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외국인에게 요즘 인기있는 일본의 관광상품

by 일본의 케이 2014. 11. 13.

 

일본 관광청은 지난 20일 일본 방문 외국인이 올해 93만명에 달했음을 발표했다.

엔 하락과 동남 아시아의 비자발행 조건을 완화시킨 배경과 함께

하네다 공항의 국제선 발착 증가및 크루즈 여행자의 증가,

 센카쿠 문제로 주춤했던 중국 관광객이 늘어난 것도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다보니

 당연 소비금액도 크게 늘어났고 국가별 소비액을 산출해보니

1인당 여행비용으로 중국이 24만엔(한화 약 220만원)을 약간 넘었고

타이완은 12만엔,  미국과 홍콩은 약 14만엔, 한국은 7만엔대로 하락한 조사결과가 나왔다.

쇼핑금액은 중국 관광객이 1인당 13만엔을 사용하는 결과를 알 수 있었다.

 

이렇게 관광객의 소비액이 늘어가면서

최근들어 외국인이 일본 관광상품으로 무엇을 구입하는지에 관심이 높아져

여러방면으로 앙케이트를 실시했다.

그 결과, 영어권 관광객은 패션용품 구입이 많은 반면 

중국어권 관광객은 식품, 화장품.의료품등 일상용품을 선호함을 알게 되었고

일반 대형슈퍼에서는 과자, 초콜렛 등 일반 생필품과 식재료 코너를 확장하고 있다.

특히 중국계 관광객들은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상비약및 기초화장품, 기저귀까지

생필품을 대량으로 구입하는 바람에 각 점포에는 중국인 스탭이 상주,

일본인들이 일상속에 사용하고 있는 물건들을 적극 추천하기도 한다.

 

또한, 중국어권 관광객이 일본산을 고집하는 경향이 짙어가면서

 가격보다는 품질에 승부하고자 일본기업및 백화점까지

Made in Japn 물건을 만들어 내는데 온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변함없이 인기가 있는 일본 관광상품으로는

 나무 젓가락, 문구류, 캐릭터 열쇠고리, 일본인형,

한문이 적힌 티셔츠, 초밥모양의 마그네틱, 동전 지갑등이 꾸준히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선물 패턴이 바뀌어 그릇을 포함한

주방용품인 도마나 사시용 칼도 많이 구입하고 있다.

그 중, 일본인들이 제일 의아해했던 관광상품 중엔

 유카타, 도장, 일본도, 캐리어, 후리가케(뿌려뿌려 같은 것)

발가락양말, 도시락통, 분제, 성인잡지였고

캐리어가 관광상품이 되어버린 이유중에 하나는 대량으로 상품을 구입한 관광객이

들고 다니기 불편하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바로 가방에 넣어

 가져갈 수 있게 하기위한 아이디어라고 한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경제 평론가들은 입을 모아 일본의 문화와 생활을 가깝게 느껴질 수 있는

가장 일본스러운 상품만이 외국 관광객의 시선을 끌 수 있다며

그것이야말로 진정한 재팬 브랜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렇게 일본의 전통문화와 생활습관을 가깝게 접하려하는 관광객이 늘어남과 동시에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상품들이 불티나게 판매되자

일본 업체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일본 뿐아니라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도 실속있고

 실용적인 관광상품을 구입하고 있겠지...

댓글16

  • 2014.11.13 01: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11.13 07:53

    한국은 지금
    장기적인 경기 침체로 다들 힘들어하고 있답니다.
    에휴~
    답글

  • 이지은 2014.11.13 09:14

    저도 매년 도쿄에 갈때마다 캐리어 말고도 접는 천가방 큰거를 하나 더 들고 가는데요. 거의 먹는거라든지 동전파스 라던지 갈때보다 짐이 몇배나 늘어서 들고 온답니다. 친구들이 차라리 이민가방을 하나 들고 가라고 하더라구요. ㅎㅎ 한국에도 일본 먹거리나 동전파스가 들어오긴 하지만 가격이 몇배나 뛰어서 비싸다 보니 한번 가면 가득 짊어지고 돌아오게 되네요. ^^
    답글

