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블로그,,공감조작 사건 발생날

by 일본의 케이 2015.01.20

 

 

 

 내가 공감 수를 임의로 올리는 행위를 했다는 답변을 받았다.

무슨 소린지 영문을 모른 채 인터넷을 뒤지기 시작했다.

어느 블로거가 [케이의 일본생활]은 공감수를 

조작한다고 떠들고 다니고 있었다.

그것도 같은 일본에 사는 블로거로 ( 그 당시 다음에서

 활동 중-2015년) 예전부터 내 글을 따라하고

 비난하던 상식이하의 블로거였다.

고객센터 문의창을 열어놓고 멍하니

 한참을 생각하다가 전 그런 일을 하지 않았고 

그런 방법도 모르니 혹 제 사이트에

그런 흔적이나 이상한 점이 있으면 

알려달라고 문의를 드렸다.

 





 여러분이 눌러주신 [공감] 덕분에

 메인에 노출이 많았습니다.

메인에 도출이 된다는 것은 방문자가 늘어나고

 광고 수익도 늘어난다는 것입니다.

전 오늘에서야 알았습니다.  광고 수익을 높이기 

위해 [공감]을 조작한다는 것을,,,,  

참,,,  블로그 하기 힘드네요...

 영문도 모른 채 자다가 뺨맞은 기분입니다.

제 블로그는 메인에 노출되지 않아도

 평균 2,000~3000명의 이웃님들이

 오십니다.( 2015년도 방문자수 )

그 분들 중에는 글이 좋던 나쁘던 

무조건 [공감]을 눌러주시는 분이 

대략 6분의 1정도 됩니다 (약 350명 전후)

그래서 새벽에 글을 올리고 꼬박 하루가 되는 날이면 

기본 300개 정도의 공감을 받습니다.

글의 내용에 따라 [공감]수의 편차가 있지만

그 다음날 들어오신 분들이 눌러 주시는 것까지 합하면

 평균 400-500개 이상의 공감을 얻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귀하게 눌러주신 [공감]이

조작에 의한 거라 단정 지어진 게 가슴이 아프고

 다음측 관리자분이 제 블로그를 보시면

 제가 [공감]을 조작했는지 안 했는지

 아실텐데 왜 [조작]으로 판단을 하셨는지 

신뢰가 무너진 것 같아 속이 많이 상했습니다.

제가 무슨 말을, 어떤 말로 이 문제를 얘기를 해야할지

아니 앞으로도 풀어나가야할지 

아직까지 잘 모르겠습니다.

난 아니라고, 난 아니라고, 난 공감조작하는

 방법도 모른다고

천 번, 만 번 얘기한들 뭐하겠냐 싶었습니다.

한국 뿐만아니라 해외 각국에서 생활하시는

많은 분들이 저희 블로그를 

조용히 응원해 주셨는데

지금까지 격려의 마음으로, 응원의 마음으로 

눌러주신 그 분들의 

마음까지도 사기로 취급당하는 것 같아 

참 가슴이 아팠습니다.

 

이웃님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

날마다 [케이의 일본생활]로 검색하여 일부러 오셔

부족한 글 읽고 잊지 않고 공감 눌러 주셨던 그 응원이

조작이라는 단어로 쓰여지는 상황을 만들어서

 너무 가슴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   

 그저 글 쓰느라 고생했다고 격려의 의미로 눌러주셨던

그 마음을 바르게 지키지 못했음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깨달음은 모든 걸 무시하라고 합니다.

다음측에서도 다시 글이 뜨게 한 것은 

문제가 없었다는 증거라고

 변함없이 나와 자기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이웃님들이 계시니까

신경 쓸 필요없다고 그냥 지금처럼 하면 된다고 합니다.

저도 그럴 생각입니다만 가슴 한 구석에 

구멍이 뚫린 것처럼 허허롭기만 합니다.

블로그는 그냥 블로그일 뿐이라고 엊그제도 글을 올렸는데

오늘 또 이런 일이 있으니 마음이 썩 유쾌하지 않네요.

진실이 묻혀가고 거짓이 진실이 되어가는 세상이

바로 이런 것인지 씁쓸한 마음을 주체할 길이 없습니다.

누군가에 의해 방해를 받거나 억측과 거짓, 

헛소문이 난무하더라도

 여러분들이 이제까지 보내주신 응원이

 헛되지 않게 거짓이 아니였음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힘을 내야하는데

오늘은 쉽게 마음을 잡지 못하고 있는 제가 있습니다.


공감조작 그 이후,

http://keijapan.tistory.com/724


댓글189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1.23 18: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머냐부 2015.01.24 07:05

    정말 속상하시겠지만
    너무 맘쓰지 마세요..
    신경쓰시다 건강 해치실까 걱정됩니다.

