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그녀의 선택에 박수를 보낸다.

by 일본의 케이 2016. 2. 12.

[ 언니,,,, ]

그녀가 나를 보고 손을 흔들었다.

애써 웃는 얼굴을 지어보였지만 얼굴색이 어두웠다.

적당히 주문을 하고 먹기 시작하면서

바로 본론에 들어갔다.

앞으로 어찌 할 것인지에 대해...

일본이 아닌 다른 곳으로 잠시 휴식을

취하러 갈거라고 했다.

길면 3개월, 짧으면 1달동안,,그냥 휴양처럼

머릿속을 정리하고 리셋하고 싶다고 했다.

지난달 1월초, 나에게 하나씨(가명)가 남친을 소개했었는데

그 남친이 여러가지 문제가 느껴져서

내가 좋은 소릴 하지 않았는데

그런 문제들과 갈등에 종지부를 찍었다며

나를 다시 만나자고 한 것이다. 

(전편 글-그녀에게 찾아온 건 사랑이 아니다)

http://keijapan.tistory.com/800 ) 


 

 

남친으로부터 사업자금 1억원 얘기가 나온 이후,

먼저 나를 만났었고,  마지막으로

한국에 있는 아는 분에게 부탁해서

지금의 남친 과거?에 대해 자세한 조사를 의뢰했단다.

그렇게까지 한 이유는 헤어지기 위함이 아닌

자기가 가진 재산과 자기 인생을 걸고 싶다는

 마음이 많았기에 최종적으로 모든 걸 확인차

알아보고 싶었단다.

그렇게 알아본 결과, 그 남친은 아직 이혼처리가 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그리고 출신학교도 달랐단다.

그 사실을 알고, 먼저 지금 같이 살고 있는 집에서

나가달라는 부탁을 했고

서로에게 시간을 갖자고 했더니

순순히 그렇게 하겠다며 2주전에 집을 나갔는데

나간 뒤, 거의 이틀에 한 번꼴로 집에 찾아와

점점 험한 말들이 오고갔다고 한다.

 

 

그리고 그녀의 마음을 굳힌건 아들이였단다.

남친의 과거?를 알고 난 후,

초등학교 2학년 아들과 얘기를 나누며

아저씨 어떻게 생각하냐고,,,물었단다.

처음엔 아무말 하지 않던 아들이 울더란다...

그냥 엄마랑 둘이 살면 안되냐면서,,,,,,,

아저씨가 싫은 건 아닌데 그냥 엄마랑 둘이서만 살고 싶다고,,,

그날 밤, 아이에게 미안해서 부등켜 안고

참 많이 울었단다.

그 얘길하는 하나씨가 울먹였다.

 

[ 언니,,,,,, 나 그 날 울면서

아들에게 미안해서 울기도 했지만

솔직히 그 남자와 헤어지는 것도 슬퍼서 울기도 했어...

참,,자상했었거든,,근데 돈 액수가 커지기 시작하면서

전남편처럼 거친 말들을 하고 그러더라,,,

난,,그게 너무 싫었거든,,...결국 이 남자도

전남편과 닮은 점이 많다는 생각도 들고,,,,

남자 보는 눈이 이렇게도 없는 자기 자신이 한심하기도 하고,,,

그래서 아주 많이 울었어...

언니,,내가 그 남자 많이 좋아한 건 사실이야..

그래서 힘이 되어주고 싶었거든,,,

근데,,,넘어야할 산이 이제야 보인 것 같애..

이젠 정신 차려야지...우리 아들을 위해서라도,,,

그리고 언니가 했던 말도 떠오르더라,,,

[ 내 동생 같았으면 때려 죽였을거라고 ] 했던 말이,,,

난 언니가 없지만 정말 친언니가 있으면

그렇게 얘기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어...

 

[ 언니,, 그리고 나 아까 오전에 부동산에 가서

집도 내놓고 왔어...잘했지?

그러고 나니까 마음이 훨씬 홀가분한 거 있지..

이제 모든 걸 새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

그 얘길 듣다가 나도 모르게 박수를 쳐 줬다.

잘 했다고, 아주 잘 했다고!!!

그녀가 그제서야 환하게 웃었다. 

[언니,, 우리 아들이 언니가 만들어 준 김밥 먹고 싶데..

하와이 갔다오면 한 번 만들어 줘..]

[ 그래,, 입빠이 만들어 줄게 ]

가게를 나와 손을 흔들며 전철역으로 향하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난 가슴 한 켠이 찡해왔다.

여러모로 모진 마음을 먹기까지 힘들었을 거라는 생각에..

남편과 이혼하고 오랜시간 빈 자리에 찾아온 사랑이

온전하지는 않았지만 여자로서 제 2의 인생을 꿈꾸게 하는

 희망과 달콤함이 있었기에

그녀의 눈물이 뜨거웠음을 느꼈기 때문이다.

아이를 위해, 그리고 자기 자신을 다시

다잡으려는 강한 의지와 결단이 너무 예뻤다.

난,, 하나씨가 그냥 좋았다.

