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두 번 다시 남편과 공연장에 가지 않겠다.

by 일본의 케이 2014.03.12

 내가 [루치아노 파바로티] 다음으로 좋아하는 일 디보(IL DIVO)공연이 오늘 있었다.

너무 너무 좋아서 정말 목이 빠지게 기다렸던 공연이였다.

 워낙에 인기가 많아 작년 12월에 S석으로 겨우 예약을 했던 공연티켓.


 

일디보(Il Divo)는 영국에 유명한 팝페라 그룹이며

IL DIVO 는 이탈리아어로 '하늘이 내린 가수' 를  의미한다고 한다.

4인조 남성으로 구성된 그룹으로

프랑스 출신의 테너 세바스티앙 이잠바르와 테너 데이비드 밀러(미국),

바리톤 우르스 뵈흘러(스위스)와 카를루스 마린(스페인) 3명의 테너와 1명의 바리톤이 멤버들이다.

 

공연장은 미리부터 줄을 서느라 정신이 없고,

 

 공연이 시작되기 전인데도 사진촬영을 금한다는 펫말을 들고

스탭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1부, 2부 각 1시간씩, 20분의 휴식시간을 넣은 총 2시간 20분 라이브였다.

첫 곡부터 난 너무 감동해 눈물이 흘러 나왔고.... 

자기 손수건을 건네 주던 깨달음이 우는 날 보더니

귀에 대고 [ 오메,오메, 하지마세요~]라고 분위기를 팍 깼다.

[ ...................... ]

내가 제일 좋아하는 프랑스 출신 세바스티앙이 무대에서 관중석으로 걸어 나와

팬들과 잠깐 악수를 하자 옆에 아줌마들이 악을 쓰고 난리자

그걸 보던 깨달음이 눈을 가늘게 뜨고 아줌마들을 째려봤다.

난 너무 행복해서 눈물을 또 한 방울 흘리고,,,

 

노래에 젖여, 멜로디에 젖여, 목소리에 젖은 난 전철 안에서도 씨디를 또 보고 또 보고,,,

그렇게 좋냐고? 행복하냐고 물었지만 난 씨디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디브이도 살 걸 그랬다고, 이번주말에 사야겠다고 그러자

이번에는 귀에 대고[ 아리랑~ 아리랑~ ]이라고 느닷없이 [아리랑]타령을 한다.

[ ...................... ]

분위기 깨지게 뭔 [아리랑]이냐고  분위기 파악 좀 하라고 짜증을 냈더니

한국 공연에선 [아리랑]을 불렀을 것이라는 둥, 한국에서 봤으면 또 다른 맛이였을 것이라는 둥,,,

두 번 다시 깨달음과 공연을 같이 안 가겠다고 다짐했던 순간이였다.

한국 좋아하는 것도 좋고, 국악 좋아하는 것도 다 좋지만은

뭐든지 오버하는 건 결코 좋아하지 않는다.

넘치는 것보다 부족한 게 훨 낫다고 아무리 얘길해도 깨달음은 좀 오버하는 경향이 있다.

어떤 공연이든 이젠 나 혼자 다닐 것이다.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와코루 2014.03.12 10:10

    그래도 같이 가주시는 남편분이 굉장히 귀여우신 거 같아요 ㅎㅎ
    정말 좋아보입니다. 부럽습니다 ㅎㅎ
    답글

  • 늘 푸른 솔 2014.03.12 10:14

    넘 멋진 공연이군요!
    두 분이 알콩달콩!
    잘 계시죠!
    답글

  • 비너스 2014.03.12 10:24

    하핫. 깨달음 님의 오버. ㅎㅎㅎㅎ 옆에 있는 사람은 좀 걸치적거리기도 하겠네요. ^^;
    답글

  • 자칼타 2014.03.12 10:26 신고

    이번에는 남편분이 분위기 파악을 제대로 못하셨나 보네요..
    제 생각에는.. 아무래도 질투나서 그러셨을 것 같아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3.12 10:43

    깨서방님의 한국사랑 ..
    최고입니다 .....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3.12 11:25

    ㅎㅎㅎ
    질투심에서 그런거구만유~
    저라도 그랬을것 같은데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홍홍 2014.03.12 12:19

    어머 깨서방님 너무 귀여우세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03.12 14:19

    진짜 정말로 같이 안다닐껴? 그럼 안되는데???
    답글

  • 2014.03.12 16: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3.12 16: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연송이 2014.03.12 16:21

    으아아앙...질투도 엄청 귀엽게 하시네요 ㅎㅎㅎ부러워요.
    답글

  • 초원길 2014.03.12 18:11 신고

    오메.. 하지 마세요...
    작년말에 에매할 정도로 인기 높은 공연이네요..
    두분의 행복한 공연 관람 눈에 선합니다
    답글

  • 팔메 2014.03.12 19:28 신고

    이런 다음에도 같이가세요 ^^
    점점 서로를 이해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꺼에요
    답글

  • 하루 2014.03.12 21:05

    케이님은 클래식을 좋아하시나요?
    만약, 좋아하신다면 좋아하는 음악을 블로그에 추천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답글

  • 민들레 2014.03.13 01:24

    넘치는 한국사랑 그렇게 사랑 하기도 힘들겁니다.
    답글

  • 피러17 2014.03.13 22:00

    케이님 덕분에...
    퇴근길...
    와이파이가 되는 버스가 걸려서.....
    일 디보 검색해서....
    노래 들어보고 있어요.....

    왠지....
    한국의 성악가 부르는 듯도 하구요.....
    라이브 가셔서 정말....눈물 났을거 같아요~
    답글

  • 보니 2014.03.24 11:28

    일디보 셉을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일디보를 엄청....그중에 셉을 엄청...좋아합니다..
    올해 한국내한공연도 있었잖아요..
    서울에서 1번,,,광주에서 1번...
    일본공연도 보고싶었는데....못 봤어요...ㅠㅠㅠ
    2012년에는 동경 공연을 2번이나 봤는데...^^
    케이님과 공통점을 발견했네요..^^
    일디보 셉.....에 대한 사랑.....^^
    답글

  • 최정자 2014.04.04 10:1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이춘애 2014.04.04 10:21

    곁에 있을때 잘 해 주세요~ ㅎㅎㅎ~ 남편분 애교구먼요~ 저는 음악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올려 놓으신 사진 보니 웅장한 느낌에 케이님이 느꼈을 감동이 전해 집니다!
    답글

  • 냥이 2014.09.14 19:59

    아이고~~넘치는한국사랑 귀여우신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