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자식도 실은 많이 아프다

by 일본의 케이 2015.05.01


[ 오머니, 다쵸소요?(다쳤어요) ]

[ 오메~ 일본까지 소문이 나불었는갑네~, 아니여~

쬐끔 넘어졌어~ 인자 괜찮아~]

[ 오머니~ 많이  아파요~]

[ 아니여, 아니여~~, 인자 다 나섰어요~

 우리 깨서방이 걱정해 준께 다 나서부렀네~~~]

스피커폰으로 들려오는 엄마의 목소리 톤이

생각보다 높고 밝았다.

[ 오머니, 이사하면 꼭 일본에 놀러 오세요]

[응, 감세, 가,,갈랑께 먹고 싶은 거 있으믄 뭐든지 말하소~]

[ 오머니, 조심하세요]

[ 인자, 괜찮은께 걱정하지 말고 이사 준비하느라 바쁠 것인디

이렇게 전화해줘서 고마워요~~]

[ 오머니, 진짜로 조심하세요]

[ 알았네,,,인자 조심히 다닐라네~]

 

우리 자매 4명이서 카톡으로 대화를 했었다.

대출이자가 얼마인지..,,

집들이에 맞춰 일본에 언제쯤 올 것인지...

그런 얘기들을 하다가 알게 되었다.

지난주 주말 엄마가 집 앞, 쓰레기 버리러 가시다가

화단에서 넘어지신 걸...

넘어진 첫 날은 가슴과 어깨의 통증으로 

오른손을 움직일 수도 없었고 식사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오늘 우리가 전화를 드렸을 때는 병원도 다녀오신 후이고

약도 드셔서 한결 몸이 가벼워지셨다고 한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전화를 끊고 깨달음과 천만다행이라고

뼈에 이상이라도 있었으면 큰 일 날 뻔했는데

그래도 인대만 늘어난게 어디냐고

역시 자식이 가까이서 자주 들어다 봐야 한다는 얘길 했었다. 

넘어져 통증에 잠을 못 이루시던 밤,,,,

아들이 가까이 살고 있지만 신경 쓰이게 하는 게 싫어

연락도 하지 않고 끙끙앓면서

혼자라는 게 좀 서러워 눈물바람 하셨다는 우리 엄마... 

그냥 전화하지 그랬냐고 퉁명스럽게 쏘아 부쳤더니

뼈가 뿌러진 것도 아니고, 부주의로 넘어진 것을

뭐가 자랑이라고 전화를 하냐고

행여나 오빠한테는 말도 말라는 우리 엄마,,,

그렇게 참다가 큰 일이라도 났으며 어쩔뻔 했냐고

그냥 그럴 땐 오빠에게 전화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여봤지만

그런 일로 전화하는 거 아니라고

혼자서 할 수 있는 건 혼자서 하면 되는데

뭐하러 자식들 불편하게 하냐고 되려 나를 나무라셨다.

아파서 죽을지경이여도 새끼들에게

민폐 끼치기 싫다고 꾹 참았다는 바보 같은 엄마,,,

정말 바보스럽다...

 

깨달음이 잠자리에 들기 전에 내민 시댁행

신칸센 티켓을 보며  여러생각이 들었다.

올해도 우린 이번 황금연휴에 시댁을 가기로 했다.

우리 시어머니도 작년, 택시 문에 손가락이 끼여서

피를 쏟고 6바늘이나 꿰매는 수술을 하셨을 때도

일체 우리에게 연락을 하지 않으셨다.

손이 불편해 아버님 식사 준비도 할 수 없는 상황이였지만

두 분이서 그냥 배달음식으로 일주일정도를 지냈셨단다.

뒤늦게서야 선명하게 남은 흉터자국을 보며

가슴을 쓸여내렸던 기억이 있다. 

참,, 왜 연세를 드시면 드실수록 자식들 앞에서

 점점 작아지시는 걸까...

 좀 더 당당하고 좀 더 억지스러워도 좋을텐데...

자기가 낳고 뼈가 빠지게 고생해서 키워놓은

 당신들 자식들 앞에서,,,

나중에서야 아프셨다는, 다치셨다는 얘기를 듣는

  자식들 마음도 많이 아프다는 걸 부모님은 알고나 계실까,,,,

왜 더 죄송하고, 더 안타깝고, 더 속상하게 만드시는 걸까,,,,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1

    이전 댓글 더보기
  • 맛돌이 2015.05.01 09:51

    행복한 5월 되세요.
    답글

  • jacky 2015.05.01 10:42

    케이님 부모 는 특히 엄마는 내딸 마음 아픈거
    싫어요 전 지금 잠시 한국 에 나와 있읍니다
    매일 보이스톡 하고 페이스 타임 하고 딸과
    페이스 타임 할때는 세수라도 하고 가능하면 맑은
    얼굴 로 합니다 어디 아프냐고 물을까봐 목소리 도 한톤 높히죠 제가 아픈거보다 딸 마음 아파 하는게 더 시립니다 그게 엄마 마음 이랍니다
    그래도 복 이 많으신 어머님 이네요 정 많고 착한사위 따뜻한 케이님 그리고 언니 오빠들
    부럽습니다 전 딸 만 하나네요 건강하세요
    그게 가장 큰 효도 랍니다
    답글

