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해외생활을 버티게 해주는 한국음식들

by 일본의 케이 2015.02.18

 

언니가 소포를 보내왔다.

우리가 이번 주에 한국에 들어가도 일본으로 가져올 물건들이 많기에 

 미리 보내는게 낫지 않겠냐는 언니의 조언으로

 이렇게 한국에 가기도 전인데 소포를 보내주었다.


 

동치미, 파김치,조기, 육포, 문어다리, 쥐포, 낙지젓갈, 곶감까지,,,

내가 먹고 싶다고 했던 동치미와 파김치, 그리고

깨달음 몫으로 건어물도 함께 보내 주었다.

 

때마침, 깨달음 퇴근 시간이 곧 다가와서 소포 내용물을 그대로 펼쳐 두었다.

퇴근하고 돌아 온 깨달음이 이 소포를 보고 뭘 할 것인지 알고 있기에...

아니나 다를까  집에 들어오자마자

싱글벙글 신문을 깔고 자기 입맛에 맞춰 문어다리를 자르길래 너무 길다고 그랬더니

이건 내 것이니까 자기 맘대로 할 거라고

가끔 긴 채로 구워 먹으면 맛있으니까 내버려 두란다.

[ .......................... ]

 

 저녁 준비를 하려고 주방에 섰는데 깨달음이 쥐포랑 문어다리를 몇 개를 굽더니

자기 책상에 가져가 야금야금 먹기 시작했다.

곧 저녁 먹으니까 조절하라고 한마디 했지만 전혀 듣지 않았다. 

저녁상엔 동치미와 파김치를 접시 가득 담아 맛있게 밥을 먹었다.

멀리 있어도 이렇게 가족 덕분에

한국음식들을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게 참 고맙고 행복했다.

난 흰 쌀밥에 파김치를 올려 먹었고, 깨달음은 신라면에 먹고 싶다고 고집을 피우는 통에

컵라면를 줬더니 파김치를 면발에 돌돌 말아 맛있게 먹고,,

매워서 입술이 빨개지면 동치미 국물을 마셔가면서 역시 파김치는 신라면이 최고라고

땀까지 흘리며 맛있게 먹는 깨달음..

남들이 보면 몇 십년만에 파김치를 먹어보는 사람들처럼

서로 반은 정신없는 상태로 밥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다.

 

해외생활을 하면 참 많이 그리운 게 한국음식이다.

코리아타운에 가면 뭐든지 있긴 하지만 그래도 늘 허전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다.

한국에 있을 땐 전혀 입에 대지 않았던 것들이 먹고 싶어질 때도 참 많다.

멸치젓갈무침이라든가 호박잎 쌈이라든가 고추잎 무침같은 거,,

그리고 매생이 나물, 무우청 나물, 토란대, 고구마줄기 볶음 등등

 내 입맛이 어른이 되어 간 것도 있겠지만

이곳에서 찾기 힘든 것들이 그렇게 먹고 싶었다.

멸치젓갈 무침이 너무 먹고 싶어 이탈리아 요리에 쓰이는 안쵸비를 

잘게 썰어 양념해서 먹었던 적도 있었다.

고추부각이 먹고 싶어 고추를 사다 말리고 맛을 재현해 보기도 했지만

옛 맛이, 아니 엄마 맛이 나질 않았다.

자매들 중에서도 큰 언니는 잡채를 작은 언니는 엄마의 김치맛을 그대로 재현한다.

그래서도 작은 언니가 담은 파김치를 내가 더 더욱 좋아하는지 모른다.

여동생은 마른 새우국을 엄마보다 더 엄마처럼 끓인다.

그래서 어느 자매집에 가서 밥을 먹어도 엄마맛을 맛 볼 수 있다.

이런 옛 음식들을 먹고 싶어하는 날 보고

모처럼 한국에 와서 늘 짜잔한 것만 찾는다고 핀잔을 받을 때도 있지만

 내 어릴 적 먹었던 반찬들, 음식들이 제일 그립고 제일 먹고 싶은 것 같다.

내 몸을 만들어 준 음식들,,그래서 내 몸이 기억하고 있는 맛,,, 

그것들을 먹어야만이 허허로운 내 가슴이 채워지는 것 같아서,,, 

어쩌면 이렇게 형제,자매들이 있어 내가 해외생활을 버티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고맙고 고맙다.

내일은 한국 후배들에게도 파김치 맛을 좀 보여줘야할 것 같다.

