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 우체국 직원이 보여준 인간미

by 일본의 케이 2014.03.07

난 유학시절부터 우체국을 이용해 왔다.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고 살고 있던 집하고 가까웠던 것과

한국에 소포를 보내는데도 편하길래 이용하고 있다.

 오늘도 소포를 보낼려고 우체국에 들러 한국 친구에게 보내고

통장정리도 좀 하고 돌아오려는데 뒤에서 내 이름을 불렀다. 

 

소포 보내시려고 오셨냐며 나한테 추천하고 싶은 정기적금이 있는데

괜찮으면 잠깐 시간을 내주실 수 있냐며 이윤이 더 나오는 상품이 있다고 소개하고 싶단다.

실은 올 해 들어서 내게 신상품 팜플렛을 몇 번 보내 왔지만 그냥 모른척 했었다.

 

일단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설명을 듣다가 12년 후면 내가 이곳에 살고 있지 않을 수도 있다고 그랬더니

 내가 일본에 살지 않더라도 자동으로 내 통장에 입금이 되니 걱정말라며

일본을 떠나실 생각이냐고 넌즈시 묻는다. 

[ ....................... ]

이 직원은 내가 일본친구들에게 김치를 보낼 때면

자기도 김치 좋아한다고 맛있는 냄새 난다고 늘 얘기했던 직원이다.

내가 결혼 청첩장을 보낼 때도 자기도 같은 달에 결혼한다고 서로 축하를 했던 직원이다.

그래서인지 이 땅을 떠날지도 모른다고 하자 궁금했던 모양이다.

그냥,,,,사람일은 어떻게 될지 몰라서,,,한국에 돌아갈지도 모른다고 그랬더니

그러시냐고 요즘 일본에 사시는 외국분들, 특히 한국분들이 맘 고생이 많은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그런다.

그냥 내가 피식 웃었더니,,, 일본사람들도 뭐가 옳고 그른지는 다 알고 있다고

이상한 소리하는 사람들은 한정 되어 있으니 너무 맘에 두지 말란다.

아마도 사무실에 우리 둘밖에 없어서,,

그리고 10년이상 거래했던 외국인 고객을 위하는 마음에 자기 생각을 털어 놓았던  것 같다.

계약을 하나 따기 위한 입바른 소리가 아님을 느낄 수 있었기에 그의 말이 따뜻하게 느껴졌다.

 

아무튼, 이율이 놓다는 메리트도 있고 해서 소액이지만 계약을 하고 돌아서는데

쇼핑백에 바리바리 선물을 넣어 주면서 생활에 필요하실 것 몇 개

자기가 골라 넣었다고 문 밖까지 들고 나오면서 감사하다고 연신 고개를 숙인다.

 

세상 사람들, 국적과 상관없이 괜찮은 인간들이 더 많기에 살만하다는 말이 있다.

내가 자전거를 타고 우체국을 떠날 때까지 쳐다보고 있는

그에게서 사람냄새가 나서 참 좋았다.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해피마마 2014.03.07 08:00

    훈훈하네요^^ 케이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준 사람이 있어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저도 여기 살면서 병원이나 아파트 관리실아저씨나 주변에 저를 알아보시는 분들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며칠 기분좋게 자내기도 하고 그럴때면 정말 살맛이 나더라고요. 케이님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굄돌* 2014.03.07 09:22 신고

    아주 낯선 사람일지라도 인간냄새가 나는 사람이 있지요.
    일본사람이라고 다 나쁠리가 있겠어요?
    깨서방님 같은 사람도 있잖아요?
    답글

  • 2014.03.07 09: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낭천 2014.03.07 10:12

    저도 2년정도 생활하면서 참 놀라운경험이 많았네요.
    회사 매점에서 동전지감 떨어뜨려서 돈이 사방팔방 떨어진적 있는데. 다음날 매점에 다시갔더니 매점 아주머니가 계산대 한쪽에서 100엔짜리 집어주면서 이거 어제 떨군거 안주운 것 같다고 돌려주더군요 ㄷㄷ;;
    다른곳에서도 계산할때 잘못해서 천엔짜리 한장 더줬는데 더줬다고 바로 돌려주고...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3.07 11:18

    맞아요~
    세상이 돌아가는건 선과 악이 곤종하는데
    선이 더 많기 때문이라고 저도 우기면서 살아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자칼타 2014.03.07 11:38 신고

    국적을 떠나서 사람으로써 다가와 주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참 고마운 사람들이죠^^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3.07 11:51

    어딜 가든 ...
    인간미 넘치는 분은 언제나 보기 좋습니다 .... ^^
    답글

  • SUPERCOOL. 2014.03.07 12:06 신고

    사람사는 맛이 이런거같아요
    답글

  • 정 있는 좋은 분이네요 ^^
    답글

  • 포장지기 2014.03.07 13:24 신고

    그 따뜻함이 원래 일본사람들의 본성 이었다죠...
    일부 극우성향의 사람들이 헛 소리 하는거구요..
    저도 예전에 일본은 자주 다녔고 친구도 있어서 좋은 이웃으로 생각하고 있답니다^^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3.07 13:59

    나쁜 사람들보다는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더 많아서 아직은 살만한
    세상인것 같아요.
    제집에도 다문화가정 요리교실 언니들이
    놀러오는데 많이 미안해서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합니다.
    케이님!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답글

  • 명품인생 2014.03.07 15:09

    좋은 사람들이 사는세상은 따뜻하지여 ~~~
    답글

  • 흑표 2014.03.07 15:13

    이런 마인드가 필요합니다.

    어느사회마다 좋은사람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답글

  • Jinny 2014.03.07 17:00

    마음 씀씀이가 따뜻한 분이군요.
    저까지도 덩달아 기분 좋아지네요..
    답글

  • 나르사스 2014.03.07 18:45 신고

    아, 이 글 보기만 해도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답글

  • 동그라미 2014.03.08 05:06

    우체국 직원 이야기, 참 아름답습니다.
    그러네요, 같은 일본인이어도 후안무치인 사람들이 따로 있나보군요.

    답글

  • JS 2014.03.08 16:43

    그럼요, 어디든 좋은사람도 나쁜사람도 다 있기 마련입니다. 그분의 따듯한 정이 느껴지는 소식 잘 봤습니다. 누군가에게 좋은 에너지를 나누며 사는 그분은 참 행복한 사람 일것 같네요.
    답글

  • 느티나무 2014.03.09 18:13

    티스토리로 옮기신 후에 오랜만에 들어와 그동안 못 읽었던것 몽땅 봤네요. 제가 괜한 걱정을했네요. 저렇게 따뜻한 사람들이 케이님곁에 더 많을겁니다.
    답글

  • 새파람 2014.03.10 20:01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런점이 우리가 배워야 하고 실천해야 하는 데... 언젠가 그리 되겠죠 ㅎㅎㅎ
    답글

  • sam 2014.03.13 02:45

    나라도 그 우체국 직원처럼 상품을 권유하면 당장 가입하죠. 이것이 사람들과 함께사는 모습의 표본이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