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부자들이 갖고 있는 공통된 습관

by 일본의 케이 2015. 3. 21.

 

 [ 언니,, 어떻게 돈을 그렇게 많이 모았어~]

썩 친하지는 않지만 협회 일로 대학원 후배를 만나야만 했다.

무슨 얘길 하다가 [돈]얘기가 나왔는지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아마도 일본에서 대출 받기 힘들다는 얘기가 발단이 되었던 것 같다.

그러다가 주소가 변경될지 모른다는 말이 나오고

이사할 예정이라고 얘기를 했더니 

위치, 평수, 집값까지 거침없이 파고드는 후배의 질문에 

난 대충대충 대답을 했다. 

후배는 3년전에 직장동료인 한국인 남편과 결혼을 했고,

지금은 새 일자리를 찾고 있는 중이다.

아직 자기네는 내 집마련 하기엔 터무니없이 부족한 상태라고

저축해 놓은 것도 없고, 남편도 샐러리맨이고,

자기도 지금 노는 상황이여서 

내 집마련은 꿈도 못꾸고 있다고 푸념을 하다가

나보고 부럽다며 본격적인 [돈]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

[주식]을 좀 해 볼까 [과외 ]을 해볼까 [부업]을 해볼까,,

갈팡지팡하는 그녀의 생각들을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또 물었다.

[ 언니,,, 돈 어떻게 모았는지 좀 알려줘~]

[ ........................ ]

이상하게 작년부터 내 주위사람들에게 가끔 이 소릴 듣는다. 

돈을 많이 모은 것도, 돈이 많은 것도 결코 아닌데

내 주위에서 보여지는 우리 부부는 [가진자]처럼 보이는 것 같았다.


 

삶의 여유보다는 마음의 여유가 있다는 것을 부자라고 칭한다면

 우리 부부는 분명 [부자]일 것이다.

우리는 자식이 없어 양육비, 교육비가 불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이곳은 크고 작은 경조사가 한국처럼 많지 않기에

인사치레를 해야할 경조사비도 거의 들지 않는다.

그래서 일반적인 한국커플에 비해 지출이 적다면 적다고 할 수 있지만

그래서 여유가 있는 것일까.....꼭 그것만은 아닌 것 같다.

 

결혼을 하기전 10년여동안 난 이곳에서 참 많은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8년이라는 세월을 학생신분으로 지내면서 

등교하는 날 외에는 거의 알바를 했었다.

설거지 알바부터 티슈 돌리기, 초밥집, 고깃집, 삼각김밥집, 노상판매등등

몸이 고생스럽더라도 시급이 좀 많은 알바를 했었다. 

학비는 장학금으로 대처가 됐지만

생활비도 그렇고 행여 장학금을 놓치면 안 된다는 생각에

알바를 악착같이 했던 것 같다.

그 당시 그렇게 알바를 하면서도

난 100엔(그 당시 약 1,200원) 쓰는 걸 무서워했다.

주변의 얘들은 자판기에서 쉽게 쉽게 100엔짜리 쥬스, 녹차를 

빼 마셨지만 난 늘 어딜 가나 집에서 미리 챙겨 온 음료를 마셨다.

지금도 외출시에는 마실 물을 챙겨가는 게 습관화 되어 있다.

대학원 시절, 이 후배는 식사부터 간식까지 늘 외식을 했었다.

그 때도 난 도시락을 싸거나 간단한 샌드위치를 집에서 준비했었다.

내가 가까이 하는 책들 중에는 인간의 본성, 습관, 버릇,

인격에 관한 내용을 다룬 책들이 많다.

그 중에서 토마스 C의 책 중에 [부자 되는 습관]이라는 책엔

이런 습관들이 나와 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이 책에서 얘기하는 건 부자가 되기 위한 조언뿐만 아니라 살아가는데

인간의 인성을 바꿔주는 좋은 습관들을 제시하고 있다.

간단하게 정리하면 부자들의 공통된 습관은 일찍 일어나고

 매일 책을 읽고 TV를 멀리하고

해야할 일을 빠짐없이 메모해두고

꿈을 향한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고

좋은 습관은 몸에 베이도록 항상 노력하며

 나쁜 습관은 버리려 늘 의식하며 살아라는 것이다.

이 모든 걸 따라 한다고 해서 반드시 성공하고 부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부자들과 가난한 사람들 사이에

이처럼 뚜렷하게 습관의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은

이러한 습관이 몸에 베이면 부자가 될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얘기하고 있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부자가 되고 싶으면 먼저 저 책에 나온 것처럼

실행을 하는 것도 좋겠지만

현실적인 생활 속의 약속을 철저히 지키는 게 중요할 것이다.

우리부부는 모든 수입의 60%을 저축한다.

저축은 기본이다. 투자를 위한 저축이 아닌

노후의 여유로운 생활을 위해서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60%을 저축하고 혹 계획에 없는 지출이 생기는 달은

다음달 생활비를 미리 당겨서 쓰고

다음달은 남은 생활비에 맞는 생활을 해나간다.

