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 매운맛 축제에 가다

by 일본의 케이 2015. 9. 21.

23일까지 이곳은 황금연휴가 아닌 실버위크에 들어갔다.

무척이나 바쁜 깨달음이 오늘은 시간이 난다며

매운 것 먹으러 가자고 날 불러 낸 곳은

코리아타운 공원에서 열리는

격하게 매운 먹거리 축제였다.

태국, 베트남, 인도, 한국, 일본, 중국에서

각 나라별 매운 음식, 아니 맵게 만든 음식들을 내 놓았다.

 

입구에서 먼저 티켓을 구입하는 시스템이여서

티켓을 사고 있는데

깨달음이 티켓 하나를 가로채듯 가져가더니

 바로 한국 음식 코너로 직행, 

 냉면을 가장 매운 레벨로 주문을 했다. 

텐트 속은 손님들로 가득했고

술 때문인지, 매운 음식탓인지 다들 얼굴들이

빨갛게 달아 올라 있었다. 

 

냉면을 받아와서는

한 젓가락 후루룩 하더니 기침을 하는가 동시에

 눈을 초스피드로 껌뻑껌뻑 몇번 하면서

 고개를 쳐들고 눈을 히번떡하게 뜨더니

 나한테 냉면그릇을 떠밀고는

[ 오메, 오메],,,하면서 잽사게 자리에서 일어나

어디론가 사라졌다.

 

나는 일단 내가 사가지고 온 음식들을 펼쳐놓고

먹는데 역시나 많이 매웠다.

코를 풀며 자켓까지 벗고 온 깨달음이 냉면 먹어보라고

반 기절한다면서 빨리 먹어보란다.

한국 고추는 매우면서 단 맛이 있는데

이것은 그냥 매웁기만 하다고

나한테도  먹어보라고 강하게 권해서 

한 젓가락 먹어보니 말 그대로 입에서 불이 났다.

잇몸이 찌릿찌릿 아파서 맥주를 들이마셨더니

한국사람도 못 먹는 음식이라고

이건 한국의 맛이 아니라면서

한국요리 담당자에게 가서 한마디 해주란다.

[ .......................... ]

 

너무 매워서 자기가 아까 냉면 코너에 가

 한국 고추가루만 사용했냐고

무슨 고추가루냐고 물어보니까

[캡사이신]을 넣었다고 하더란다.

그럼 그렇지, 한국 고추가 이렇게 독하게 매울 수가 없는데

자기가 안 먹어 본 맛이라면서

너무 충격이여서 확인하고싶어 물어봤단다.

입 안이 너무 매워서 얼음으로 마비를 시켜야겠다고

입에 얼음을 두 개나 넣고 침과 코를 계속해서 닦는 깨달음.

 

매운맛 축제니까 맵게 하는 것도 좋지만

한국 고추만의 깊은 맛, 단 맛을 나게 해야한다면서

꼭 말해 줘야한단다.

한국 풋고추를 된장에 찍어먹으면

처음엔 톡쏘며 맵지만 점점 단 맛이 나면서

계속해서 먹을 수 있단다.  

그런데 이건 한 번 먹고는 못 먹지 않냐면서

매운 맛은 즐기면서 먹어야만이 제 맛이라고

고통을 느끼면 안 된다고,,, 중얼중얼 거렸다.

얘기가 길어지길래 알았다고 그만하고 당신이 가서

얘기 해 주라고 하니까 정말 말 할 거란다.

옆자리에서 우연이 냉면 먹고 있던 남자도

 눈물, 콧물을 흘리면서 깨달음과 눈이 마주치자

 냉면이 이렇게 매운지 몰랐다고 어색하게 웃으면서

위장이 깜짝 놀랬다고 그러니까 이때다 싶어

 아니라고 한국 냉면은 원래 맛이

어쩌고, 저쩌고,,,설명이 시작됐다.

두 남자가 콧물을 번갈아 닦으면서

 매운 음식 좋아해서 왔는데 이렇게 매운줄 몰랐다며

신라면, 떡볶기 얘기도 하고,,,,

행사장을 나오면서 깨달음이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옆에 남자에게 [불닭볶음면] 먹어보라고 자기가

알려줬다면서 신라면보다 훨씬 강렬한 매력이 있어

마약처럼 끊을 수 없다고 그런게 바로

 한국의 맛있는 매운맛이라고 가르쳐줬단다.

[ ........................... ]

 이 축제가 지난주부터 TV 방송에 나와서인지

참 많은 사람들이 매운 맛을 즐기고 있었다.

나보다 매운 음식을 더 잘 먹는 깨달음이 있듯이

다른 일본인들도 매운 맛을 상당히 좋아하는 것 같았다.

한국의 오리지널 맛은 아니였지만

다들, 즐겁게 맛있게 먹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다음주엔 마늘로 만든 음식 축제를 한다고 하니

또 찾아와야 할 것 같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0

  • 워니 2015.09.21 00:35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깨달음님께서 한국을 진심으로 좋아해주셔서 참 감사한마은이네요 ^^
    답글

  • 2015.09.21 04: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도 매운음식 참 좋아해요.
    집에 후추며 고춧가루가 금새 동이 나 버리죠.

    예전에 남편이 이 지역에 맵기로 소문난 닭발집이 있다며 밤늦게 둘이 가서 포장을 해 온 적이 있답니다.