그들도 분명 그리울테니까...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jacky 2015.02.18 01:07

    참 부럽습니다 여기도 한국마켓 이 있어
    한국 음식 김치 을 팔지만 고향 의 맛과 는 너무 틀리죠 일본 은 그래도 가까워서 부쳐줄수 있지만 여긴 언감생심 꿈 도 못꿉니다 그래도 한국에서
    가져온 고추가루 로 흉내는 내지만 어찌 비교 하겠습니까 파김치 보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깨달음 님 의 행복해 하는 얼굴 상상 만 해도 같이 기쁩니다 부럽습니다
    답글

  • 흐음 2015.02.18 01:24

    글을 보니 오늘따라 한국이 더 그립네요.
    학위를 마치면 돌아갈건데도 그냥 마냥 그리워요. 저도 한국가면 집 밥이 좋아서 나갔다가 배가 고파도 집에 돌아와 밥을 먹어요. 제가 요리를 한국 요리를 해도 말씀처럼 여기서 먹는 건 뭔가 허전해요.
    왜인걸까요..
    답글

  • 2015.02.18 01: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툴투리엄마 2015.02.18 03:00

    3박4일 해외여행만 다녀와도..한국김치가 생각나는데..오죽하시겠어요..케이님 깨달음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못난이지니 2015.02.18 04:27

    한국음식 뒤에 케이님 가족(자매분들)들의 숨은 공로가 있었네요. 저는 너무 멀리 있어서 꿈도 못꾸는 일입니다. 케이님, 부럽습니다. 시시때때로 음식을 보내주는 가족에, 한국음식을 한국사람보다 더 맛깔나게 드시는 깨달음님같은 남편분도!^^
    답글

  • mini 2015.02.18 07:39

    케이님은 여형제 분들이 계셔서 참 좋으시겠어요. 부럽습니다 :)
    답글

  • 시월 2015.02.18 14:29

    한국의 맛은 양념과 손맛이 아닌가싶어요.
    재료 본연의 맛보단 조리하는 사람의 솜씨에 따라 음식맛도 달라지니까요.
    맛깔스런 파김치를 보니 군침이 도네요.
    솜씨도 좋으시지만 정갈하게 담은 모습에 더 눈이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행복 가득한 한 해 보내시길 바랍니다.
    답글

  • 새벽달 2015.02.18 18:27

    이제 한국 들어오셨겠어요. 설 잘 쇠시고, 두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김동일 2015.02.18 18:50

    설날 아침은 떡국끓여 드세요
    즐거운 설입니다
    답글

  • 2015.02.18 19: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2.19 20: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2.19 21:20

    너무너무 좋으시겠어요. 부럽습니다. 저도 유럽에서 살아서 한국음식이 그렇게 그립더라구요. 특히 명절이 되면 나물반찬들,, 여기서는 재료구하기도 어렵고. 또 소포받는것도 비싸기만 하구요. 너무 공감되는 이야기라 이렇게 댓글 남겨봅니다. ^^
    답글

  • 레이카 2015.02.20 12:35

    전 한국음식이 가끔은 그립기도 하면서 절실히 한국음식이 먹고싶은 버틴다?라는 감정이 전 거의 없는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는 적을수도 있겠지요.7년 8년째 이지만 제 남편이 오히려 매운것 구수한맛 좋아해서 한국음식을 해달라는 때엔 제가 한국음식 먹을거리를 레시피찾아 만들어주곤 합니다.
    답글

  • 尾台愛実 2015.02.20 23:39

    부럽고 같은 일본에 사는 사람으로서 맘 한구석이 짠하네요.
    답글

  • 흑표 2015.02.21 15:36

    해외생활에서는 한국에서 무심했던것들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나 봅니다.

    파김치는 라면과 함께하면 최상의 맛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2.21 19:44

    한국에 살면서도 왜? 케이님이 먹고싶다는것이 다 먹고 싶어지는지 ...
    침 넘어 갑니다 꼴깍~!
    친정 식구들과 명절 잘 보내시고 맛있는것 많이 드세요~
    답글

  • sixgapk 2015.02.23 08:47

    직장 생활하느라 하루 3끼를 회사에서 때우는 제게도 몇몇 음식들은 그림에 떡입니다. 파김치,호박잎,젓갈...이런건 회사에서 안주거든요 ㅠㅠ...^^
    답글

  • 위천 2015.02.23 16:35

    모든 것을 함께 나눌수 있는 가족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죠
    함께 할 수 있을 때 가족들과 더불어 더 많은 사랑 나누시고 행복을 함께 하세요
    답글

  • 하하호호 2015.03.01 20:50

    저는 나이를 먹어갈수록 파스타같은 음식보다
    고인이 된 조부모와 같이 이제 먹어볼 수 없는 손맛이 담긴
    음식들이 그리워지고 있습니다.

    어머님의 손맛이 살아있는 형제들을 있다는건
    케이님의 복입니다.

    답글

  • 사랑스런그녀 2017.03.24 23:2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