매달 정해진 생활비에서 어떻게든 생활을 하며 

그 이상의 지출을 발생시키지 않는다.

그리고 우리 부부는 지금의 삶에 필요치 않은 것들은 갖고 있지 않다.

그래서 자가용도 없다. 자가용의 필요성을 많이 느끼지 못해

사질 않았을 뿐이다.

가까운 거리는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큰 쇼핑을 하거나 여행을 하는 것도 우린 적어도

6개월전에 그것들(큰 지출)에 대비를 한다.

이런 일련의 작은 생활습관들이 완연히 몸에 베였다. 

 

난 내 나름대로 돈에 대한 작은 철학을 갖고 있다.

돈을 대하는 태도가 그사람을 부자로 만들기도 하고

가난 속에 살게 한다는 믿음이다. 

잔돈푼을 귀히 여기지 않으면 절대로 부자가 될 수 없음을 장담한다

1원을, 10원을 대하는 태도, 부자는 1원이 10억원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있지만

가난한 사람은 1원은 돈도 아니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짙다.

1원을 대하는 그 사람의 마음가짐, 태도가 많은 것을 결정한다.

10원을 쓸 때와 1,000원을 쓸 때의 감각이 확연히 달라야만 한다.

돈을 대하는 마음자세, 그 작은 습관들이 모여

 성공, 부자의 첫 걸음을 내딛는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소크라테스는

부자가 되는 한 가지 방법으로

[ 내일 할 일을 오늘하고, 오늘 먹을 것을 내일 먹어라]는 명언을 남겼다.

여러방향의 뜻을 내포하고 있는 명언이 아닌가 싶다.

오늘도 후배는 커피숍을 나오면서 옆 빵집에서

초코빵, 크림빵, 도너츠를 가득 샀었다. 간식으로 먹겠다고,,,,

집에 빵굽는 오븐 샀다고 자랑 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내 몸에 베인 습관이 좀처럼 변하지 않듯이

후배 역시도 변함이 없었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3.21 18:12

    슈에요.좋은글이내요.저도나갈때는집서물챙겨가요.부자는작은습관서생각돼내요.저축많이하는건좋죠.캐이님글봬면고생안하셨을것같은대.바이트하셨다니대단하세요.많은감동받았어요
    답글

  • 게으름뱅이 2015.03.22 13:44

    케이님 글을 보고 반성이 많이되네요..제가 바로 케이님 후배같은 스타일입니다ㅜㅜ
    돈을 제대로 모으지도 못하고 작은돈씀씀이가헤퍼서 이나이먹도록 통장에 돈천만원도 없네요ㅜㅜ 이제 정신차리고 생활태도부터 바꿔야겠어요!!!
    답글

  • 쥬월드 2015.03.22 16:3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5.03.22 21:02

    잘보고~배우고갑니다 실천해볼게요
    환절기 감기조심하세요^^
    답글

  • 부자들이 하는 모든 습관을 하나도 실천하지 않아서
    그래서 가난한건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되네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3.22 23:08

    저도 좀더 계획적으로 살아야하는데 내공이 아직 많이 부족한걸 느끼고갑니다
    답글

  • 2015.03.22 23: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3.23 03: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3.23 08: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키 2015.03.23 09:59

    큰 공감을 했습니다. 연초에 계획했던 일들을 잘 해나가고있는지 스스로 다시 점검하게 되었어요,, ^^
    답글

  • 초록개구리 2015.03.23 10:18

    나 자신을 뒤돌아 볼 수있는 좋은글이네요,,, 많이 반성해야 할 것같아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 olivetree 2015.03.23 11:29

    하루하루를 차곡차곡 살아가는것. . 을 다시 생각해볼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 아마도 저는 매일갇이 그래야할지도~^^
    답글

  • 2015.03.23 13: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흑표 2015.03.23 13:12

    몸에 좋은 습관은 들이기가 힘들고

    나쁜 습관은 금방 몸에 스며드는것 같습니다.

    좋은 습관들이기 명심 또 명심해야겠습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3.24 16:28

    늘~ 딸한테
    10원도 쪼개 쓸줄 알아야 하고
    100원을 우습게 생각하지 말아라
    우습게 알면은 100원 때문에 울날이 올것이다 하고 얘기를 하지요
    케이님의 생활방식에 박수를 보냅니다.짝~짝짝~!
    답글

  • 2015.03.25 09: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3.27 04:52

    여러가지를 배우고 깨닫습니다. 부자습관 메모해 두었어요 ^^
    답글

  • 츄츄맘 2015.03.31 11:49

    오랫만에들어왔어요 애인생겼거든요..ㅋㅋ깨달음아저씨랑언니를부러워하며 저도좋은인연생기게해달라빌었는데..이뤄졌어요!ㅋㅋ더만나봐야알겠죠?건강하세요
    답글

  • 2015.03.31 15: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6.12 19: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