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여자보다 살림 잘하는 남자

by 일본의 케이 2015.05.16

퇴근시간에 맞춰 전자상가로 날 불러낸 깨달음.

필요한 게 없음에도 불구하고 깨달음이 꼭 보고 싶은 게 있다고

고집을 피워 매장까지 오게 되었다.

매장을 돌아다니면서 뭐 필요한 게 있냐고

나한테 자꾸만 묻는 깨달음..

특별히 없는데 굳이 산다고 한다면

 전자오븐렌지가 필요한 것 같다고 오븐렌지 코너로 갔다.

 

우리 것은 내가 처녀 때부터 사용하던 것이여서

빵굽는 기능이 없는데 요즘은 빵도 굽고 웬만한 요리는

이 한 대로 다 요리가 가능한 것 같더라고

따끈따끈한 빵이 먹고 싶을 때 바로 만들 수 있어

  좋지 않을까 싶다고 그랬더니

내 얼굴에 자기 얼굴을 가까이 들여대더니만

구입하면 정말 빵을 몇 번이나 구울 것 같냐고

잘 생각해 보란다,

자기가 봤을 때 분명 한 두번 하다가 말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필요성을 못느낀단다.

[ ...................... ]

아니라고 먹고 싶을 때마다 따끈한 빵을 구어서

바로 먹을 수 있으니 맛도 좋고 절약도 되지 않냐고 반박을 했더니

자기가 막 구운 따끈한 빵을 사 올테니까

먹고 싶을 때마다 말하란다.

그 얘기를 옆에서 듣고 있던 점원이 

피식 웃으면서 두 분이서 좀 더 얘기를 하셔야겠다고

슬그머니 자리를 피했다. 

 

점원이 자리를 피하자 깨달음도 기다렸다는 듯이

자기가 가고 싶은 코너를 향해 걸었다.

그곳은 선풍기 코너....

점점 더워지니까 한 대 장만하고 싶다길래

선풍기야말로 집에 2대나 있는데 뭐가 필요하냐고 눈을 흘겼더니

선풍기와 온풍기 기능이 있는 게 사고 싶다면서

  만져보고 또 만져보며 기능및 청소방법에 대해

점원의 설명을 열심히 듣고 있는 깨달음을 난 못 본 채했다.

나한테는 필요성이 있네, 없네 해놓고서는

선풍기 설명을 듣고 있는 깨달음이 얄미웠다. 

 

그렇게 두 바뀌를 돌고 난 다음 깨달음이

내 말은 안 듣고 기어코 산 것은 무선 청소기였다.

가게를 나오면서 집으로 돌아오는 동안

 난 무선 청소기에 대해 한마디 언급을 하지 않았고

집에 들어오자마자 조립을 하며 깨달음이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이사하고 나면 집이 넓어져서 청소하는 게 힘들거라고

지금있는 청소기도 좋지만 이건 청소하기 간편하고 가벼워서

사용하기 편리할 거란다.

 

 

단지 무선이라는 것만 다를 뿐 브랜드도 같은

지금의 청소기로도 난 충분히 만족하고 있는데

굳이 청소기를 살 것 같았으면 오븐렌즈를 사는 게

훨 낫겠다고 했더니 또 나를 빤히 쳐다보면서

작년에 산 재봉틀을 몇 번 사용했냐고 물었다.

[ .................... ]

너무 황당한 질문이여서 당황스러웠지만

2번,,아니 3번이라고 당당하게 대답했더니

그렇게 사고 싶다고 해서 제일 좋은 걸로 사놓고

왜 서너번 밖에 사용하지 않냐고 물었다.

막상 사서 보니까 천을 떠서 직접 만드는 것보다

사는 게 훨씬 싸고 예뻐서 잠시 

 휴식중이라고 변명아닌 변명을 하고 있는 내가 있었다.

그것 보라고 그 당시에는 필요할 것 같아

샀지만 막상 사고 나면 처음마음처럼 그렇게 유용하게

사용하지 않게 되는 거라고 그러니까

처음부터 잘~ 생각해서 5년, 10년에도 변함없이

필요한 것인지 그 필요성을 따져보고 사야한단다.

그리고 재봉틀 외에도 쥬스 믹서기도 별로 사용하지

않은 것 같더라며 한마디 더하는 깨달음.

더 이상 할 말이 없어 그냥 입을 다물고 있었더니

갓 구운 빵이 먹고 싶으면 언제든지 말하란다

그러면 자기가 바로바로 사오겠다고,,,

[ ......................... ]

남자들은 그냥 무덤덤히 살림에 별 관심이 없을거라

 생각했던 게 큰 오산이였다.

원래 요리도 좋아하고, 음식에 관심이 많은 깨달음이

건성으로 보고 지나칠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으면서도

내가 깜빡 잊였던 모양이다. 

나도 모르게 쥬스 믹서기 외에도 지금 사용하지 않고 있는 게

뭐가 있는지 머릿속이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었다.

 어쩌면 여자보다 남자가 훨씬 살림을 잘하는지 모르겠다.