    답글

  • 하하호호 2015.01.24 11:04

    요즘 블로그 조작 사건으로 시끄럽다보니
    엉뚱한 블로그에 불똥이 튀니 봅니다.

    불똥이 튀어서 약간의 상처가 있더라도
    나쁜일을 하지 않은 블로그는 원상회복이 되겠죠.

    세상일은 새웅지마라고 생각하시고 힘내세요.
    답글

  • 강지연 2015.01.25 03:53

    케이님 글을 눈팅만 하던 강지연입니다. 케이님 글을 지난 3년간 읽어 왔는데... 조작이라요. 제가 억정이 더 무너지네요. 케이님 그런짓할 사람이 아니란것을 케이님 글을 읽는 사람들 압니다.
    답글

  • 드럼치는 똥 2015.01.25 19:08 신고

    오늘 처음 방문했는데 이런일이 있으셨다니... 너무 신경쓰지 마시고 힘내세요!!
    답글

  • 2015.01.25 22: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쓔쓔 2015.01.27 02:30

    늘 좋은 글 읽고 방문의 흔적을 공감하나 누르는 것으로 케이님과 함께한다고 생각하는데 이런일이 있었다니 슬프네요 ㅜㅜ 그래서 저도 모르게 글을 남깁니다. 힘내세요^^
    답글

  • 배쓰 2015.01.28 10:01

    허걱
    케이님을 생각나서 직접 검색해서 찾으려니 자동검색어에서 케이님의 공감조작이라는 단어가 나와서 뭐지? 생각하다 무시했습니다

    케이님~ 신경쓰지마세요
    케이님께서 절대 그러시지 않다고 생각해요
    삶을 열심히 사느라 바쁘신데 뭐가 아쉬워서 일부러 하겠어요??ㅠㅠ

    케이님의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길 바래요 ㅠㅠ 누군지 찾아내서 혼내고 싶네요 ㅠㅠ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가 되세요
    답글

  • 츄츄맘 2015.01.28 17:07

    그블로거가누구에요?가서따집시당 앞으론못그러게 나아쁜사람!신경쓰지마욧
    답글

  • 2015.01.28 20: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30 02: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30 18: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擦れ違い人。 2015.01.31 15:03

    가나한자에게는 찾아오는 사람 없고, 부자에게는 아무리 길이 멀어도 손님이 끊이지 않는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적절한 표현인지는 모르겠군요.)

    케이님의 블로그가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다면 아무리 광고를 해도 공감수가 늘지 않을것입니다.

    증거없는 비방목적으로 시비가 붙을경우 사이트 관리자에게 연락하셔서, 상대방에게 제재를 주는편이 좋다라고 생각됩니다.
    그냥 온정주의로 지나가면, 차후에 동일한 문제가 재차 발생될 확률이 높습니다.

    답글

  • 이은희 2015.02.01 21:57

    공감만 누르다 처음으로 댓글 답니다....저도 여기 온지 얼마 안됐지만 글 읽으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답니다...
    빨리 훌훌 털어내시고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려요....
    답글

  • sunshine 2015.02.03 08:58

    가끔씩 눈팅만 하던 사람입니다. 자주 님의 블러그를 오진 못해도 한번씩 올때마다 훈훈한 마음을 얻어 갑니다. 힘내시구요 앞으로도 님의 글 많이 올려 주세요.
    답글

  • 미잉 2015.02.03 20:28

    아마도 부러워하는 거겠죠?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지만요~~
    답글

  • 참새 2015.02.09 00:41

    안녕하세요
    저는 동감도 댓글도 달지 않고 그냥 구경만 하고 가는 애독자?에요
    그렇잖아도 타 블로그에서 사건?얘기를 듣고 케이님의 블로그를 검색해도 나오지가 않길래 이래저래 실망,상처받고 블로그 문을 닫았나보다 생각해서 마음이 안좋았거든요
    오늘 갑자기 메인에 올라왔길래 얼른 즐겨찾기 해놨어요 그리고 동감도 댓글도 달아봅니다
    항상 즐거운 맘으로 새로운글 소식들 기다리고 있으니 힘내세요 ♡
    답글

  • pioong 2015.02.09 02:27

    와우 저는 정말 주기적으로 글을 읽고 눈팅만 하는데 제가 억울해서 답글을 답니다. 힘내세요! 저런건 다 무시하세요 ㅠㅠ
    답글

  • 강민준 2015.02.16 02:3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콜럼비아 2015.05.06 03:13

    어쩐지 언제부턴가 블로그가 안보이길레 이상하다 생각했어요ㅡ 그래서 블로그 접으셨나했는데 그런사정이 참나 한동 안 못들어오다가 몇일전에야 다시 찾아들어왔네요 ㅎㅎ 힘내시고 화이팅하서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