  • 보스톤핑쿠 2015.05.01 11:31

    이 글 읽으면서 엄마 아부지 생각 많이했어요 아부지께서 다리가 안좋으셔서 많이 힘들어하세요 잘 걷지도 못하시고 자전거로 다니시는데 맘이 아리더라구요 ㅡㅡ 며칠전에 심장에 문제가 있어 병원에 다녀오신걸 알았습니다 덤덤히 말씀하시는데 그게 더 죄송하고 죄송하더라구요
    멀리 사니 이게 참 ㅡㅡ
    답글

  • 2015.05.01 13: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5.05.01 13:51

    이번주 대구가서 엄마에게 냅다 소리지르고 화내고 왔어요 얼마나 후회스러운지요 몇일째 속앓이 중이에요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나에게 한번더 실망합니다.... 10년을 더 같이 있을수 있을까요 이생각을 항상하며 살아야 하는데 말이져...
    답글

  • 2015.05.01 14: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5.01 14:32

    우리들도 나중에는 저리 되지 않을련지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SPONCH 2015.05.01 15:17

    몇년 전에 엄마가 건강검진에 재검 나온 부분이 있어서... 두분께서는 그냥 암으로 진단 (?) 내리시고는 시골로 들어가셔서 사시려고 자식들 몰래 신변 정리를 하셨다고 해요. 다행히 암이 아니어서 이 사실을 제가 알게 되었는데 멀리 사는 딸로서 정말 속상하고 제 자신에게 화가 나더라구요. 제발 그러시지 말라고 말씀은 드렸지만 제가 나중에 딸들에게 어떻게 할지는 저도 모르겠네요.
    답글

  • 윤정우 2015.05.01 15:24

    몸이 아프고 가슴이 아픈건 천륜이기에 그러하겠죠 글을 읽는동안 노모가 생각나 가슴이 메여지네요
    답글

  • 2015.05.01 16: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olivetree 2015.05.01 16:34

    엄마가 늙어가시는만큼 내가 더 강해지고있지가 못해서. . 속상하고 불안할때가 많습니다. 모두다그저건강하셨으면. . 계속 건강하셨으면. .
    답글

  • dudcjs0620 2015.05.01 17:34

    케이님
    양쪽 다 너무 좋은 어머니를 두셨네요~
    저도 결혼으로 일본에 사는 사정으로
    한국부모님께 일이 생길 때 마다
    사건?종료되고 알곤 한답니다…
    그때 안다한들 금방 달려 가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맡기는 형편이 되고 말지요^^
    한국에 있는 형제들에겐 항상 미안한 맘이네여~
    위의 어느 분 말씀처럼 케이님이
    건강한 게 효도 하는 거 맞는 거랍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5.05.01 21:16 신고

    부모라는 분들이 그렇지요.
    요즘의 젊은 부모들은 이런 점이 많이 줄었지만, 우리 세대의 부모들은 다 그러했죠.
    답글

  • 민들레 2015.05.01 21:44

    자식들이 아파 한다는것을 아시기 때문에 알리지를 못하시는것이지요
    울엄마도 커피 드신다고 편수냄비에 끓인물을 손이 떨려 팔에다 붓고는
    한여름에 무척 고생 하셨는데 자식들 한테 연락을 안하셨답니다.
    나중에 엄마 팔을 보고 데굴 데굴 구르며 울부졌지요
    오늘이 울엄마 기일이네요 ㅠㅠ

    답글

  • 2015.05.01 22: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흐음 2015.05.01 22:25

    양쪽 어른 다 떨어져 계시니 더 마음쓰이시겠어요.. 나이가 드셔도 부모로서 자식에게 해주실 일은 생각하셔도 반대로 받으실 일은 생각 안하시나 봅니다..
    연휴를 맞아 잠시 귀국해 부모님을 보니 ㅏ아직 자리를 못잡은 저를 아이처럼 챙겨주시는 모습에 복잡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제가 좀 더 어른이 되면 달라질까 했는데.. 케이님 글을 보니 부모님은 항상 같은 모습이신 않을까 싶네요..
    답글

  • 허영선 2015.05.02 11:33

    저희팀도 요즘 환절기라서 다들 몸이 좋지 않아요. 그래도 티 안내고 일하시는 것보면 참... 어르신들은 더 하시죠. 얼만전 큰 아버님이 돌아가셨는데.. 정말 슬프더라구요. 소중한 사람들이 아프면 마음이 너무 안좋아요. 그래도 부모님들이 응석부리면서 아프다고 말씀해 주시는게 훨씬 좋은데....
    답글

  • 동양생명홍미혜 2015.05.03 22:3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녹색젤리 2015.05.04 00:42

    아.. 케이님 많이 속상하셨겠어요...ㅠㅠㅠ
    어머님께서 빠르게 회복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들은 자식들을 위해 늘 인내하시고 희생하시는것같아요.
    저도 자식된 도리를 다하려고 머리로는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자꾸 투정만 부리게 되네요...
    이번 글을 읽으니 이런저런 뭉클한 감정이 듭니다.
    답글

  • 2015.05.04 16: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