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인간관계에서 제일 중요한 것

by 일본의 케이 2014.12.17

 

저녁 8시, 초인종 소리와 함께 큰 박스 두개를 건네 주시는 우체부 아저씨.

 두 박스 모두 한국에서 온 것으로 하나는 언니가 주문해 준 깡통김.

또 한 박스는 깨달음에게 온 소포,,,

당신에게 온 거라고 열어 보라고 그랬더니 처제가 보낸 거냐고 서둘러

상자를 열길래 아니라고 당신 팬이 보낸 거라고 그랬더니

[ 블로그?]라고 해맑은 얼굴로 날 쳐다본다.

  한국 부동산 관계로 내가 신세졌던 이웃님이 보낸 소포였다.


 

박스를 열자마자 번개와 같은 속도로 박스 안을 탐색하는 깨달음.

자기가 좋아한 과자가 입빠이 들었다면서

이것도 먹어 봤고, 이것도 먹어 봤고,, 하면서 하나씩 꺼내 

자기 무릎에 과자를 올리기 시작했다.

내년 2월 한국 갈 때 (아버지 추도식)까지는 먹을 수 있겠다고

너무 많이 보내 주신 것 같다면서 보내신 분의 신상을 물었다.

[ .......................... ]


 

내 얘기를 들으며 빅파이 딸기쨈을 보더니

자기가 안 먹어 본 과자다면서 바로 하나 뜯어 한 입 넣는다.

딸기 맛이 나는데 촉촉함이 별로 없다면서 나보고 먹어 봤냐고 묻길래

안 먹어 봐서 모르겠다고 그러자 자기가 한 입 먹고 남은 반쪽을 내 입에 넣어준다.

어릴적 먹었던 빅파이 맛이 그대로인데 

 딸기쨈이 발라진 것 빼놓고는 그렇게 다른 것 같지 않다고 그랬더니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또 하나를 먹으면서  

이 이웃님에겐 크리스마스 카드랑 다른 선물도 함께 보내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이 분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얘길 해보란다.

[ ..........................]

 

내가 알고 있는 그 분의 정보를 얘기해 주고

그 이웃님의 블로그를 보여줬더니 조용히 내 노트북을 빤히 쳐다봤었다.

난 안방으로 들어가 내일 출근준비를 하고 나왔더니 

 내 테이블에 올려져 있는 과자들,,,,

왜 과자를 주냐고 당신 다 먹으라고 난 괜찮다고 그랬더니

 블로그 이웃님이 보내 주신거니까 당연히 나눠 먹어야하지 않겠냐고

그리고 자기가 곰곰히 생각을 해보니까

받아서 기분도 좋고 많이 감사한데 다음부터는 보내지 마시라고 하란다.


 

 나도 같은 생각이라고 그런데 이번에는 거부를 못했다고 속사정을 얘기했다. 

실은, 이번 여름에도 뭘 보내고 싶다고 그러셨는데 내가 거부?를 했었는데

 이번에 내가 엽서를 보내드린다고 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바로 소포를 부치셔서 사양할 틈도 없었다고,,,말해 줬더니

그러냐고 그러면 다음에 한국에 가서 차 한잔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으면 좋겠단다.

같은 건축계열의 일을 하시는 것 같으니 대화가 통할 것 같다고,,,

 

가끔 이웃님들과 개인적으로 친분을 쌓을 때가 있다.

내가 도움을 요청하면 늘 도와주시고 협조해주시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한데

깨달음이 좋아하는 한국과자를 보내주시겠다는 분들이 솔직히 많이 계신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주소를 적지 않으려고 애를 쓰는데

편지, 엽서 그 외의 것들은 특히 외국일 경우 주소기입이 의무화 되어있다 보니 적어야만 했다.

주는 마음, 받는 마음,,,,,모두 감사하다.

[ 마음 가는 곳에 물질이 간다]라는 말이 있긴 있지만

이렇게 우리부부를 응원해주시는 것만으로 충분히 감사드리고 있으니

앞으로는 마음만 받자고 다시 의견을 모았다.

그리고 깨달음은 솔직히 직접 만나 뵙고 술 한 잔하고 그런 게 좋단다.

그래야만이 정이 더 들고, 그 사람의 마음을 피부로 느낄수 있으며

 만나다 보면 옛친구처럼 마음 편한 그런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단다.

사람 냄새나는 시간들이 인간관계에서는 제일 중요하다고 그게 친구를 사귀는 맛이란다.