아니, 나보다 깨달음이 주부역할을 하면

 아주 잘 해낼 것이라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마네 2015.05.16 08:29

    아... ㅋㅋㅋ 저도 집에 제빵기와 식품건조기가 ㅋㅋㅋ 쥬서기는 남편이 몇번이나 먹겠냐며 말리더라구요^^
    제빵기는 빵보다 인절미 자주 해먹었어요. 신오오쿠보 가깝지도 않은데 집에서 찹쌀밥해서 제빵기에 돌리면 인절미 반죽되더러구요.
    문제는 일년에 한두번이라는 거에 ^^;;;
    답글

  • 지성 2015.05.16 08:49

    앗! 오늘 방어 실패네요
    깨달음님 승!
    다음엔 케이님이 이기시길요~~~

    좋은 주말 보내셔요~~
    답글

  • 레몬구리 2015.05.16 09:06

    아고~~~ 논리적이신 깨달음님 ㅋㅋㅋㅋ 어떤 땐 엉뚱한 깨달음님의 논리에도 나도 모르게 수긍이 된다니까요~
    한번 빠지면 헤아나올수 없는 개미지옥 매력이세용
    답글

  • 샤넬홍 2015.05.16 09:26

    케이님 ㆍ 오늘은 깨달음님이 정말 얄밉네요 화이팅
    답글

  • 김동일 2015.05.16 10:48

    알뜰한 살림방법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5.16 11:51

    깨달음님의 논리적인 설득(?) 이길수가 없네요~ ㅎㅎㅎ

    쉼표 같은 주말과 휴일입니다
    케이님의 주말과 휴일도 알콩 달콩 넉넉한 시간으로 채우길 바라면서 다녀갑니다.
    답글

  • 2015.05.16 12: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olivetree 2015.05.16 13:14

    안쓰는 살림이 재봉틀에 믹서기뿐이면 정말양호하신수준이아닐지~ 보통들 서너개는 그냥. . 있지않나요~^^ 장기적으로 환경과자원을생각하자면 깨달음님이 당연히 맞지만, 없어도되는 소소한물건들을(음. . 때로는그것들의가격이 소소하지않다는 슬픔이. . )고를때의 행복감이~^^
    언제든지 따뜻빵을 사다주시겠다는 어여쁜말로 저지하시는 신랑님과 이사준비시간 살뜰히 누리시길~
    답글

  • dudcjs0620 2015.05.16 16:53

    깨달음님은 현명하신 것 같고
    비슷한 성향의 제가 보기엔
    케이님 맘 백퍼 공감이 되네요~~
    새 살림 들이는 것도 행복인 것 같애요~
    답글

  • 스미레 2015.05.16 18:02

    케이님. 다른 것은 모르겠는데, 다이슨 청소기는 정말 잘 사셨어요^^
    무선 청소기인데다 가볍고 편해서 청소 싫어하는 저도 하루 한번씩 돌려준답니다ㅎㅎㅎㅎ

    답글

  • 2015.05.16 18: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5.05.16 23:15

    ㅋㅋ 제 남편도 저보다 살림 잘 할 것 같아요. 그 꼼꼼함은 따라갈 수가 없을 것 같아요.
    답글

  • 지후아빠 2015.05.17 02:15

    저희 부부가 간혹 대립하는 부분과 같아 읽다 피식 웃음이 나왔습니다. ㅎㅎ 제가 집사람에게 하는 얘기와 똑같은 얘기를 깨달음님이 하고 계시네요... 전 깨달음님 의견에 한 표 던지겠습니다... ^^
    답글

  • 프라우지니 2015.05.17 06:04 신고

    깨달음님이 현명하십니다. 자주 사용한다고 사놓고 쓰지 않는 제품들을 사람들이 하나둘씩은 가지고 있지 싶은데요.^^ 그나저나 먹고싶을때마다 사오신다는 그 따끈한 빵이 참 감사한걸요.^^
    답글

  • 콜럼비아 2015.05.18 09:27

    ㅎㅎ 다이슨 청소기는 성능도 좋을뿐더러 오래 오래 쓸수 있어요!! 저도 요즘 무선청소기 사려고 하는데 다이슨 생각좀 해봐야 겠네요 ^^
    그런데 가격이 넘비싸서리..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5.18 13:49

    내가봐도 맞는말인듯~~
    여자들 꼭필요하다고 하지만 막상 사고나면~~
    답글

  • 큐사이언스 2015.05.18 19:26 신고

    오 괜찬은데요
    답글

  • 구입하신 청소기는 제가 맘에드네요~^^ 참 편하게 생겼네..라고 생각한 물건이었는데, 가격대가 좀 있는 것 같아 포기했었어요.ㅋ
    내가 하는 살림에 너무 이것저것 말이 많으면 좀 그렇지만, 꺠달음님은 평상시 참견은 안하시는 것 같아요. 오히려 많이 자상해보여요. 게다가 먹고 싶을 때마다 따끈한 빵을 사다주실거라니 와...부러워요.ㅎ
    답글

  • 위천 2015.05.23 13:44

    우리집도 마찬가지 입니다. 가스오븐을 늘 이야기해서 장만했는데...
    빵은 한번인가 먹은 것 같네요
    남자들이 무관심 한것 같아도 살림을 속속들이 본답니다. ㅎㅎㅎ
    답글

  • 슬우바라기 2015.05.29 03:13

    헉..우리 남편도 그래요ㅜㅜ
    이거 사면 몇번이나 할거 같냐구..
    그럼 진짜 할말없어요;;;
    저도 재봉틀 농장에 들어간지 오래됐구..전기오븐렌지는 그냥 데우는 용도만 쓰이고..
    무선청소기는 근데 진짜 맨날맨날 써요.ㅋ
    편리하긴 하더라구요;;;그러고 보니 역시 깨달음 선택이 옳은거 같다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