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인에게 있어서 신의 존재는 이렇다

by 일본의 케이 2014. 4. 10.

  난 모태신앙이였기에 내 선택에 의해 크리스챤이 된 건 아니였다.

대학 땐 불교와 많은 인연이 닿아 개종?을 할까 잠시 망설였던 시기도 있었지만

아직도 변함없이 교회에 나가고 있다.

깨달음은 일본종교의 특징인 애니미즘 신앙, 즉 모든 신을 믿는 생활 관습적 토착신앙이다.

깨달음 뿐만아니라 일본인의 80%이상이 이에 속한다고 볼 수있다.

 

 알기 쉬운 예로, 이들은 결혼 전엔 좋은 인연을 만들어 달라고 결혼의 신([ 縁結び ]이 있는 신사에 가고

결혼이 결정되면 결혼식은 목사님 앞에서 혼인 서약을 하고

결혼이 끝나면 행복하게 살게 해달라는 가정원만(家庭円満) 신사에 가서 결혼을 보고하곤 한다.

이렇듯, 거의 모든 일본인들은 자기 필요에 따라 신사를 택해 간다. 

그래서 깨달음에겐 기독교, 예수님도 하나의 신에 속하기 때문에 절대적일 수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지난 3월 시댁에 갔을 때, 1시간 거리에 있는 이세진구 ( 伊勢神宮 ) 에 갔었다.

기원전 2년에 일본 천황 가문의 선조인 여신 아마테라스오미카미(照大御神)의 명을 받아

내궁이 세워졌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일본에서 가장 존경 받는궁이다.

하지만, 난  3번씩이나 갔으니까 재미 없다고 커피숍에서 쉬고 있었고 깨달음 혼자서 다녀 왔었다.

 

그 때 샀다고 내게 건네 준 오마모리(お守り-부적 같은 게 들어있음)

이렇게 매번 어느 신사를 가든 내 것과 자기 것을 사서

자기 책상 위에 올려 놓거나 가방에 넣고 다닌다.

 

 

난 그럴 때마다 내 것은 필요 없다고,

 어차피 가지고 다니지도 않는데 뭐하러 사냐고 그러는데

운수대통 오마모리니까 일이 잘 풀리면 예수사마(교회)에 가서

감사하다고 그러면 되지 않냐고 그냥 행운을 불러주는 마스코트 정도로 생각하라고 그랬다.

[ ........................ ]

 

 자기 책상에도 붙혀두고, 가방에도 넣고 다니는 부적들,,,,

주일에 내가 몸이 피곤해 교회에 가는 걸 늑장부리면

예수사마는 지각하는 사람 안 좋아 할 거라고 빨리 뛰어가라고 그런다.  

주말에 여행을 가게 되면 예수사마도 오늘은 그냥 푹 쉬어도 야단 안 치실 거라고 그랬다.

내가 교회에 갔다오면 가끔 오늘은 뭘 빌었냐고 묻곤 한다.

그냥 지난 일주일을 돌아보고 반성하고 각성하고,,,,얖으로의 일들도 기도하고 그런다고 그랬더니

예수사마가 너무 바빠서 다 못 들어주면 어떡하냐고

예수사마 혼자서 그 많은 신도의 기도를 들어 주시기엔 벅찰 것 같다고

분명 여러 제자들이 결혼 담당, 사업번창 담당, 면학 담당을 나눠서 할 거란다.

[ ....................... ]

완전 자기 편한대로 해석하고 믿고 있는 깨달음.

필요에 의해 신사를 찾아가는 일본인다운 발상이다.

 

아무튼, 종교가 달라 트러블이 있었던 적은 아직까지 없다.

서로가 각자의 종교를 강요하지 않았기에

한 집안에 다른 종교가 공존해도 아무일이 없었던 것 같다.

어떤 종교든 신성하고 거룩하고 영적(靈的)이며 신적(神的)인 것과의

 인간 관계이므로 있는 그대로 존중해 주는 게 최고가 아닌가 싶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맛돌이 2014.04.10 08:23

    상대방의 종교까지 배려해주는 깨달음
    참 그 마음 됨됨이가 멋진 분이군요.
    답글

  • 자칼타 2014.04.10 08:56 신고

    종교가 다른데도 큰 트러블 없이 잘 지내니 다행이네요.^^
    저희 부부도 저는 불교, 아내는 천주교라, 첨에는 걱정했는데요..
    제가 요즘 아내보고 같이 성당가자고 그러고 있어요.^^

    일본 토속종교가 부적 붙이고 하는게.. 불교랑 많이 닮은 느낌이네요 ㅎㅎ
    답글

  • 굄돌* 2014.04.10 09:02 신고

    그러니까 저게 부적 같은 것일 수도 있네요.
    잘 되게 해달라고,
    가지고 다니면 뭔가 좋은 일이 일어날 거라고 믿는...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4.10 09:36

    좋은 말씀이세요.
    종교는 그대로 존중해주는것이
    최고일것 같아요...^^
    답글

  • 시집간새애기 2014.04.10 09:57

    예전에 들은것 같아요.
    일본인은 태어나면 신사에, 결혼은 교회에, 죽으면 절에 간다고..

    저는 불교신자이지만 그리 열심인 사람은 아니랍니다.

