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4

나이 들었음을 실감하는 요즘 1. 멋 부리기가 힘들다.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습관처럼 아침에 일어나 제일 먼저 양말을 챙겨 신는다.한껏 멋을 부려 칠부바지를 입고 현관문을나섰다가 발목과 목덜미에 스치는 찬바람에놀라 다시 들어와 머플러와 발목까지 가려진 청바지로 바꿔 입는다.20대 때는 칠면조라는 별명을 들을만큼 패션에 신경을 썼고, 나름 멋쟁이라는 소릴 들었던 내가 이젠 멋보다는 따숩고 부들부들한 소재로만들어진 옷들을 찾아입는다.멋내다 얼어죽는다는 말이 명언이라 합리화시키며 스스로의 나이듦을 곱씹는다. 신문 광고에 나온 건강식품이나 건강유지법, 뇌호흡, 반신욕, 숲속생활 등,,건강 관련단어들에 귀가 솔깃해진다.쉬는 날이면 온천이나 찜질방에 가고 싶다는생각이 자주 들고, 따끈한 국물이 있는 곳으로발길이 자꾸만 .. 2019.10.26
남편이 젊게 늙어야 하는 이유 바렌타인 데이가 언제 지나간지 모르게 지나갔다.매장에 초콜렛이 눈에 들어왔을 때는곧 바렌타인이 온다는 생각은 했는데어느 순간 잊어버렸다.아침에, 문뜩 생각나서 바렌타인데이그냥 지나쳐 미안하다고 했더니은근 기대를 하고 있었는지 실눈을 뜨고는 왜 잊었냐고 묻는다.[ 초콜렛 필요 없잖아,,,그 대신 당신 필요한 거 있음 말해,,사줄게][ 진짜 사 줄거지?][ 응 ]그렇게 저녁이 되서 깨달음이 좋아하는 게요리 전문점을 찾았다.코스요리로 주문을 하고 음식이 나오자 서로 아무말 없이 식사를 시작했다. 코스 요리가 반 정도 나왔을 때쯤 깨달음이 입을 연다[ 왜 잊었어? ][ 그냥, 바쁘다보니까 넘어가 버린거야,나는 다음주 혼인신고날이 더 뜻깊은 것 같아서그 때 겸사겸사 할까라는 생각도 있었어..그래서 그냥 넘어갔어,.. 2017.02.20
20대에게 들려준 어설픈 어드바이스 대학원 동기인 조선족 친구(남자)에게서 오랜만에 식사나 같이 하자는 연락이 왔다. 학교 때부터 허물없이 지내서인지 지금도 서로 속내를 털어 놓는 사이다. 약속 장소에 나갔더니 조카랑 같이 나와 있었다. 일본에 온지 한 달 된, 아주 귀엽게 생긴 22살의 여학생이였다. 지금은 일본어 어학원에 다니고 있고, 중국에선 광고학을 전공했단다. 일본어를 어느정도 마스터하면 출판계통에서 일을 하고 싶단다. 친구가 추천한 음식들이 차례차례 나오고,,,, 오늘 이렇게 자릴 마련한 것은 자기 조카에게 청춘을 즐길 수 있는 삶의 방식이나 조언 같은 걸 해 줬으면 해서 마련한 것이였단다. 왜 그걸 나한테 부탁하냐고 그랬더니 자긴 혈육이여서 냉철한 조언이 잘 안 되고 남자여서인지 여자들에 마음을 잘 모르겠고, 자기 말은 귀담아.. 2014.05.13
실은 중년도 많이 아프다.. [ 메일 내용이 왜 그래?, 도대체 뭔 일이야?] [완전 자포자기던데,,,,뭐가 문제인 거야?] 중학 동창에게 보냈던 내 메일 내용이 너무 어두웠던 탓인지 전화가 걸려왔다. 그냥,,,사는 것도 귀찮고, 인간들도 귀찮고, 모든 게 싫어서... [좀 구체적으로 얘길 해 봐, 그래야 알지, 뭐가 뭔지 모르겠어, 부부문제? 돈 문제? 아님 뭐가 문제인지 자세히 좀 얘길 해 봐~] 아니,, 그냥 사는 게 재미가 없어서,,,,사람들도 싫고,,,, 요즘 같아선 머리 빡빡 밀고 절에 들어가고 싶어진다.. [ 너처럼 사람 좋아하는 애가 어딨냐? 니가 좋아하는 사람만 좋아해서 탈이지만.... 맨날 휴먼드라마나 다큐만 보고, 눈물 질질 짜면서 저런 거야말로 진정한 삶의 참 모습이라고, 인간은 저래야 하네마네, 맨날 그런 얘.. 2014.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