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 가기 전,, 남편이 분주하다.

by 일본의 케이 2015.02.13

건국기념일이였던 어제 이곳은 휴일이였다.

오전 중엔 서로 할 일이 있어 각자 외출을 했고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 

3시를 넘어서야 만날 수 있었다.

코리아타운에서 만난 우린 바로 짜장면집으로 들어가

짬짜면과 라조기를 시켜 정신없이 먹고 난 후

일 관계로 서류를 건네드려야 할 곳에 잠시 들린다음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천천히 역을 향해 걸었다.


 

혐한들로 인해 코리아타운에 일본인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이날은 휴일이여서인지 20대 여성분들이 참 많았다. 

 

가게마다 손님들도 가득했고 역 입구에서는

라이브 공연을 알리는 그룹맴버들이 나와 찌라시를 돌리고 있었고

그 주위엔 언니들이 맴버들과 사진을 찍고, 질문을 주고받는 모습들이 보였다. 

집에 돌아와 둘이서 집안 청도도 좀 하고, 밑반찬도 좀 만들고,,

저녁은 코리아타운에서 사온 당면으로 잡채를 간단히 해서 먹고

 수요예배에 참석을 위해 집을 나섰다.

 

 그렇게 예배를 마치고 집에 들어왔는데 깨달음을 보고 깜짝 놀랬다.

하얀 맛사지 팩을 얼굴에 붙힌 채로 내 테이블 속에 들어가 있는 깨달음,,,

놀래는 날 한 번 쳐다보더니 빨리 왔네라고

성의없이 말을 건네고는 다시 TV에 열중이였다.

당신 뭐하냐고? 지금 팩하는 거냐고 물었더니

보면 모르겠냐며 설거지하고 이제 막 붙혔단다.

[ ......................... ]

 

깨달음 머리맡에 널부러진 맛사지팩을 열어봤더니 갯수가 몇 개 비어 있었다.

왜 몇 장이 비냐고 물으니까 종류별로 하나씩  이제부터 자기도 맛사지 해 보려고

빼놨다면서 가격이 너무 싸서 별로 효과가 없을까 했는데 해보니까

진짜 촉촉하다고 나보고도 얼른 한 장 붙혀 보란다.

[ ......................... ] 

그럼 내가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같이 하면 좋았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맛사지팩을 보자 곧 있으면 한국 가니까 지금부터

 피부관리를 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 먼저 붙혀봤단다.

아버님 기일이 구정과 겹쳐서 모든 친척분들이 오실텐데

오랜만에 뵙는 친척분들에게 잘 보여야하지 않겠냐고 

얼른 나보고도 붙혀 보라고 맛사지팩을 하나 건네 주었다. 마치 자기 것처럼,,,,

이번 주말에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도 잘라야 하고

헤어크림도 사야하고, 친척들 선물도 사야하니까 나한테도 스케쥴 맞추란다.

[ ......................... ] 

 

그리고 한국가서 사 올 것, 먹고 올 것도 생각해 두었으니까 그것도 리서치를 좀 해달란다.

그냥 아무말 없이 깨달음이 설거지 해 둔 어지러운 주방 뒷정리를 다시 하러 갔더니

맛사지팩을 뜯어 냈는지 나한테 와서는 진짜 피부가 탱탱해졌다고 만져보란다. 

자기 뺨을 양 손으로 만져보고 거울을 보고,,,, 

역시 한국 언니들이 왜 피부가 좋은지 알겠다면서 근데

팩 종류에 인삼, 쑥, 그런 한방 팩이 들어 있지 않더라고 다음엔 좀 비싼 걸로 사잔다.

[ ........................ ] 

 아무튼, 한국만 간다고 하면 나보다 더 바쁘고 나보다 더 준비할 게 많은 깨달음.

한국에 가서 예쁘게 보일 사람은 바로 나인데 자기가 맛사지를 하고 난리다.

깨달음 책상에 놓여진 황토, 알로에, 레몬, 석류, 백금 밋사지팩을 보며

 이 남자가 여자로 태어났으면 훨씬 즐거운 인생이였을지 모른다는 생각을 해봤다.