    솔직히 주변 크리스챤들에게 상처를 좀 많이 받은 경우라서
    친분을 계기로 전도를 하려는 지인들이 있으면
    한동안 불쾌하기도 하지요.

    어떤분은
    종교때문에 저희 애가 아팠던 것이라고
    마음 후벼파는 말씀도 하시고ㅠㅠ

    그래도
    그렇지 않고 자신의 종교 뿐만 아니라 남의 것도
    존중할 줄 아는 많은 사람들이 있기에
    아직까지는 종교 자체에 대한 그닥의 선입견은 없는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 전교에서 놀던 한 친구는
    아버지가 목사님이신데 수학여행으로 절을 들러야하는데 절대 들어가지도 않더라구요.
    당시 국어책에 '불국사 기행'이라는 글이 있었는데 그 부분은 아예 공부않고 스킵한 채로 시험쳐서 한동안 수군거린 적도 있었지요.

    반면에 한 친구는 현재 사역하는 남편을 두고 있는데
    전도는 커녕 자기가 아끼는 지인들은 그 누구라도
    힘든일이 있거나 할 때
    진심으로 기도하고 걱정해준답니다.

    어느 종교나 독선적이고 맹목적인 믿음을 가진 사람들은 있게 마련이죠.

    하지만 남을 인정하고 받아들일 때 더 빛나는 것 같아요.

    그런 면에서는 케이님 가정이 진정 서로를 아끼고 존중한다 감히 저는 생각해요.


    답글

  • 예희 2014.04.10 10:06

    저희 친정은 기독교 집안인데 타 종교를 전혀 인정을 안한답니다.
    헌데 남편은 천주교, 시누 다섯은 남녀호랑교에요,
    처음이라 아직은 고민을 안하지만,
    앞으론 그들이 아닌 제가 인정치 못할 것 같아 겁이 난답니다.
    답글

  • 흑표 2014.04.10 10:11

    종교는 강요하는것이 아니라 존중하는것이라는 말씀이 와닿습니다.
    답글

  • 비너스 2014.04.10 10:39

    네. "어떤 종교든 신성하고 거룩하고 영적(靈的)이며 신적(神的)인 것과의 인간 관계"라는 말에 좀 동의합니다.
    타문화가 생경할 수도 있는데 그래도 많이 안정적으로 받아들이시는 것 같아 신기하네요. ^^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4.10 11:05

    국내와 비슷하면서도 역시 많이 다릅니다 .. ^^
    답글

  • 민들레 2014.04.10 23:24

    일본엔 정말 많은 神 이 있다고 들었어요
    거리를 걷다보면 神을 모셔놓은곳이 많이 눈에 들어 오기도 하고
    그 많고 많은 神중엔 좀 듣기 거북한 神도 있더라구요 ㅋㅋ
    답글

  • 아게하쵸 2014.04.11 01:13 신고

    종교에 대해서 거부감이 있거나 하진 않지만.. 맹목적으로 자기네 종교만 옳다고 하는 사람들은 정말 싫어요 그런사람들은 종교에 의미를 모르고 자기 안위를 위해서만 필요한 종교로 만들어버리는것 자체를 용서 할수 없다는.. 종교가 가지고 있는 신성함을 모독 한다고 생각되어져요
    답글

  • 쿄쿄 2014.04.12 00:14

    가정 원만 신사..란 것도 있군요. 재밌네요.^-^

    이틀 전에 케이님 블로그를 우연히 알게 되어 너무너무 재밌게 글을 읽었습니다.
    다 읽으니까 아쉬워서 이전 블로그도 가서 여기 없는 것까지 다 읽어봤네요.
    깨달음님 캐릭터가 넘 귀여우시고, 케이님 글이 넘 재밌어요.
    두 분 다 건강하시고 지금처럼 행복하게 사시기 바랍니다.
    계속 좋은 글 올려주세요.

    답글

  • 이은주 2014.09.11 20:40

    저는 기독교 신자입니다. 여러 종교를 비교 한 후 택한
    종교기에 성경은 제 가치관이고 따라야 할 인생의 지침서죠. 하지만 누가 무엇을 믿던 그것은 그 사람의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많은 고민끝에 확고한 칼빈의 예장 신자가 되었 듯 모두 자신의 선택에 의해 종교를 택하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단 여성을 억압하는 '이슬람'은 빼고요~ 일본인이 종교를 어떻게 느끼는지 일본인들에게 '신사'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알게 돼서 재미있었습니다^^
    답글

  • 이은주 2014.09.11 20:4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ㅎㅎ 2016.09.05 21: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ㄹㅇㄴㄹㄴㅇㅎㄱㄷㅎㅇㅀㅇㄹ 2016.09.05 21: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ㄹㄷㅈㅎㄴㅇㅎㄴㅇ 2016.09.05 21: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대체 무슨이름을 사용해야 ㅡㅡ;; 2016.09.05 21:5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어 됬다.ㅇ른앓ㅈㄹㅈ4 2016.09.05 21: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어 됬다 2016.09.05 21:54

    그외에도 심령현상, 요괴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터라
    유명한 현들을 기행해보는것도 꿈입니다 ^^
    좋은 글들이 많네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