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의 남다른 장례식 문화

by 일본의 케이 2015.10.23

새벽5시, 깨달음이 집을 나섰다.

나도 함께 가야하는 게 아니냐고 또 물었지만

그럴필요없다는 대답만 되돌아왔다.

아침 바람은 을씨년스러울 정도로 차가웠다.

 오전내내 신경이 쓰였지만 애써 모른척하고

나는 내 일을 보았다.

깨달음에게 연락이 온 것은 정오가 지날 무렵이였다.

고별식이 끝났다고,,,,


 

시고모님이 갑자기 돌아가셨다.

86세 생신을 이틀 앞 둔 아침, 세상을 떠나셨단다. 

어릴적 깨달음을 당신 아들처럼 귀여워하셨다지만,

난 한 번도 뵌 적이 없었다.

 나도 장례식에 참가해야하지 않냐고 몇 번

물었지만 자기 혼자만 가도 충분하다고

우리 시댁보다 훨씬 더 먼 곳에서 장례식이 치뤄져서

전철을 두번이나 갈아타고 피곤하니까

쉬는 게 낫다고 아침 새벽에 집을 나섰던 것이다. 

혼자 보내 놓고 왠지 찜찜했었다.

그래서 누차 깨달음에게

한국 같았으면 뭔 일이 있어도 가 봐야할 가까운 관계라고

괜히 안 가서 욕 먹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괜찮다며 일본에서는 결혼식도 그렇지만

초대하는 사람들이 거의 정해져있기에

신경을 안 써도 되고

실은, 자기도 굳이 안 가도 되는데

자길 어릴 적에 많이 귀여워해주셨기 때문에

마지막 가시는 얼굴이라도 뵙고 싶어 가는 거라고 했다.

 

저녁 8시가 넘어 들어 온 깨달음 손에

 쇼핑팩이 몇 개나 들려져 있었다.

오랜만에 본 친척들이 깨달음에게 이것저것 싸 주셨단다.

나는 왜 안 왔냐고 안 묻더냐니까

당신을 왜 물어보냐고 전혀 그런 소린 없었단다.

 

내가 신경쓰여하는 걸 느낀 깨달음이

일본 장례식문화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일본 역시 부모님의 장례를 가장 크게 생각하고,

만약에 부모님이 돌아가셨을 경우,

자식들, 친척분들, 그리고 부모님이 사셨던 동네에서

 친하셨던 분들만 장례식에 참석을 하지만

 한국처럼 자식의 친구, 직장동료, 지인들까지

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단다.

이번, 고모님 장례식에 조카로는 자기만 참석을 했더라며

정말 가까운 친인척 아니면 오지 않는다고

특히, 얼굴도 한 번 뵌 적 없는 고모님의 장례식에

오지 않았다고 누구 하나 이상하게 생각할 사람은 없다고 했다.

3년전, 우리 아빠 장례식 때,

서울에서 친구, 동료들이 밤길에도 광주까지

내려오는 걸 보고 자기는 많이 놀랬단다.

일본도 아주 옛날에는 그렇게 각지에 있는 친인척, 친구들이

찾아왔지만, 지금은 거의 없단다. 아니 하지 않는단다.

왜냐하면  멀리서 오고 가면 여비도 들고,

직장생활에도 지장이 올 수 있어

민폐를 끼치는 것이니까

부르지 않고, 오지 않는 거란다.

그럼, 조의금은 따로 하냐고 물었더니

아주 친한, 정말 절친일 경우가 아니면

친척간에도 하지 않기도 하고,

특히, 친구 부모님의 장례식 조의금은 내질 않는단다.

[ ....................... ]

우리 아빠 장례식 마지막날,

친척, 동료, 학교 선후배, 교회 사람들 등등,,

조문객이 5일장내내 끊임 없었음에 많이 놀랬고 

조의금을 돈 세는 기계가 세는 걸 보고

역시 한국은 레벨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단다.

[ ....................... ]

 한국은 못 가도 조의금을 해야하고,

멀리 있어도 되도록 찾아가려고 한다고

그게 아직까지 한국식 정서라고 그랬더니 

이제 일본은 그런 게 거의 사라졌단다.

서로간에 바쁜 것도 있고, 친인척간에도

 소원해진 것도 있고, 부담을 주는 게 싫은 것도 있고,,,

마지막 가는 날까지 주변사람들에게

폐를 끼지지 않으려는 일본식 정서가 베어있는 듯해

마음이 썰렁해 진다고 했더니

어떻게 보면 가는 자보다 남은 자를 위해서

생략하다보니 간소화 되어버린 것 같단다. 

