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아무리 떼를 써도 한국에 갈 순 없다.

by 일본의 케이 2014.03.13

[ 오머니,,,어찌까..일본,,,,]

[ 오메,,,,, 깨서방 보러 일본에 한 번 갈라그랬는디 영 맘대로 안되네~]

[ 오머니, 괜찮아요~~~]

[ 올 해 못가믄, 내년에 갈랑께 기다리소잉~]

[ 오머니, 힘내세요~]

5월 연휴기간 온 가족이 일본으로 휴가 올 계획을 세웠는데

 3배로 뛴 여행비용에 몇 번 갈등을 하다 그냥 성수기를 피해 오자는 결론을 내렸단다.

70만원이면 충분히 즐길 곳인데 3배의 가격을 주고 굳이 올 필요가 없지 않냐는

 나의 의견과 깨달음이 그렇게 아까운 돈을 써서 안 된다는 주장도 있어

최종적으로 5월을 피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던 모양이다. 

전화를 끊고 깨달음이 꺼낸 건, 이번에 한국에서 우리 엄마가

깨달음에게 준 곶감셋트였다.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지 뜯지도 않고 냉장고에 넣어 둔 곶감을 왜 꺼내냐고 그랬더니

그냥 어머니와 통화하고 나니 생각나서 꺼내 봤단다.

하나 먹자고 그랬더니 포장을 뜯어 뭔일로 순순히 몇 개를 건네 준다.

[ .................... ] 

 

우리 엄마랑 가족들, 내 결혼식 때 일본에 왔으니 4년전이다.

그냥 비싸도 오시라고 했어야 했는지... 둘이서 곶감을 씹어 먹으며 좀 갈등하고 있는데

단체 카톡으로 국내여행 강원도로 코스를 바꿨다고

 펜션을 빌려 속초, 정동진에서 바다를 보고 오자고 우리 일본팀도 합류하지 않겠냐는 카톡이 왔다. 

깨달음에게 카톡 보여주며 설명해 줬더니 자기 안 가본 곳이라고

속초가 어디냐고 바로 한국지도 펼친다.

 

그러더니, 또 자기 스케쥴표도 확인해 보고

간다면 우린 하루 전날 가야 하니까 금요일 출발이네라며

항공권 있는지 여행사 사이트를 검색하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그 때는 일본도 황금연휴여서 1인당 티켓만 9만엔정도라고 

다른 사이트를 찾아본다고 엄청 빠른 속도로 검색을 했다.

 

 이곳도 성수기여서 티켓이 그 정도 할거라 예상했던 일이다.

지난 달에 갔다 왔으니 이번엔 그냥 참자고 그랬더니 대답을 하지 않는다.

5월 연휴 때는 시댁에도 가야하니까 마음을 접어라고 정동진은 다음에 언제든지 갈 수 있다고 달랬더니

자기 강원도 쪽은 한 번도 안 가봤다고, 배타고 낚시 같은 것도 하지 않겠냐고

자기도 해 보고 싶다고,... 눈을 불쌍하게 뜨며 애원하듯이 말을 한다.

[ ...................... ]

그래도 안 된다고, 한 사람당 10만엔(한화 약 100만원)씩 주고 

굳이 그 때, 그 날에 가야할 이유는 특별히 없다고 그랬더니

[ 아이고~~~~~가고 시퍼요~~]란다.

그냥 못 들은 척하고 언니들에게 우린 참석 못하겠다는 카톡을 보내 버렸다.

그날 밤, 잠 들 때까지 깨달음은 나 들어라고 [아이고~][아이고~]를

연발하며 시위를 했지만 내 마음을 바꾸진 못했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행복한요리사 2014.03.13 10:06

    깨달음님께서 많이
    아쉬우셨나 봅니다.
    케이님! 다음 기회에
    만나시면 되지요... ^^
    답글

  • 흑표 2014.03.13 10:20

    ㅎㅎ..

    눈에 선합니다.

    담에 멋진 여행하시기를..
    답글

  • 박씨아저씨 2014.03.13 10:33

    걍 눈 질끈감고 오케이 하지~ㅎㅎㅎ
    답글

  • Jinny 2014.03.13 10:50

    그러게요, 비행기값이 너무 비싸네요.
    쌀때 기다렸다 다시 계획하면 되죠 뭐.
    꺠달음님 잘 달래 주세요.
    답글

  • 유재학 2014.03.13 11:07

    아이고~~어찌할까요...혼자라도 보내주세요 맘이 짠하네요 ~~^^
    답글

  • 자칼타 2014.03.13 11:11 신고

    해외생활하다보면 정말 돈 많이 벌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ㅜㅜ
    1년에 한 번 방문하는 것으로도 만족해야 하니까요..
    군대에 있을 때도 이렇게 집을 못가진 않았는데...

    갑자기 한국 집이 너무 그립네요...

    답글

  • fhyfc 2014.03.13 12:14

    일본에서 강릉 동해가는 훼리인가 크루즈인가 있어요. 비행기보다 훨씬 저렴할 것 같아서. 알려드려옷
    답글

  • 굄돌* 2014.03.13 13:25 신고

    아이고 아이고~
    ㅎㅎ
    귀여운 깨서방님!
    답글

  • 팔메 2014.03.13 14:33 신고

    성수기에는 확실히 비행기값이 비싸네요 ^^;
    해외에 나가본지도 꽤 오래됬네요
    성수기 조금지나시고 함께 꼭 오세요 한국에~~~
    답글

  • Lesley 2014.03.13 16:12

    이 곳까지 '아이고~~~' 하는 깨서방님의 부르짖음이 들립니다. ㅋㅋㅋㅋㅋ
    깨서방님을 위로하는 차원에서, 당분간은 깨서방님이 한국 음식이나 한국 드라마 타령하셔도 케이님이 못 이기는 척 넘어가주셔야겠습니다. ^^
    답글

  • 빵사랑 2014.03.13 17:18

    잘 모르겠지만 일본에서 부산이나 강원도쪽 오가는 배편은 어떠실까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3.13 17:52

    그러고보면 오가는 경비때문에
    함부러 오가는것도 힘들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JS 2014.03.13 17:59

    귀여우신 깨달음님 ^^; 저도 이렇게 친정엄마가 그립고 한국이 그리운데 (작년 12월에 다녀왔는데 벌써 또 그립네요;;) 그 마음이 너무나 이해되네요 ㅎㅎ 그리고 한국을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해주심 감사하기도 하고요..요즘엔 비수기에도 티켓 가격이 많이 올랐더라고요. 아무쪼록 일정과 가격이 잘 맞는 시기가 오길 바랍니다.
    답글

  • 피러17 2014.03.13 19:58

    깨서방님....
    참으소서.....

    다음에 한국 오시면....
    그때 한번 들르세요....
    답글

  • 삿포로 2014.03.13 23:52

    비행기값이 장난아니군요..ㅠㅠ
    한국 오고 싶은 마음 이해해요ㅠㅠ
    답글

  • 조윤희 2014.03.14 03:11

    두분에 관한 글 읽다보면 미소가 지어집니다.
    깨달음님, 넘 귀여우신듯~
    답글

  • 유머조아 2014.03.14 07:49 신고

    에구구.. 이 담에 더 멋진 여행하시길요~
    답글

  • Pretty 2014.03.14 09:17

    남편분 너무너무 귀여우세요. 아이고 아이고.

    답글

  • 2014.03.15 01: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하느리 2014.03.15 14:53

    저도5월이나6월에갈까하는데 모르겠어요 직장인이라 거기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