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실패도 긍정의 힘으로 극복하는 남편

by 일본의 케이 2016. 6. 24.

콤페(competiton의 일본식 줄임말)에서

 떨어졌다는 카톡이 왔다.

뭐라 딱히 위로해 줄 말이 떠오르지 않았다.

발표가 내일인데 이렇게 미리 알게 된 것은

대기업 상무로 계시는 선배가 언급을 해주셨단다.

이번 콤페는 깨달음에게 조금은 남다른 공모전이였다.


 

 

출신 대학교의 재건축및 기숙사설립이였기에

더더욱 자신이 있었고, 꼭 자기 손으로 짓고 싶었다는 깨달음.

솔직히 지금까지 여러 장르의 콤페가 있었고 순조롭게

당선이 많이 된 편이였다.

하지만, 이번만은 그 선배 기업측에서 당선이 되었고

깨달음과 함께 공모에 참가했던 다른 중소기업들도

 모두 떨어졌다고 했다.

그 속내를 듣고 보니 그냥 지나치기가 짠해서

저녁에 깨달음을 불렀다.

나보다 먼저 가게에 도착해 있던  깨달음이

예약석에 앉아 있었다.


 

힘없이 건배를 하길래

[ 괜찮아,, 이번엔 좀 아깝긴 하지만 최선을 다했잖아..]

[ ........................ ]

깨달음이 아무말 없이 술 잔만 기울렸다.

[ 기대가 컸구나...]

[ 응,,, 졸업생이니까 난 우리 회사가 유리할 줄 알았어..

졸업생에서 기회를 주겠다고 공고에도 나왔었단 말이야...

그래서 그 선배 회사로 갔을까...

우리같은 작은 회사에 기회를 줄 것처럼 해놓고

결국엔 대기업에 맡겼다는 게 왠지 배신 당한 느낌이야... ]

난 말없이 빈 잔에 와인을 채워주었다.

 

그렇게 와인을 한 병 비우고, 또 한 병 주문을 하고,,,,

원래 사는 게 생각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오가고,,지금 건축계의 움직임과

중소기업들의 고충들, 직원들의 능력,,

뭐 그런 얘기들을 했던 것 같다. 

깨달음이 좋아하는 전복요리가 나오고

혼자서 맛나게 먹던 깨달음이 좋아하는 걸 먹으니까

기분이 좋다면서 콤페에는 떨어졌지만

좋은 일이 하나 있다며 얼굴색이 갑자기 바뀌었다.

낙선 소식을 듣고 사무실로 돌아가는 길에 문득

눈에 띄는 즉석복권을 샀는데

5,000엔이 당첨 되어서 기분전환이 바로 되었단다.

[ ............................. ]

 

 좀 전까지 풀이 죽어서 힘드네 어쩌네 했으면서

콤페에서 떨어진 우울함을

씻어버릴 정도로 5,000엔 당첨 된 게 기뻤냐고

물었더니 이번 콤페는 자기 스스로 기대에

부풀어 있어서 실망이 크긴 컸지만 결과를 바로 받아들이고

 또 새로운 길을 열고 가면 되지 않겠냐고

그래서 복권을 샀더니 당첨이 되었다며

태어나서 최고의 금액이였단다.

[ ........................... ]


 

그러면서 브이를 얼굴에 대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운이 아직도 많이 남았다는 증거란다.

[ .......................... ]

방금 전까지만 해도 우울했던 모습은 온대간대 없어

조금 황당해 했더니 당신은 복권 외에도

이런저런 운이 많이 따르는 사람이지만 

자기에겐 생전 처음 있는 일이니까 엄청나게

좋은 기운이 자기에게 몰려오고 있는 게 분명하단다.

자기 모교였기에 애착이 더 갔던 게 사실이지만

다른 기회가 또 올거라 믿고 싶단다.

그렇게 생각을 바꾸니까 복권도 당첨 된 게

아니겠냐고 행복모드로 다시 되돌아왔다며

 뭐든지 긍정적으로 생각해야지

계속 질질 끌어서 좋을 게 없다고

  당신이 이렇게 힘내라고 술도 사주니까

모두 잊어버릴 수 있단다.

