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일본인의 배려는 아주 작은 것부터.

by 일본의 케이 2015. 2. 3.
728x90
728x170

우린 주말에 가끔 목욕탕을 갈 때가 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동경내에 온천수를

사용하는 목욕탕을 일부러 찾아

그 곳에서 온천욕을 맛보곤 한다.

도심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한 온천 목욕탕을 향해

수건, 속옷만 챙겨서 목적지에 도착,

휴게실에서 1시간 후 병우유를 먹기로 약속하고

각자 남녀탕을 향해 들어갔다.

실내는 그렇게 붐비지 않았고

사진찰영 금지라고 적혀서 차마 사진은 찍을 수 없었다.

목욕탕 특유의 냄새, 그리고 분위기까지 

내 어릴적 엄마 손 잡고 다녔던 동네 목욕탕과

 너무 흡사해 잠시 한국에 온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그렇게 목욕을 시작, 탕에 들어갔다가 사우나에 앉아 있는데

약 60대갸량의 일본 아줌마 두 분이 들어오셨다.

[ 탕 입구에 앉아 있는 두 사람 외국인 아니야?]

[ 한국말 하는 것 보니까 한국 사람인 것 같아 ]

[ 왜 탕 입구에 앉아서 얘기를 하는 거지? 불편하게,,, ]

[ 잘 모르니까 그러겠지~]

[ 사람들이 왔다갔다 하는데 그런 걸 몰라? 어린애들도 아는거야]

[ 몰라서 그러겠지,, 알면서 그러겠어~매너가 없다고 생각해~]

[ 아무튼 요즘, 어딜가나 외국인들이 너무 많아.... ]

내가 목욕탕에 들어 올 때부터

탕 입구에 걸터 앉아 팔장까지 끼고

두 여자분이 한국말을 하고 있었다.

대량 30대 초반정도 된 듯한 여자분들이....

쉽게 말하면 문턱에 앉아 있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나도 살짝 눈에 거슬린 건 사실이였지만

그냥 이 근처 사시는 분인가보다 하고 그냥 지나쳤었다.


 

탕에 들어가려는 사람, 탕에서 나오는 사람들이

그녀들을 몇 번 힐끔거렸지만

그녀들은 그대로 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깨달음과 약속시간을 맞추기위해

마지막 샤워를 하려고 할 때쯤

그녀들이 서서 샤워기를 들고 몸을 씻었고

다들 앉아서 씻고 있던 일본 아줌마들이

깜짝 놀래 멍하니 쳐다봤었다.  

옆에 사람들에게 물이 다 튀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

난 그녀들을 보며 일본생활이 아직 익숙하지 않은

 유학생인가 하는 생각과

나도 처음엔 저 언니들처럼 주위사람 생각없이

저랬을 거라는 생각도 잠시 했다.

장기 여행이든, 유학이든 조금은

배려하는 마음이 있었다면

한국에서 하던 버릇이나 습관들은 자제할 수

있었을텐데라는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난 목욕탕을 빠져나왔다.

일본인들의 몸에 배인 배려는 아주 작은 것들이 많다.

 배려의 기본이 되는 마인드는 남을 생각하는 매너에서 오는 것이다.

728x90

 여닫이 문을 사용할 때, 뒤 따라오는 사람을

위해 문을 좀 잡아 주는 센스있는 매너.

만원버스나 전철을 탈 때, 등에 맨 가방을

안쪽으로 매거나 선반에 올려놓는 지혜로운 매너.

빈 좌석에 앉을 때, 안쪽(창가쪽)부터 앉아 나중에

타는 사람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생각하는 매너.

 화장실, 계산대 등등 사람들이 모인

그 어느 곳에서든 줄을 서는 깔끔한 매너.

 엘리베이터 안에 먼저 타면 늦게 타는 사람을 위해

열림버튼을 눌러주는 자상한 매너.

사람이 모인 곳에 흐트러진 신발을

가지런히 맞춰주는 착한 매너.

자기가 사용한 물건은 다음에 사용할

사람을 위해 제자리에 정리하는 매너. 

 

반응형

아주 작은 배려이지만  배려가 있는 곳엔

훈훈함이 있고 고마움의 향기가 있다.

공공장소 뿐만이 아니라 혼자가 아닌 둘이

있을 때부터 서로를 위해 해야 할 것이 생기듯이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과

행동들이 배려하는 습관으로 자리잡을 것이다. 

항상 주위를 둘러보고 지금 내가 하는 행동이

내 옆사람에게 내 주위사람들에게

폐를 끼치는 일인지 한 번씩 생각하는

마음의 여유를 갖으면 좋으련만,,,,

배려는 아주 사소하지만 그만큼 당신을,

남을 생각한다는 큰 마음의 소유자이다.

나만의 방식에서의 배려가 아닌 타인을 위한

배려가 해외생활에서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속에서 많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한국 속담 중에는 [콩 한쪽도 나눠먹자]라는 속담이 있다.

인간의 본능인 [식]에 관해서도 한국인은

함께 하려는 나눔의 따스함을

 알고 있고 상대를 생각하고 배려할 줄 아는

민족이였음을 증명하고 있다. 

300x250

반일감정이 심해지고 혐한이 늘어간다고는 하지만

한국 유학생들은 계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어딜 가나 한국인을 볼 수 있고, 어디에서나 

한국어가 들려오는 게 사실이다. 

자신이 존경받고 싶은 만큼 타인을 존경해야 하듯이

남을 자기 자신처럼 존경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배려가 아닐까 싶다.

내가 당했을 때 불쾌하고 불편한 것은 남도

불쾌하다는 가장 단순한 진리를 생각한다면

나의 작은 배려로 상대를 유쾌하게 만들 수 있다.

세상은 자신이 배려한 만큼 자신에게 배려되어 되돌아 온다.

작은 배려가 큰 배려로,,,,

반응형

댓글3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