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인 남편도 은근 이기적이다

by 일본의 케이 2015.10.09

오십견이 좀처럼 좋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트레이너 소개로 알게된 침술원에 예약을 했다.

난생처음 경험하는 침술,,,,

환자복으로 갈아입고 나니 

알 수없는 두려움이 엄습해 왔다.

친절하게 생긴 30대 남성분이 간단한 자기 소개를 하시고

처음이면 좀 따끔 할거라는 말씀을 하시고는

침을 놓기 시작하셨다.


 

통증을 심하게 느끼는 곳을 중점으로 놓아주셨고

쉽게 할 수 있는 스트레칭을 알려 주셨다. 

 

실은 지난번 한국에서 엄마와 함께 병원에 갔었다.

오십견이 왔다는 내 말에 잠깐이지만

한국 왔으니까 한 번 치료를 받고 가라는

엄마의 말씀을 따라 같이 갔었다.


 

마치, 내 팔이 처음에 올라가지 않았던 상황을 보신 듯

오십견이 진행되었던 과정을 차근히 설명 해주신 선생님,,,

이게 심해지면 수술을 해야하니까

스트레칭을 해야만 하는데

그 스트레칭이라는 게 하루에 몇 회가 아닌

하루 24시간 한다고 생각하시라고

스트레칭을 착실히 매일 매일 열심히 하면 할수록

치유가 빨라지니까 틈만 나면

 팔을 돌리고, 펴고, 올리기를 반복하고

될 수 있는 한 아픈 부위를 따뜻하게 해서

근육을 완화되는 환경을 만들어라 하셨다.

그래서 이번주부터

이웃님이 보내주신 한방 시프도 붙히고

동생이 한 번 해보라고 준 찜질팩을 하기 시작했다

 

 전자렌지에 약 4분정도 돌려 따끈따끈하게 달궈진 팩을

아픈 팔, 어깨부분에 올려 찜질 효과를 내는 것이였다.

포장을 뜯자마자 한방냄새가 물씬 풍겼고

그 냄새를 맡은 깨달음이 자기도 한 번 해보자고 떼를 써서

한 번 어깨에 걸쳐줬더니

완전 찜질방 냄새난다고, 진짜 찜질방에 앉아 있는 것 같다며

삶은 계란 먹고 싶단다.

[ ............................. ]

그만 하고 주라고 째려보니까

자기도 어깨가 별로 안 좋다고 좀 하게 해주란다.

어깨에 걸치고만 있어도 찜질방 분위기가 완벽하게

 재현되는 느낌이란다.

너무 너무 좋다면서 따끈하면서도 뜨겁지 않고

적당한 무게가 있어 안정감이 있다고

특히 쑥향? 한약방 같은 냄새 덕분에

병이 낫을 것만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면서

자기 허리가 안 좋으니까 허리를 좀 지지고 싶다고

허리에 두르기도 하고 배 위에 올려 보기도 하고,,,, 

이게 조끼형태로 나오면 어깨, 등, 배도

따뜻해서 좋겠다는 둥, 이것만 있으면

오십견 뿐만 아니라 관절염도 낫네, 팔목이 시린 곳에

두르면 좋을 것 같네..,역시 한국사람들은

건강관리를 잘하네 마네,,,,

 

나한테 돌려 줄 생각은 안하고 좋다고

냄새를 맡다가, 포장 박스 그림을 보다가, 주물주물하다가,,

내가 말 없이 싸늘하게 쳐다봤더니

오늘 하루만 자기가 체험해보겠다면서 내일부터 나보고 하란다.

[ ............................. ]

깨달음은 장남이여서인지

자기밖에 모를 때가 많다.

그리고 한국 남자처럼 여자를 먼저 위하고

보호하고 그런 것도 많이 결여되어 있다.

이기적이지 않은 것 같지만

알고보면 상당히 자기 중심적인 면이 많다.

맛있는 것, 좋은 게 있으면 우선 자기가

먼저 먹고 먼저 경험하려 하는 경향이 짙다.

내 오른팔에 점점 통증이 심해

칼질이나 청소하는데 좀 거북하다고 말을 했는데도

그러냐고만 할 뿐 청소를 도와준다거나

설거지를 하려고 하지 않았다.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미운 구석이 눈에 들어온다.

일본인, 한국인으로 구별할 필요까진 없지만 

깨달음이란 남자는 일본인 특유의 사회적 배려와

 친절은 몸에 베였는지 몰라도 여자에게 친절하고 자상한

남자가 아니였는데 내가 몰랐던 것 같다.

국적을 떠나 남자라는 동물도 상당히 이기적이다.