  • 그린스무디 2014.11.13 10:06 신고

    어제 나의 문화유산답사기를 쓰신 유홍준 교수님 강연회에 다녀왔어요.
    최근 2년 동안 나의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을 4권 쓰셨거든요.
    강연회에서 강조했던 것 중 하나가, 일본의 전통문화 지키기였어요.
    전통을 중요시하고, 교토같은 거리가면 몇 십, 몇 백년 된 건물을 절대로 현대화하지 않고 보존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또 장인정신을 중시하는 면모도요. 메이드 인 재팬에 집중하고 성장시키는 모습은 본받을 점인거 같아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11.13 10:08

    난 칼을 좋아하는데 정말 일본도 한자루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답글

  • 레몬구리 2014.11.13 11:20

    스시 유에스비 귀엽네여 갖고 시프네요~ 작년에 직장에서 일본으로 여행 보내 줬는데 갑자기 가게 된거라 뭘 사야 할지 모르겠더라구요 별로 사가지온 것이 없었는데 나중에 일본산 보온 물병 안 사온것이 후회되요 담에 꼭 살거에요 ㅎㅎㅎ
    답글

  • 개코냐옹이 2014.11.13 12:00

    아 조만간에 일본에 한 번 다녀와야 겠습니다 ......
    답글

  • 김팅팅 2014.11.13 12:10

    얼마전에 오사카갔는데 엔저현상으로 드럭스토어가격 물건들이 정말 저렴하더라구요..ㅜㅜ
    일본은 쇼핑천국 가격이 저렴하게 느껴져서 더 재밌었던 거같아요
    담에는 제대로 쇼핑하고 싶다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 굄돌* 2014.11.13 15:32 신고

    해외여행까지 가서 허섭한 것들을 사들고 오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는데
    일본스러운 것, 특별히 강점으로 내세울만한 상품들에 주력해야 하는 게
    아닐까 싶어져요.
    답글

  • 민들레 2014.11.14 02:27

    주부로서
    갖고 싶고 사고 싶은것이 많아요~ ㅋ

    답글

  • 고추장 2014.11.15 01:30

    중국인들이 자기 나라 생필품에 대한 불신이 엄청 크나봐요. 특히 멜라민 분유 파동으로 분유 제품 같은 건 외국 원정 까지 가서 대량 구입한다고 하던데. 한번 잃은 신용은 몇십년이 걸려도 뇌리에서 사라지기 어려운 것인데 짧은 안목으로 먹는 걸로 소비자를 우롱하다니....한국 생필품의 신용도를 높이면 중국에 생필품 수출해서 무역 흑자를 노릴수 있을것 같아요.
    답글

  • 고추장 2014.11.15 01: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고추장 2014.11.15 01: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후군 2014.11.15 02:19 신고

    일본이 가보고 싶긴 하네요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1.15 21:34

    우와 칼까지 사 가는 줄이야... 장식용으로 쓸려고 구매하겠죠? 전 구경 한번해보고싶네요
    답글

  • 허영선 2014.11.16 10:42

    전에 일본에 가면 만화책이나 게임기 게임팩, 노트북 등 작은 가전제픔을 많이 샀던 것 같던데.. 요즘은 휴족시간이나 파스 같은 걸 많이들 사시더라구요.. 저는 여행을 다녀도 뭔가를 사가는 경우는 드문지라... 주변 분들께 선물로 드릴 귀여운 먹을꺼리를 좀 구입하고 마는데.. 캐리어를 새로 구입해서 채워갈 정도라니... 오~~~ 대단합니다.
    이번에 가족들이랑 일본가면 조카들도 가는 지라 조카들이 좋아할만한 로봇 장난감이나 좀 사줘야 겠어요. 4살5살 애들이라 일본에 공룡사냐는 질문을...ㅋㅋㅋ 로봇돌아다니냐는....ㅋ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