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의 건축문화에도 한국이 보인다

by 일본의 케이 2014.11.17

 

오늘 깨달음과 함께  지친사이(地鎮祭-じちんさい)가 열리는 곳을 다녀왔다.

이번에 새로 시작될 공사를 위해 필요한 의식이였다. 

굳이 아내가 참석할 이유는 없지만 오늘은 깨달음이 같이 가서 

한 번 보라고 그러길래 그냥 따라 나섰다. 

이 기원제는 공사를 시작하기 전에 안전하고 무사히 마무리 되길 바라는 마음에

신에게 제(고사)를 올리는 의식[안전기원제]를 말한다.

 이 의식이 갖고 있는 기본 의미는 토지신(氏神-うじがみ)에게

토지를 이용하겠다는 허락을 받는 뜻을 품고 있다. 

그러기에, 이 제(고사)를 올리기 위해 길일을 택하고 이 날 필요한 공제품을 준비하곤 한다. 

 

공사 관련자들이 모인 곳에 칸누시( 神主-かんぬし-신을 부르는 사람)가

토지신께 건축업체와 설계자, 관련업체 등등의 회사명을 부르며 보고?를 하고

 토지의 4각 동서남북의 모퉁이에 청대나무를 세워, 소금이나 쌀을 뿌리고

중앙 단상에도 술, 물, 쌀, 소금, 야채, 과일, 생선 등등을 차려 제(고사)를 지낸다.

난 밖에서 안면이 있는 분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동안

깨달음은 탠트 안에서 의식을 치뤘다.

 

안에서 들리는 소리를 신기해하자 관계자분이 오늘 기원제는 규모가 적은 편이라고

더 큰 빌딩일 경우는 아주 크고 성대하게 제를 올리고

 일반 건물물 뿐만 아니라 가정주택을 지을 때도 온 가족이 모여서 

이렇게 제(고사)를 지내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해 주셨다.

 

기원제가 끝나고 관계자들과 함께 중화요리집에서 식사를 하며

내 블로그에 몇 번 소개 되었던 깨달음 선배분이 한국의 건축문화 관해 말씀을 시작하셨다.

사진 속에 서 계시는 검은 복장의 아저씨가 깨달음을 한국에 처음으로 데리고 가고

한국의 문화를 가르쳐 주신 분이다.

기원제를 올리는 동안 내가 밖에서 직원들과 얘기하고 있던 걸 알고 계셨던 선배분이

한국과 타이완도 [안전기원제]를 하는데 한 번도 못 봤냐고 물으셨다.

내 기억으로는 아빠가 기독교인이여서 [기원제]라기 보다는 관계자들 모시고

식사를 하셨던 걸로 기억한다고 그랬더니 그러냐고

한국은 어떤식으로 하는지 상에 뭘 올리며, 어떤 순서로 토지신에게 안전을 비는지

궁금해서 물어 보신거란다.

듣고 있던 깨달음이 그러냐고? 자긴 몰랐다고  

 한국에도 [기원제]가 있다는 걸 전혀 생각도 못했다고 너무 의아해하자

그 선배가 넌 아직도 한국공부가 부족하다고 핀잔을 주셨다. 

 

( 다음 이미지에서 퍼 옴)

 

깨달음은 건축학과를 졸업한 뒤, 설계 사무소, 건설회사에서 경력을 쌓고 

35살 되던 해 회사를 창립했다고 한다.

난 우리 아빠도 건축업을 하셨기에 대충, 아주 대충만 알았었는데

깨달음과 결혼하고 보니 내가 많이 몰랐던 건축세계를 가깝게 접하는 기회가 늘어나고 있다.

집으로 돌아오는 전철 안에서

오늘 처음으로 본 [안전기원제]를 크리스챤 입장에서 접하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지만 문화의 하나로 받아들이면 

나름 의미있는 의식이 아닌가 싶었다고 하자

왜 한국에도 [기원제]가 있다는 걸 자기에게 얘길 안해줬냐고 느닷없이 물었다.