같은 동성이여도 괜히 좋은 사람,

괜히 정이 가는 사람이 있듯이 난 하나씨가 그랬다.

우리 여동생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

그래서 모진 말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실은, 1월초 남친을 내게 보여줬던 날,

그녀와 헤어지고 내가 해 줄수 있는 무엇인지 생각하다가

솔직한 내 심정을 편지로 적어 보냈었다.

아무튼, 하나씨의 선택에 난 크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

그리고 진짜 잘했다고, 괜찮다고,

 앞으로도 잘 될거니까 걱정말라는 말과 함께

그녀를 앞으로도 계속해서 응원할 것이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2016.02.12 16: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경남 2016.02.12 16:10

    하나씨 선택 잘하셨네요. 역시 케이님이 옆에 계셔서 그 충고를 잘 받아들이신거 같습니다. 상처를 받아 아프시겠지만, 언젠가는 아물것이고 또한 새로운 진정한 사랑이 찾아오겠죠~ 힘내세요.
    답글

  • 윤정우 2016.02.12 17:08

    가슴으로 안을수 있는 사랑을 하나씨가 만났으면 합니다 , 케이님의 진심과 진정이 통했나 봅니다
    답글

  • 2016.02.12 17:38

    요전에그하나씨예길읽고
    맘이아펐는대.아들위해좋은결정내려다행이에요
    저도제옆에케이님같은분이있음좋겟내요
    답글

  • 2016.02.12 17: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ovelycat 2016.02.12 17:55

    하나씨 정말 대단한 사람입니다
    엄마라는 이름으로도 강하고, 여자라는 이름으로도 대단한 '인간'이에요
    뒤늦게 찾아온 한 사람을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겠지만 '아들에 대한 사랑', 무엇보다도 '자신을 사랑'하고 있기에 이번 시험을 이겨낼수 있었던것 같네요
    하나씨, 내게 '친절'한 사람이 아니라 진심으로 나를 '존중'해주는 사람 꼭 만나실거예요
    답글

  • 도랑가재 2016.02.12 21:48 신고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내놓은 깔끔하고 맛있어 보이는 메뉴처럼
    앞으로 깔끔한 나날이 기다리는 것 같아요.
    답글

  • 2016.02.12 23: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2.13 12: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6.02.13 15:03

    계속 생각났었는데 옳은 결정을 하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사실 그런 일이 있을 때 있는 그대로 조언하는 것도 어렵고 입에 쓴 조언을 받아들이는 것도 어려운데 두 분 다 정말 멋지셔요. 하나씨 앞길에 더 좋은 일들이 가득하기를 바라고 또 케이님과의 관계도 늘 따뜻하게 가꾸어 가시길 기도합니다.
    답글

  • 2016.02.13 19: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현주 2016.02.13 20:07

    하나씨 ~나락으로 떨어지지않고 현명한 판단을
    내린 것 같애서 정말 다행이네요~
    케이님 충고가 용케도 들린 것 같애서
    저도 함께 박수를 보냅니다
    특정 종교를 믿진 않지만
    내 앞에 있는 돌을 치우지 읺고
    돌아가더라도 다음엔 두개의 돌이
    나타난다지요?! 또같은 인연과 맞서
    싸우지 마시고 하나씨~잠깐 쉼표를
    찍으세요~분명 행복한 인연이 있을거예요^^
    케이님 처럼 좋은 사람이 옆에 있으니
    하나씨도 운이 나쁜건 아니랍니다 ~~
    답글

  • 상초뉨 2016.02.14 18:08 신고

    대단 하시네요 꾸부덩~~^~^
    답글

  • 감성주부 2016.02.14 23:02

    분명 슬픈 이야기인데...... 전 왜 사진을 보고 감탄을 하고 있죠? 음식 사진은 하나씨를 생각하는 따뜻함이 전해지네요
    답글

  • 남무 2016.02.15 19:42

    정말 잘되었어요...정말.....
    케이님 같은 언니가 옆에 있어
    든든할거 같아요 그분도...

    답글

  • 2016.02.15 19: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02.15 23:06

    하나씨의 쉽지않은 결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 결정엔 케이님의 충고가 컷을테구요~
    하나씨가 툴툴 털고 진정 제자리에 잘 서시기를 빌어봅니다.
    답글

  • 베트남노처녀 2016.02.16 19:36

    하나씨가 그럴게 결정을 내리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역시 엄마는 대단한듯...
    그리고 남이기 때문에 하기힘든 말을 해주신 케이님도 대단... 넘기힘든 큰산을 넘으셨네요.
    행복을 기원합니다 ^^
    저도 행복해지고싶어요오오오 ㅜㅜ
    답글

  • 슬우바라기 2016.02.23 10:28

    정말 다행이네요.
    힘들고 기댈곳이 필요한 사람에겐..
    친절함과 달콤한말은 마약인거같아요.
    제가 그래서 결혼했다는;;;
    그래도 좋은사람이였길래 다행인거같아요
    동생분일도 잘풀렸음 좋았을텐데 인연이 아니였나봐요.이제라도 끝났다니 다행이네요
    답글

  • 블루칩스 2016.02.29 07: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