나머지 팩도 몇 개 책상 위에 올려놓으며

한국 갈 때까지 얼마나 열심히 붙히고 피부관리하는지 한 번 지켜볼 거라고

속으로 다짐했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못난이지니 2015.02.13 06:25

    깨달음님이 설거지를 하셨다니..케이님이 정말 부럽습니다. 제남편은 설거지 한번하면 손에 정말로 주부습진이 생겨서 설거지를 못합니다. 자기 손 씻는것도 비누가 닿으면 손에 알러지가 나는 특이한 인간입니다.^^;
    깨달음님이 얼굴을 관리하신다니..케이님이 부럽습니다. 제 남편은 얼굴에 아무것도 안발라서 마눌보다 연하면서 마눌보다 10살은 더 많아보이는 피부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저도 남자가 깨달음님처럼 조금 가꾸는 남편이 좋은디..부부가 나란히 팩붙이고 있는것도 해볼만한거 같거든요.^^
    답글

  • Boiler 2015.02.13 07:13 신고

    잡채도 너무 맛있어 보이고 저도 오랜만에 짬짜면이 너무 먹고 싶어지네요
    답글

  • 2015.02.13 07: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2.13 08: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2.13 08:27

    나도 어쩌다가 한번씩 해보면 재미도 있고 촉촉한거 같더라구~~~
    답글

  • soulChris 2015.02.13 08:52

    하하하... 죄송한 말씀이지만 참 귀여우세요, 깨달음님.
    뭐... 신나는 일이, 기대되는 일이 있다는건 좋은 것이니까요!
    답글

  • 늘 푸른 솔 2015.02.13 09:52

    ㅎㅎㅎ 넘 멋진 깨달음님
    언제 봐도 호감이 100%
    두 분이 하얀피부로 가족들도 깜짝 놀랄듯....

    답글

  • 흑표 2015.02.13 10:09

    역시 남자의 생명은 피부입니다.

    멋진 남자의 아우라는 피부로부터..

    저도 일주일정도 금주를 했더니 고마 피부가 뽀사시^^*
    답글

  • 이유라 2015.02.13 10:23

    언제나 넘 귀여우세요

    답글

  • 데이지 2015.02.13 10:26

    안녕하셨어요? 깨달음 선생님이 매사에 긍정적이시고 열심이셔서 이점을 본받고 싶네요. 어쩌면 제가 케이님의 블로그에 자주 오는 이유도 긍정적이고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본받고자 인듯하네요. 팩 열심히 하시고 아자아자 화이팅!
    답글

  • 맛돌이 2015.02.13 10:28

    피부관리 ㅎㅎ
    깨달음 재미나네요.
    답글

  • 늙은도령 2015.02.13 15:13 신고

    남편분이 친척분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시나 봐요.
    일상에서 이렇게 이야기들이 생성되니 참 보기 좋습니다.
    삶이란 매일매일이 기적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5.02.13 17:45

    하루가 무섭게 지나고 있는시간 웃고있어요
    팩붙인남자의 얼굴생각해봅니다 ㅎㅎㅎ
    명품은 보아 줄 사람 없이 ~~~~~~~~~~~~~~~~~~말안해도 아시저 ...
    답글

  • 신순옥 2015.02.13 18:35

    마누라가 이쁘면 처가집 말뚝에도 절을 한다는 말이 있는데 깨달음님 처갓집 갈 준비 잘 하시네요.
    답글

  • 민들레 2015.02.13 23:21

    처가에 가는것 좋아하는 남자분 많지 않을겁니다.
    어렵고 불편하고 ...
    가정의 평화 때문에 할수없이 가는것이라 보는데
    깨달음께서는 진정 처가에 가시는걸 좋아하십니다.
    그만큼 케이님도 한국도 사랑해서이겠지요~
    답글

  • 김이상 2015.02.14 02:43 신고

    예쁘게보이고자하는 마음도 노력도 넘 이뻐요! 울서방도 그랫음좋겠어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2.14 04:18

    피부관리를 여자인 저보다 더 열심히 하시는 듯 해요. 명절쯤에 케이님 친정 식구들이 깨달음님보면 전보다 더 젊어보인다고 하실듯^^
    답글

  • 오 코리아타운 음식맛이겟어요
    답글

  • 유진파파 2015.02.14 09:47

    명절보내시러~한국나오시나봐요
    즐건주말보내세요~글잘보고갑니다!
    답글

  • 슬우맘 2015.02.26 14:46

    글을 늦게 본지라..벌써 한국 다녀가셨겠죠?ㅎ
    피부관리도 부지런해야 하잖아요.참 부지런한 깨서방님입니다..ㅎㅎ
    주전부리 좋아하시던데 전주한옥마을 가보셨겠죠?딱 깨서방님 취향일듯 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