왜 자기가 몰랐는지 바보라고 

타블렛으로 [안전기원제]의 역사를 검색하느라 정신이 없더니

[기원제]도 한국에서 전해져 온 것 같은데 그에 대한 설이 자세히 안 나왔다고

나보고 한국사이트에서 찾아보란다.

[ ....................... ]

선배한테 들은 한국을 알려면 아직 멀었다는 그 말이 많이 분했던 모양이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댓글18

  • 2014.11.17 00: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1.17 00:53

    우리나라와는 다른게 떡이 빠졌고~
    일본엔 소금과 야채를 올리는군요
    답글

  • 김동일 2014.11.17 01:08

    우리어린시절에도 집터 시작할 때도 집을 짓을 때도 중요부분마다 다 제를 드려요

    답글

  • 2014.11.17 01: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1.17 02:10

    상량식이라고 대들보 올리는 날이죠? 그때 돼지머리랑 이것저거 차려놓고 집을 잘지을수 있도록 빈다고 알고 있어요
    답글

  • 고추장 2014.11.17 03:07

    기독교인들은 기원제가 토속 신앙으로 느껴져 거부감 생길수도 있지만 기독교도 원래 유태인 토속 신앙이지 않나요? 한때 기독교인이던 저도 종교를 떠나 문화 유산 보전 차원에서 얼마 남아 있지 않은 전통 행사들을 유지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국과 일본 같이 첨단 과학 문명이 발전되어 있는 나라에서도 전통 지킴이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다행이죠.
    답글

  • 고추장 2014.11.17 03:0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강춘 2014.11.17 04:35

    오늘 제목이 참 좋아요.^^*
    답글

  • 맛돌이 2014.11.17 08:53

    한국에도 기원제가 있지요.

    멋집 집 지으세요.
    좋으시겠어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11.17 09:32

    ㅎㅎㅎ 일본도 하는구나~~
    하기사 다른 외국에서도 하더라~~
    당근 우리나라도 하고~~
    답글

  • 울릉갈매기 2014.11.17 09:51

    작은 공사는 그냥 넘어가지만
    아주 큰 공사일경우 안전기원제를 하면서
    스스로의 마음을 달래어보는것도
    현장의 한부분인것 같으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답글

  • sixgapk 2014.11.17 09:56

    기념 행사 정도로 하지 요즘은 제사로 하는 경우는 거의 못봤습니다. ^^ 제가 찾아다니면서 안봐서 모르는것도 있겠지만요 ^^~~
    답글

  • 유니스 2014.11.17 10:38

    호기심과 열린 마음으로 열공하는 모습 너무 좋아요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11.17 11:12

    일본의 건축문화에 대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케이님!
    답글

  • 개코냐옹이 2014.11.17 15:12

    많이 접했던 부분인데 ..
    많이 다르네요 .. ^^
    답글

  • 허영선 2014.11.17 15:54

    어느 곳이든 큰일을 앞두고는 조상님께 천지신명께 무사히 잘 끝날 수 있도록 기도하는 시간을 갖는것 같아요. 큰 건물을 세울때 뿐 아니라 큰배를 만들어서 처음 띄우는 날에도 이런 기원제를 하더라구요. 뿐만아니라 배가 먼곳으로 고기 잡으러 갈때도 만선을 기대하며 ,기원제를 하구요. 가깝게는 결혼할때도 이것저것 상에 두고 잘살게 해달라고 하잖아요~~
    답글

    • 2014.12.06 19:57

      케이님일본도많이추워졌어요.항상케이님블로그서위안얻고있어요.깨달음님과감기조심하세요.맘속으로케이님의건강을빕니다.케이님의진솔한글들너무좋읍니다

  • 비그버 2014.11.19 00:52 신고

    잘 읽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