[ ....................... ]

하긴, 한국은 경조사가 많아서 경제적으로

은근 부담이 많이 간다고 했다.

어찌보면 일본 스타일이 꽤 합리적이고 현실적이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마지막 가는 길에

그를 알았던 모든 이들이

잘 가라고 인사를 나누는 것이라

생각했던 내 장례식 개념과는 사뭇 달랐다.

간소화,,,,,

가는 사람보다  남은 사람을 위한 배려인데

왠지모를 쓸쓸함이 느껴졌다.


댓글14

  • 2015.10.23 00: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윤정우 2015.10.23 00:10

    어느것이든 장점이 있겠지요 ! 한국은 고인이 남은이들에게 만남의 축제를 선물하고 일본은 고인이 번거로움을 피하는 마지막 배려의 선물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그러나 죽음이란 슬픈것 같아요 그리워도 볼수없으니 ,,,
    답글

  • 지후아빠 2015.10.23 00:20

    며칠전 일본에 갔다오면서 느낀 사람들의 모습에서 '간소화'된 인간관계가 주는 일종의 자유로움을 느꼈었습니다. 아직도 한국에 많이 남아있는 체면치레적인 요소들이 한국을 인간미가 넘치는 공간으로 만듦과 동시에 인간관계속에서의 엄청난 감정노동을 때때로 요구한다는 점에서 저 개인적으론 일본사람들에게서 느껴지는 홀가분함이 더 좋더군요. ^^
    답글

  • jshin86 2015.10.23 01:17 신고

    미국에서도 장례식에 가서 조의만 표하면 그걸로도 너무 고맙고 반가워 한답니다 진심으로.
    조의금 같은거는 받을생각도 하지 않구요.

    근데 미국에서 사는 한국사람들은 거의 한국하고 비슷하지만 그래도 한국처럼 하지는 않구요.

    결혼식은 초대 받은 사람들만 갈수 있고..워낙에 결혼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특히 음시값이 장난이 아니지요.
    그렇기 때문에 정말 초대할 사람이 아니면 초대 하지도 않고 또 초대를 받지 않아도 섭한 마음이 없고 어떤때는 초대 해 주지 않은게 정말 고마울 정도지요.
    기본이 $100.00 이니까요. 음식값에 맞춰서 부주를 하게되면 $150.00-$200.00 정도가 드니까요.
    답글

  • 인포위드유 2015.10.23 06:40 신고

    색다르네요.....모르는 사람이 오는것보다는 이렇게 간소하게 하는것도 괜찮다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답글

  • 명품인생 2015.10.23 08:08

    우리나라가 애경사에는 많이 과해요 ...
    답글

  • 2015.10.23 11: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23 13: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위천 2015.10.23 19:46

    일본의 장례나 결혼에 대한 초대 문화는 좋은 듯 하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정감이 없는 것 같아요
    그래도 초대하고 답변하여 손님 숫자가 정확하니 음식 장만이나 답례품 장만이 많이 쉽게 되겠죠
    그러나 그래도 한국식의 정감이 있는 문화가 더 좋은 것 같으니 저는 분명 한국 사람인가 봅니다
    답글

  • 2015.10.23 20:18

    우리나라하곤많이틀리죠.문화가깨달음님도먼길에힘드셧겠내요.
    답글

  • 김정연 2015.10.23 21:15

    어찌보면 일본문화가 더 합리적인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친인척은 갈 수 있다고 하지만 얼굴도 모르는 직장 동료 혹은 상사의 부모님 장례식까지 밤 늦게 지방으로 몇 번 다녀오는 신랑을 보면서 걱정되며 맘 조린 적이 많아요.
    정말 고인을 위해 슬퍼하고 기리는 마음보다는 안 가면 안 되는 인사치례는 간소화 되어도 좋을 것 같아요.
    답글

  • 사는게 뭔지 2015.10.24 08:51

    우선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문화의 차이겠지요. 어느 것이 더 좋다가 아니라 어느 것이 더 덜 부담되냐가 좀 더 상황에 들어맞는 질문 같습니다. 시고모님도 케이님의 맘을 충분히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날씨도 춥고 그런데 괜히 무리하게 발걸음 안 하셨다고 하셔서 전 그게 제일 좋습니다. 일단 산 사람이 먼저 입니다.
    답글

  • SPONCH 2015.10.26 18:14

    그러게요. 늘 '겉치레'와 '정'사이의 갈등인 것 같아요.
    답글

  • 2015.11.01 00: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