마시다가

온 몸에 있는 땀구멍에서 땀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코도 몇 번 풀면서 감기가 떨어진 느낌이 팍팍 든다고

 신라면 파워가 대단하다면서 또 코를 풀었다.

[ ........................... ]

 

매우면 파김치 올리지 말고 그냥 면발만 먹으라고 그랬더니

파김치를 먹어야 감기가 낫는단다.

신라면에 들어있는 고추가루의 캡사이신과

파김치의 파는 해열제역할을 해서 땀을 잘 나게 한다고

이렇게 먹고 땀을 빼면 감기가 낫는다는 말이 맞다면서

먹기를 잘했다고 남은 국물까지 깨끗이 비우는 깨달음....

[ ........................ ]

살 찐다고 인삼즙을 끊어서 감기 걸린게 아니냐고 

얘기하려다 그만 뒀다.

 그 말을 했다가는 분명 인삼즙 못 마시게 해서

 감기에 걸린 거라고 생떼를 쓸 것 같아서,,,,

몸이 훨씬 가벼워진 느낌이라며 땀을 닦는 깨달음을 보다가

한국에서도 감기를 떨쳐버리기 위해

 국에 고춧가루 듬뿍 넣어 먹는다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더라고 근데 당신은 어찌 알았냐고 물었더니

 그냥 자기 몸이 매운 걸 원했다면서 감기 다 나았단다.

[ ....................... ]

배도 부르고 땀도 흠뻑 빼고 모든 게 만족스러운 깨달음은

일찍 잠자리에 들었고 난 뒷정리를 하면서

정말 인삼즙을 끊어서 감기에 걸린 것인지

매운 신라면과 파김치 덕분에 감기가 나은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깨달음이 감기를 떨쳐낼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신라면에 그리고 파김치 보내준 언니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한 마음이 든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0

    이전 댓글 더보기
  • SPONCH 2015.05.05 12:26

    아... 신라면에 파김치... 저도 한 그릇 먹으면 이 으슬으슬한 기운이 싹 가실 것 같아요! 여기는 멀기도 하고 음식 들어오는 게 워낙 까다로워서 그림의 떡이네요. ㅎㅎ 먹고 싶으면 만들어야 해요. 깨달음님 이제 감기는 뚝 떨어지셨길...
    답글

  • 귀염둥이 2015.05.05 12:50

    내용을 읽으며 파김치에 신라면으로 감기를 이길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는 라면 보다는 케이님의 정성과 깨달음님의 작은것에 감사하는 마음이 서로 통했다고 생각해요. 케이님도 감기조심 하세요.
    답글

  • 2015.05.05 13: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로또냥 2015.05.05 13:57

    먹고 싶은것 먹고 본인이 알아서 몸관리하는게 옆에 있는 사람으로써는 감사한일이지요. 고추가루의 매운맛과 파의 효능을 제대로 사용하셨네요. 감기가 도망갔을겁니다. 그리고 케이님이 음식을 잘하시는거ㄱ같아요. 김밥이 아주 예쁘게 먹음직스럽게 만들어졌네요. 저도 먹구싶네요.
    답글

  • olivetree 2015.05.05 15:31

    맛있는거먹는게 기운나는데 최고인게 맞는듯요~^^ 케이님의 먹음직스러운김밥과 막강신라면에, 게다가 파김치라면 쌍감탕몇박스의 효과는 있을듯하네요~ 아직은환절기, 그리고다가오는에어컨의계절 두분다 건강조심하셔요~
    답글

  • 2015.05.05 16: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5.05 22:59

    민간요법으로 감기에 대파 뿌리가 좋다는것을 오래전에 알았어요
    특히 열감기에는 파뿌리를 깨끗이 씻어 참기름 넣고 달달달 볶으면
    뽀얗게 국물이 우러나올때 드시면 열감기 뚝~! 이더라구요~
    답글

  • 지후아빠 2015.05.05 23:44

    깨달음님식 신라면과 파김치를 보고있노라니 제입에도 침이 고이네요... 이사준비에 감기에 고생이 많으시네요..
    답글

  • 2015.05.06 00: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5.05.06 09:34

    감기 훌 털고 일어나세요~ 어제는 어린이날이라 대구 가서 쉬었어요 엄니랑 막내동생이 서울다녀와서 피곤하다고 집에만 있었다가 9시쯤 강변가로 산책다녀왔어요~ 좀 아쉽더라구요~ 일본에도 어린이날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ㅋ
    답글

  • 샤넬홍 2015.05.06 10:39

    진짜로 구여운 깨달음씨 ! 화이팅
    답글

  • 2015.05.06 11:05

    두분 알콩달콩 지내시는 모습 너무 좋아서
    자꾸 오게 되네요.. 알러지는 좀 어떠신지요ㅎ
    두분이 늘 건강하시길 바라요 ^^
    답글

  • Verda 2015.05.06 12:10 신고

    아~읽고 있으니 저도 신라면에 파김치가 너무 먹고싶네요^^
    답글

  • 김동일 2015.05.06 13: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콜럼비아 2015.05.06 14:07

    저도 파김치 좋아해요 ㅎㅎ 갓김치 고들빼기 등등 총각김치도요 ~~~^^
    답글

  • 금동이 2015.05.06 15:51

    가족같은 애완견을 보내고 입맛이없었는데 깨달음님 사진을보니 라면이 땡기네요. 볼때마다 깨달음님은 제대로 드실줄 아시는거같아요. 언능 쾌차하시길 바래요.
    답글

  • 레니 2015.05.06 16:56

    신라면으로 감기가 나으셨다니 다행이네요.
    가끔은 매운걸 먹고 땀을 쭉 빼주면 낫기도 하더라구요~ ㅎㅎㅎ
    답글

  • 실버양~ 2015.05.06 19:19

    퇴근길인데 라면이 막 먹고 싶어졌어요~
    한국사림보다 더 한국 입맛을 가지고 계신거 같아요~^^ 빨리 감기 나으시길 바래요~
    답글

  • 단적비 2015.05.07 13: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Ogawa Asami 2015.05.08 01:0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