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이 은미씨를 향한 남편만의 사랑방식

by 일본의 케이 2017.07.30


빠른 퇴근을 하는 날이나 주말을 앞 둔

금요일이면 깨달음은

이른 저녁을 마치고 그동안 못 본 

 한국 예능프로를 본다.

항상 즐겨보는 프로는 음악과 음식프로로

정해져 있지만 가끔은 

[그것이 알고 싶다]같은 시사프로도

보려고 한다. 내가 옆에서 동시 통역을

해야하지만 기꺼이 해준다.

이번에도 제일 먼저 본 것은

판타스틱 듀오였고 마침 이은미씨가

나오자 테레비 앞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지난 서울 콘서트에서 보고 

오랜만에 봐서인지 얼굴이 더 예뻐진 것 

같다며 싱글벙글이다.

지원자들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마치 자기가 심사위원처럼

이 은미 목소리와 톤이 너무 다르다는 둥

너무 감정을 넣어서는 안 되다는 둥

나름 냉정한 판정을 했다.



[ 애인 있어요]가 시작되자 몰입이 된 상태로

테레비에 붙어 앉아 감상을 하며

갑자기 화면을 쓰다듬기 시작했다.


[ 노래 주세요~~깨달음 입니다]

[ ............................... ]

콘서트에서 바로 옆을 스쳤던 이 은미씨에게는

손도 내밀지 못했으면서 이렇게 

집에서만  용기를 내고 있는

깨달음이 바보 같았다.

http://keijapan.tistory.com/892

(드디어 이 은미를 만나러 갑니다 )

[ 그니까 그 때 악수하라고 했잖아 ]

[ 그 때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했었지..근데 오랜만에 보니까 

조금 보고 싶어지네..]

[ 다음에 또 콘서트 일정 맞춰서 갈까? ]

[ 아니,,괜찮아,,]

[ 왜? ]

[ 그냥,이렇게 거리를 두면서 사랑을 

전달할래...]

[ 어떻게 전달이 돼냐? 내가 편지라도 써 줘? ]

[ 하지마~, 창피해.그냥,혼자 좋아할거야

첫사랑처럼 혼자 노래를 들으면서

꿈꾸는 게 나는 좋아,,,그리고 한 번

직접 만났잖아,,그럼 됐지...더 이상 

욕심을 부리면 안 될 것 같애..] 

[ 당신이 지금 얘기 한 것을 내가 편지로

써서 팬레터를 보내볼게, 그러면 혹 이 은미씨가

당신을 기억해 줄 수도 있잖아 ]

[ 아니야, 난 그냥 순수하게 팬의 한 사람으로

조용히 응원하며 지낼거야,,]

[ 바보다네....]

[ 원래,,사랑은 바보 같은 거야,,]

[ ........................... ]


큰하트, 작은 하트를 총 동원해

 이은미씨를 향해

보내는 깨달음이 안쓰러울정도다.

진짜 편지를 써주겠다고 그랬더니 갑자기

목소리 톤을 깔고 폼을 잡으며 얘기한다.



[ 사랑은 바람과 같아,, 

볼 수는 없지만 느낄 수 있거든,,,

입으로 떠드는 사랑은 향기가 없어..

한 발 물러서서 지켜보는 사랑이

내 체질에 맞아,,,

상대방이 잘 되기를 바라는 순수한 마음의

상태, 그게 지금의 내 상태야.

진정한 사랑의 의미는 배려라고 생각해,

특히, 이 은미씨는 연예인이니까..

사랑은 무언가를 요구하는 게 아니야 ]

[ ....................... ]

듣다 못해 한마디 했다.

[ 누가 뭘 요구하래? 그냥 좋아하는 팬으로서

응원하고 있음을 표현하라는 거지 ]

[ 당신도 블로그에 조용히 응원해 주는

팬들이 더 소중하다고 그랬잖아,

그거랑 지금 내가 은미씨에게 갖는 감정이

 똑 같은 거야, 말이 필요없다는 거지..

굳이 나를 알아보지 못해도, 항상 변함없이

당신을 응원하고 있다는 마음만 간직하면 돼 ]

[ ............................ ]

[ 그럼, 콘서트도 정말 안 가?..]

[ 응 ]

[ 일본에서 해도 안 가? ]

[ 일본에서 하면,,,갈지 몰라,,

아무튼,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좋아하는 마음을 떠들썩하게 내 비치고

호들갑 떨고 싶지 않다는 거야, 

그냥,,혼자서,조용히 은미씨를 생각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함께 공감하고,

같이 노래를 느끼는 것만으로도 난 행복해~

그게 내가 은미씨를 사랑하는 

응원하는 방식이야~한 발 물러서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의 응원이 훨씬 큰 힘이

될 수 있어....]

[ 알았어!!]

http://keijapan.tistory.com/898

( 이은미씨 콘서트에 간 깨달음) 

깨달음이 언제부터 사랑에 대해

 이렇게 통달한 듯한 의식를 갖고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사랑은 사람을 단순하게 만든다.

그리고 사랑은 단순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요즘은 사랑의 형태와 표현방식도

너무도 각양각색이여서 진심이 뭔지

믿음이 뭔지 헷갈릴 때가 있지만 

깨달음 말처럼 인내하는 것도

사랑의 한 형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자기 욕심이 들어가면 진실성이 결여되기에

 항상 변함없는 모습을 보이기 위한 

노력도 필요한 게 사랑이다.

깨달음은 지금 인내하는 사랑을 하고 있다.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