직접 만나 부딪히고, 화내고, 웃고, 울고, 떠들고,,, 그런 시간을 공유하는 게 

친구가 되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한단다. 특히 한국인은 더 더욱,,,

맞는 말이다.

 직접 만나 서로를 알아가는 게 사람 냄새 나는 게 분명하다. 

깨달음을 위해서라도 정말 그런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 같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8

  • Jun 2014.12.17 01:23

    맛있겠다 ㅠㅠ 빅파이가 아직도 있네요. 아~먹고 싶어
    진정한 "종합 선물 세트"를 받으셨네요. 따뜻한 정이 느껴집니다.

    저도 깨달음님과 케이님이랑 술 한잔 짠~ 하고 싶어요!!!
    도쿄도 다시 가고 싶고, 서울도 다시 가고 싶고.


    답글

  • 2014.12.17 04: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17 05: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지은 2014.12.17 09:17

    어릴때 그렇게나 받고 싶던 과자 종합선물세트 같네요. ^^ 직접 만나서 이야기도 하고 정을 쌓으면 제일 좋겠지만 그게 힘들때는 선물이나 편지가 그걸 대신할 때가 있더라구요.
    답글

  • 김동일 2014.12.17 09:24

    주는정
    받는정
    가슴이 따슷해서 입니다

    올들어 제일 추운날이네여 ㅎㅎㅎ

    답글

  • 개코냐옹이 2014.12.17 10:37

    사랑으로 보고 갑니다 ㅠ ..
    답글

  • rocktank 2014.12.17 11:03

    저도 술한잔 같이 하고 싶어요 ^^
    답글

  • 지스 2014.12.17 13:51

    종합선물세트 좋네요^^ 많이도 보내주셨네요 좋아 하셨겠어요 ㅎㅎ
    답글

  • 울릉갈매기 2014.12.17 15:56

    살아가는 재미가
    이런게 또 아닐련지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윤정우 2014.12.17 20:35

    선물이란게 물질과 가치를 떠나 받을이가 부담없이 행복할거라면
    보내도 주어도 좋지 않을까요?
    받아서 행복하고 주는이는 받는이가 행복할것 같으니 흐뭇하고 ,,,,,,,

    아~ 깨달음님에게 과잘 선물하려 햇는데
    나보다 깨달음님을 아끼시는 팬들이 많았구나 ^^:

    이 블로거는 케이님을 좋아하는 님들도 많으시나
    깨달음님도 좋아하는 님들도 많으시니
    이번 기회에 블로거 명칭을 바꾸시지요

    케이와 깨달음의 사랑만들기 등등으로 ( 농담입니다 ㅎㅎㅎ)
    광주는 폭설이 내렸어요
    어릴때 눈이 좋았지만 현실에 매달린 어른들에겐 눈이 마냥 반가운것은 아니더군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2.17 20:42

    이것이 바로 情 입니다.
    답글

  • 시월 2014.12.17 21:21

    마음을 담아 선물을 보낼땐 받는 분이 좋아하실 생각에 흐뭇해지기도 하잖아요.
    서로 크게 부담이 안된다면 작은 걸 서로 주고 받으며 인연을 쌓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인연 많이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2.17 21:39

    하나라도 주고싶은 마음이라서 그래요. 비싼건 아니지만 케이님과 깨달음님이 받고 좋아하실 것을 생각하며 보내셨을 듯 싶네요. 그 마음을 케이님도 깨달음님도 아시리라 생각해요. 한국에 들어오실 때 한국 식구들을 위해서 선물을 준비하시잖아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12.18 15:21

    주는마음 받는마음 둘다 보기 좋으다...

    답글

  • 광주랑 2014.12.19 10:49 신고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소식 잘 보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웃의 좋은 사례네요
    서로 오가는 정이 보기 좋습니다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블루칩스 2014.12.19 14:53

    미리 크리스마스~ 선물 받으셨네요 깨서방형님 표정이 상상됍니다 ㅋㅋㅋ 행복해하는 형님 모습에 보낸이도 매우 행복하실것 같아요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 쫀_Mémoire 2014.12.19 18:49 신고

    조으다 훈훈타 ㅎㅎ 전 겪어보지 못한 ㅠㅠ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허영선 2014.12.20 13:38

    깨달음님이 한국 과자, 한국음시기 좋아하시는 것 보면 너무 흐뭇해져서 마구마구 보내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것 같아요. 어릴적 먹던 과자들 모아서 이런맛도 있습니다~ 하면서 소개하고 자랑하고 싶은 마음?? 블로그 가족들 모두 같은 마음일 것 같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