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이 부탁하는 노후생활을 들어보니,,,

by 일본의 케이 2015. 2. 11.

난 태국이라는 나라를 참 좋아한다.

동생내 가족이 주재원으로 3년을 넘게 생활을 했던 것도 인연이 되었지만

태국 문화, 태국인의 성향, 기후, 그리고 음식까지도 내 입맛에 맞았다.

깨달음과 함께 태국여행을 했을 때도 우리 서로 너무 적응을 질해

노후는 태국에서 보내자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서로 태국을 좋아한다.

다른 동남아에 비해 태국인들의 밝고 차분한 성격이 마음에 들었고

미소의 나라로 불리어지는 만큼 그 미소속에 숨겨진 비수가

등골을 오싹하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어 좋다. 


 

오늘 깨달음과 약속한 이 곳은 태국 본토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약 1년전에 어렵게 찾은 가게이다.

남편, 아내, 그리고 종업원까지 모두 태국인으로

일본에서 장사를 하신지는 10년 가까이 되지만 일어가 서툴러 

각종 관공서의 업무는 일본인 친구가 도맡아서 해준다고 한다.

가게 분위기도 그렇고 가게 안의 모든 소품들은 모두 태국에서 공수해 온 것이라했다.

볼 때마다 탐이 나는 수저통,,,,, 


 

까나리액젓 듬뿍 넣어 만든 우리의 무우생채같은

쏨탐을 시작으로 하루사메 샐러드(당면), 세계 3대스프인 톰양쿵, 새우카레를 주문,,,

와인도 한 병 부탁하는 깨달음..

난 안 마실거라고 그랬더니 오늘은 할 말이 있으니까 좀 마시란다.

술 먹여놓고 무슨 말을 하려는지 감을 잡을 수 없었다.   

 

따끈한 똠양꿈 스프를 마마가 덜어 주시면서

 바렌타인이 가까워져서 와인 드시냐고 물었다.

아니라고,,음식이 와인하고도 잘 어울릴 것 겉아서 마시는 것뿐이라고 대답한 뒤

깨달음에게 무슨 할 말이 있냐고 어서 말을 하라고 그랬더니 뜸을 들이며 와인을 들이켰다. 


 

와인 한 병을 깨달음 혼자서 거의 비울 무렵 입을 열었다.

지난주, 계약하려고 했던 맨션이 취소되고 난 뒤로

혼자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단다.

앞으로 우리 둘의 남은 삶을 어떻게 유익하고 즐겁게 보낼 것인가에 대해...

그래서 자기가 정리해 본 결과,한국으로 돌아가는 시기를 앞당기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단다.

난 좋다고 귀국 하는 시기는 당신의 일, 그리고 노후계획이 어느정도

세워지면 언제든지 귀국할 생각이라고 그랬더니

다행이라면서 그런데 가장 큰 문제, 아니 부탁할 게 있단다.

한국에 가면 자긴 정말 아무 일도 안 할 생각인데

자기를 먹여살릴 생각이 있는지 궁금하단다.

[ ........................ ]

 

내가 갑자기 말문이 막혀 멍하게 쳐다봤더니

자기는 한국에 가게 되면 절대로 일을 안 할 생각이란다.

한글 공부부터 시작해서 여행다니고 친구들 사귀고 그럴려면 일 할 시간이 없단다.

한국에서 우동집 한다고 하지 않았냐고 그것도 안 할 생각이냐고 그랬더니

그건 한국어도 어느정도 구사하게 되고, 많이 놀고, 많이 보고,

많이 먹고, 많이 즐기고 난 다음에 심심하면 할 생각이란다. 

생계유지를 위한 장사가 아니라 취미감각으로,,,,

한국어 학당도 한국인들과 대화를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니까

쉬엄 쉬엄 하고 싶단다. 고시공부 하듯이 하지 않고,,,

그러니 자기가 이렇게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자기를 뒷받침 해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알았다고 한국에 돌아가면 생활비 전반, 아니 모든 생계를

 내가 책임질테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그랬더니 꼭 약속 지켜주란다.

그 약속을 지켜주면 한국에 돌아갈 때까지 자기가 이곳 일본에서 

열심히 아주 열심히 돈을 많이 벌겠단다.

[ ........................... ]

예전에도 이런 소릴 했었는데 오늘은 본격적인 듯했고

가만히 듣고 있어보니 초딩같은 변명도 약간 섞이기는 했지만

정말 한국에선 일 할 생각이 전혀 없음을 나에게 다시 확인시키는 것 같았다.

걱정말고 한국에 가면 당신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아라고 그랬더니

막상 한국에 갔는데 몇 년 있다가 힘들다고 가장노릇 못하겠다며 내팽기치지 않도록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노후생활 계획을 짜 놓으란다.

이 얘길 하려고 술 마신 거냐고 물었더니

자기에겐 남은 인생이 달린 중요한 일이니까 꼭 내 확답과 확신을 듣고 싶었단다.

가게를 나오면서 다시 한 번 나에게 물었다.

한국에서 꼭 자길 먹여 살리라고,,,

[ ........................... ]

생계까지 맡기고 자유로운 노후생활을 즐기려고 생각하니 좀 불안하긴 한 모양이다.

한국으로 언제 완전한 귀국을 할지 어느 누구도 모르지만

정말 한국에서 생활을 하게 된다면

깨달음이 하고 싶다는 것 모두 하게 해주고 싶다.

내가 이곳에서 깨달음에게 받은 혜택만큼,,,,,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40

    이전 댓글 더보기
  • 늙은도령 2015.02.11 20:38 신고

    그렇게 살았으면 합니다.
    사실 은퇴하면 즐겁게 살아야 합니다.
    노후를 즐기면서,삶의 지혜를 풀어놓으면서....