    매운것을 너무 좋아하는 저인데
    깨달음님 말씀처럼 그냥 무한정 맵더라구요.

    어떠한 맛도 느낄수가 없고
    단지 고통스러웠을 뿐이었어요.

    우유도 효과가 없고
    참기름도 좋다는데 그것 역시 마찬가지 이더라구요.

    닭발 딱 두개 먹고 그만뒀네요.
    이건 음식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면서요.

    요즘 매운음식들이 범람하는데
    캡사이신의 고통스러움만 남는것 같습니다.

    어제를 마트에 가서 인도고추 부숴놓은 것을 사 왔어요.
    다행히 칼칼하고 깔끔하네요.
    다음에는 쥐똥고추나 하바네로..
    뭐 이런것을 써 볼까 싶네요.

    여러나라 음식이 모인 축제에서
    한국의 맛이 캡사이신 맛이었다니..
    좀 속상해집니다ㅜ
    답글

  • Boiler 2015.09.21 08:10 신고

    저런 축제가 있는지도 몰랐었는데 한번 가보고 싶네요 ^^
    답글

  • 맛돌이 2015.09.21 08:52

    매운 맛 축제
    재미난 행사군요.
    답글

  • 장수빈 2015.09.21 10:47

    맵기만 엄청 맵고 드시느라 고생하셨네요.
    저희는 둘다 매운 음식을 못 먹어서 청량 고추는 아직 맛본 적도 없어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9.21 11:25

    저도 매운게 무지 좋은데
    제가 가야할곳인데요~ㅎㅎㅎ
    그러나 캡사이신보다는 청량고추가 훨 좋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캡사이신을 넣으면.. 매콤하다기 보다 고통스럽게 매운것 같더라구요 ㅎㅎ
    답글

  • rocktank 2015.09.21 14:45

    음.한국의 매운맛도 요즘은 캡사이신 소스 맛이라 깨달음님도 슬퍼하실듯.

    한국의 장점이었던 달면서 매운 청양고추의 맛은 사라져 가고 캡사이신의 매운맛이 자리잡는듯해서 많이 아쉽습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5.09.21 16:31

    매운맛 축제
    알만해요 입안이 얼얼 ㅎㅎㅎ
    답글

  • 2015.09.21 18: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22 08:48

    깨달음님이 무척 미식가이신것 같아요.
    한국 음식의 작은 묘미를 다 꿰고 계시네요
    케이님 어깨는 좀 어떠신지.. 전 글을 보고
    종종 걱정이 되더라구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09.22 12:06

    하~~~ 침이 고이네요. 저도 매운 거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캡사이신 맛이여서 안타깝긴 하지만, 축제 분위기는 사진에서 흠뻑 묻어나옵니다. 위 조심하셔요 ^^
    답글

  • 홍선혜 2015.09.22 15:48

    깨서방님 한식홍보대사 하셔두되겠어요 풋고추 찍어먹을때 아무생각없이 먹었는데 끝에 단맛을 느끼시는 깨서방님 대단하세요~^^
    답글

  • 아이리시 김 2015.09.22 23:10

    오메~많이 매우셨겠어요!! 매운음식 먹을땐 우유부터 준비하셔야죠!! 속 버립니다~아님 크림빵이라도~
    케이님이 가져오신거는 인도음식 난 인가요? 저건 음..땡기네요~^^
    답글

  • 민들레 2015.09.23 11:03

    눈물,콧물 흘리면서 드시는걸 보니 전 못먹겠네여
    저는 너무 매운걸 먹으면 딸국질이 심하게 나더라구요

    답글

  • SPONCH 2015.09.23 12:14

    매운맛 축제!! 한번 가보고 싶어요!! 매운 음식을 정말 좋아하는데 남편이랑 애들은 매운 걸 못먹고 여기선 구하기도 어렵고 하다보니 얼마전에는 신라면이 맵게 느껴져서 깜짝 놀랐답니다. 매운 것도 안먹으면 능력 (?) 이 줄어드나 봐요. ㅎㅎ
    답글

  • 안그래도 지난번에 티비캡쳐를 보니 매운맛에 캡사이신 같은 걸 넣어서 더 맵게 한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머리가 어질할 정도라는데, 무슨 맛이 있을까요? 그냥 도전의식(??)을 확인할 수 있는 걸까요?ㅎ
    제가 먹었던 것 중에 제일 매웠던 것은 매운 양념통닭이랑 매운 떡볶이였어요. 떡볶이는 정말 너무 매워서 딱 한 번 밖에 안 먹었구요. 양념통닭은 매워도 맛이 좋아서 몇 번 더 갔었지요. 갑자기 침이 고여요.-_-
    답글

  • 코난 2015.10.01 23:44

    깨달음님을 위한 레시피요~(한국에서 이렇게 해드시는 분들 계세요.)
    불닭볶음면에 짜파게티 같이 넣어서 드시면(물양은 짜파게티 끓일 때처럼 하면 되고요) 매콤하면서 짜장맛 나서 짜파게티만 끓여 먹을 때보다 훨~씬 맛있어요.
    한번 해서 드셔 보세요~
    답글

  • 차가운 물병 2015.11.28 16:23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이번에 갔었어요!!
    ㅋㅋ육개장먹었는데 하나도 안맵더라구요... ㅜㅜ
    같이간 일본인 언니는 매워서 훌쩍이시는데ㅜ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