[ .......................... ]

그렇다면 다행이라고,,,,당신이 그렇게 생각하고 털어버리면

나도 편하다고 대답을 하고 방금 찍은

사진을 확인하다가 당신 머릿숱이 점점 없어져서

[대머리]아저씨 같다고 했더니

자기 조상들 대대로 대머리는 없었으니까 대머리 될 확률은  

적지만 혹 그렇게 되면 [배 용준] 가발을 사면 된다고

 아무 걱정 없다면서 [겨울연가]처럼 목도리 두르고 옷도

그렇게 입고 다니면 사람들이 자기를 [ 욘사마]인 줄

알 거라며 그것도 재밌을 것 같단다.

[ .......................... ]

너무 긍정적이라고 했더니 긍정적인 게 아니라

닥쳐오는 모든 일을 즐기면서 살아가면 된다며

완전히 기분이 좋아진 깨달음이

노래방 가서 [애인 있어요]를 한 곡 부르고 싶다고

와인 잔을 모두 비웠다.

단순한 건지..순진한 건지..정말 긍정의 힘으로

버틸생각인지 알 수 없지만 아무튼 다시 밝아진

모습에 한시름 놓았다.

전전긍긍하지 않고 훌훌 털어 버리는 모습이 보기 좋아

가게를 나와 노래방으로 향하며

난 문뜩 헬렌켈러의 명언을 떠올렸다.

[ 행복의 한 쪽 문이 닫히면 다른 쪽의 문이 열린다.

그러나 흔히 우리는 닫힌 문을 오랫동안 바라보기 때문에

우리를 위해 열려있는 다른 문을 보지 못한다 ]

긍정의 힘은 행복도 만들어가는 파워가 있음을

재확인하는 하루였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Hazelgrove 2016.06.24 09:28

    케이님과 깨달음님의 이야기에 저도 긍정의 기운 얻습니다. 케이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

  • 2016.06.24 10: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6.24 11: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선혜 2016.06.24 11:01

    깨서방님의 긍정마인드 참 부럽습니다 머리속으론 알면서도 현실에선 난 왜이럴까 부정적인 생각과 남탓을 하게 되는 제 자신이 부끄럽네요ㅠㅠ
    답글

  • 2016.06.24 11: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6.24 11: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wan 2016.06.24 11:37

    감사합니다~잘보고가요 :)
    답글

  • 남무 2016.06.24 12:50

    깨달음님 참 매력적이세요...^^
    케이님 부럽습니다^^
    답글

  • 무궁화 꼬냥이 2016.06.24 18:58

    배용준 가발 ㅋㅋㅋ 아 정말 왜이리 귀여우신지~~~ 쿨하신 케이님과 초긍정 깨달음님은 정말 천생연분인 듯 해요. 그리고 마지막 헬렌켈러의 말 많이 공감되네요.
    답글

  • 2016.06.24 19: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6.24 23: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6.24 23: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행복한사람 2016.06.24 23:54

    두 분에게 배우는 것이 많습니다. 늘 행운이 함께 하시고, 건강하게 행복하시길 빕니다. 오늘도 소중한 일상을 함께 나누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답글

  • lovelycat 2016.06.25 09:56

    헬렌 켈러의 명언이 정답이네요^^
    두 분은 과연 천생연분이신거 같아요~^^
    답글

  • 빼빼 2016.06.25 13:44

    고생 많이 하셨을텐데.. 아쉽네요! 그래도 5000엔으로 씻어내는 모습이 귀여우세요ㅎㅎ 오늘 하루도 파이팅!!하세요ㅎㅎ
    답글

  • 동그라미 2016.06.26 09:38

    닥쳐오는 모든 것을 즐기면서 살아가는 것’
    이보다 더 멋진 명언이 어디에 또 있을까요...

    답글

  • 2016.06.26 14: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경남 2016.06.27 10:05

    역시 깨달음님이시네요..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시는 그 모습 배우고 싶네요. 웬지 모를 긍정의 기운탓에 좋은 일도 마구 들어오실 거 같구요..헬렌켈러의 명언도 가슴에 와 닿습니다. 케이님 좋은글 항상 감사해요.
    답글

  • 2016.06.28 05: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6.06.29 12:05

    깨달음의 긍정 에너지가 지금 저에게 필요해요~!!!
    좀 보내주세요~!!!!!!!!!!!
    '기대'라는 것이 참... 일에 원동력이 되지만.. 결과에 대한 부담을 다가오기도 하지요..
    나이들 수록 '기대'라는 것을 하지 말하야지 하면서도 또 혼자 저만큼 기대를 갖고 있다가 실망하기를 반복합니다.
    그래도 깨달음님 처럼 금세 훌훌 털고 일어나야 겠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