'일본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의 남다른 장례식 문화  (14) 2015.10.23
드디어 파티준비  (41) 2015.10.18
일본인 남편도 은근 이기적이다  (26) 2015.10.09
일본이 자연재해가 많은 이유  (18) 2015.09.18
일본 기업에서 일하는 외국인 사원  (28) 2015.09.12
함께 나눠야 행복한 것  (13) 2015.09.09

댓글26

    이전 댓글 더보기
  • 녹색젤리 2015.10.09 21:34

    헉~~ 케이님이 아프신데 먼저 찜질팩을 독차지하셨군요ㅠ_ㅠ

    식사 준비나 집안 정리같은것을 함께 해주시면 마음이 든든하실텐데...ㅠ_ㅠ 깨달음님 케이님을 도와주세여~~!!

    어서 회복하시길 바랄게요 ㅠ 이 상황을 복수(?)하실 때가 오시리라 믿습니다..!! (ㅇ.,ㅇ)+
    답글

  • SPONCH 2015.10.09 22:41

    너무 많은 걸 바라지 마세요. ㅎㅎ 국적 보다는 '남자' 자체 특성이 그런 것 같아요. 일부러 그러는 것은 아닌 것 같고 미처 생각 못하는 거 같아요. 막상 얘기가 나오면 몰랐다고 미안해 하고 그 부분에선 달라지려고 애쓰겠지만 다른 부분에선 여전하고...뭐 끝이 없다고 해야 할 듯요. ㅎㅎ
    답글

  • 2015.10.10 00: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10 08: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사는게 뭔지 2015.10.10 11:06

    남자는 화성에서 왔고 여자는 금성에서 왔습니다. 출신 성분부터 매우 다른 사회적 존재입니다. 저는 이제 기대를 점점 안 하고 맘 편히 살려고 합니다 ㅋㅋㅋ 담엔 기필코 금성에서 끝까지 남겠노라고 하면서 말이죠. 그나 저나 케이님 어깨가 많이 걱정됩니다. 차도가 빨리 있으시길 빕니다. 깨달음님 꼭 그 담달 다시 돌려주셨지요 ~~
    답글

  • 2015.10.10 11: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10.10 14: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노엘 2015.10.11 01:53

    원래 사람은 다 이기적인것 같아요
    나도 어떤 때는 남편을 사랑한다기보다는 필요하다고 생각할 때가 많아요

    답글

  • 2015.10.11 08: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upergwen 2015.10.11 10:33 신고

    한국 남자도 여자 배려 안해요 ㅋㅋ 결혼하면 완전 딴 사람으로 변해서 심하게 말해사 식모처럼 부려먹어요 ㅎㅎ 빨리 나으세여 ~
    답글

  • 음악블로그 2015.10.11 15:30 신고

    남자이기에 ㅠㅠ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10.12 00:37

    찜질팩 얼른달라셔서 찜질하셔요~
    아픈사람이 먼저지요 ^^ 혹시나 어깨쪽 인대가 문제인경우 찢어지거나 해도 오십견증상과 비슷 하더라구요 아무쪼록 얼른치료해서 나으시길 바랍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5.10.12 09:30

    월요일입니다

    눈도장찍고요 ㅎㅎㅎ
    답글

  • 맛돌이 2015.10.12 11:03

    ㅎㅎ
    그냥 그려러니 하세요.

    빠른 쾌유를 빕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10.12 15:32

    ㅎㅎㅎ
    사람은 남자나 여자나 똑같은것 같은데요~^^
    잘 지내시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율리 2015.10.12 17:03

    댓글은 처음이군요. 담담한 일상들을 매번 읽으면서 늘 감사한 마음이었습니다..
    오십중반을 넘어서니, 친구 남편들을 보면 아직도 사회생활에서 제자리를 유지하며 일하시는 남자분들은
    대부분 집안일은 나몰라라합니다.
    좀 안나가는 남편들이 소소하게 마눌 위하는 듯(*^^*) 집안일 돕구요.
    안그런분들 1~2% 있지만... 대부분 그렇더군요.
    은퇴하고나니...규모도 줄이게되고...
    집안 일 안 도와도 좋으니, 작은일이라도 작은돈이라도 벌어오길 바라게 되네요.
    연금 나올때까지는 시간이 남았고, 참 폭폭한 생활입니다.
    결국 제가 취업했지만 참 답답하답니다.
    이기적인 듯 보이는 남편분 이해해 주실거죠?
    답글

  • 2015.10.12 23: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10.14 12:12

    많은걸 도와주실거라고 생각했는데 예상외로...
    케이님이 많이 아프신가봅니다.
    아플때는 매사가 짜증나고 섭섭하게 느껴지더라구요
    제가 어깨좀 주물러 줄께요~ 조물~조물~~
    답글

  • 정말 국적을 떠나 남자라는 동물은 이기적이라는 거에 동감합니다.
    저희 남편은 한국 엄마들이 아들 오냐오냐 하듯이 자라지도 않았는데, 가끔씩 너무 이기적인 면을 발견합니다. 그래서 제가 뭐라고 말하면 뭐가 이상한지 잘 모릅니다.
    아마도 자라온 환경이 달라서 그렇겠지요.ㅎ
    답글

  • 2015.10.17 08:4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