    하지만 너무 맛있어 보이는 음식만 올리시니 죽겠사옵니다.
    아..........................................................................................................................이 많은 점들은 제가 흘린 침입니다.
    답글

  • Nana 2015.02.11 22:05

    한국 오신다면 제가 식사 한 번 대접하겠습니다.
    두 분 꼭 제 이웃 같고 정이 갑니다.
    오시기 전까지 맛집 많이 찾아놓을게요.

    블로그 보고 기다릴게요.
    답글

  • lovelycat 2015.02.11 23:36

    짝짝짝. . .
    대단하십니다^^
    사실 저도 신랑이 늙었을때 돈을 벌기 어렵게된다거나 하튼 뭐 그럴때 내가 대신 벌어 먹여살려야겠다, 왜냐면 젊을때 열심히 일해 돈벌어 그때까지 우리 가족을 부양했으니 나이들어서만이라도 편하게해주자. . ㅂ
    이런 생뚱맞은 생각을 자주하는데요, 어쩌면
    깨달음님처럼 신랑도 그런 생각 갖고 있을지도 모르겠다싶네요
    답글

  • kek 2015.02.12 08:41

    저는 뿌팟퐁 커리를 좋아합니다 드셔봤을지 모르겠지만 드셔보세요 ㅎ
    답글

  • 유니스 2015.02.12 11: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유니스 2015.02.12 11:0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2.12 11:28

    ㅎㅎㅎ
    막상 이런 제의를 받으면
    당황해질것 같은 생각이 먼저드네요~^^
    그래도 살아온 시간들이 있으니
    정답은 있는거겠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민들레 2015.02.12 23:17

    3월초 태국여행 계획 세웠다 불발 되었는데
    여름에 다시 계획을 세워 보아야겠어요

    글구 케이님 정말 멋져요~
    좀 더 가까이서 케이님과 깨달음님을 접(?)할수가 있어서 좋구요~

    답글

  • 레이카 2015.02.13 08:42

    2002년도쯤 부터 태국 음식점에서 메니져 했을 적에 태국음식의 매력에 푹 빠졌었지요. 일본에서 태국의 정통맛을 느낄수 있다니 가보고 싶군요. 가게 이름 주소 좀 알수 있을까요?
    답글

  • 시월 2015.02.13 10:56

    두 분 사이에 의리와 신뢰가 있는것같아서 보는 제 마음도 따듯해 집니다.
    늘 행복하시길 기원드려요.
    답글

  • 판교쵸파 2015.02.13 20:52 신고

    좋은하루보내세요~~
    답글

  • 지지노 2015.02.13 21:01

    깨달음님 부럽심다. 울 와이프한테 저두 똑같이 차후에 나 먹여살릴수 있냐 했다가
    아침부터 무슨 개뼉다구 같은 소리냐고 빨리 출근하라고 쿠사리 먹었어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2.14 04:12

    이렇게되면 한국으로의 귀국이 좀더 당겨지게되는건가요? 나중에 한국에서의 생활 이야기도 들려주실꺼죠?
    답글

  • 꽃돼지 2015.02.14 12:03

    제가 남편한테 그런소리 들으면 공포스러울것 같아여^^;;
    능력만 있따면 지금부터라도 고생덜시키고 먹여살릴수 있음 좋지만요~~
    답글

  • 노엘 2015.02.15 01:26

    와우
    남편분은 좋으시겠네요
    든든한 와이프가 있어서요
    답글

  • 스카이 2015.02.18 11:30

    오랫동안 글을 봐 왔고 많은 공감을 느끼며 본인의 생활을 담담히 올리는 모습에 많은 감동을 받았읍니다
    남자가 말은 비록 그렇게 하지만 만약 어려운 일이 닥치며 케이님 남편은 열심히 도와줄 분이란 느낌을 가졌읍니다

    미래의 한국생활에 많은 불안을 안고 위안을 받기 위해 그런 애기를 하지않을까 생각도 들고요
    케이님이 용기를 주시며 좀더 빨리 본국에서 살아갈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제는 한국에서 사시고 주제넘는 소리 지만 돌아오셔서 자녀도 한번 생각해보시길 ....


    화이팅입니다
    답글

  • 스카이 2015.02.18 11:32

    아.. 글이 바로 올라가지 않군요 자주 활동하지는 않티만 다음에 저희 불로그가 있읍니다 아님 클럽에 청목스카이 라는 카페가 있어요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답글

  • 슬우맘 2015.02.26 14:41

    깨서방님의 한국 생활모습이 상상만 해도 멋지네요..젊었을때 열심히 일한 사람 모두 이런 상상을 하겠죠..모두의 바램들이 이뤄지면 좋겠어요
    답글

  • 레몬구리 2015.02.28 10:06

    남편께서 많은 생각과 계획을 가지고 계신가봐요 나와 다른 면을 볼때 느끼는 점이 많습니다 (아마 제남편 있다면- 그가 그렇게 말했다면 개풀뜯어 먹는 소리 하지 말라 했겠져 ㅎㅎㅎ) 각자의 생각과 계획을 존중하는 모습이 새롭게 다가옵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상대를 향해 그렇게 살아가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그러나 그것도 서로를 잘알고 사랑하시니 가능한거겠죠
    답글

  • 냥미 2015.04.07 00:52

    태국저도무척좋아해요 첫여행지라 그런지ㅎㅎ 근데한국에서의 생활은 조금부담이될수도있으려나;;;; 암튼대단하시고 멋지십니다ㅠ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