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결혼생활 5년이면 남자들도 변한다

by 일본의 케이 2016. 9. 10.

일주일째 미열과 두통으로 시달리다

오후에 병원을 찾았다. 

감기일 거라 생각했는데

[갱년기 증상]이라는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진단을 받고,,,

너무 우울해서 깨달음에게 전화했더니

맛있는 음식 먹으면 낫는다고

아주 가볍게 흘러 넘겼다.

갱년기라,,몸의 변화는 어쩔 수 없는 것인지..

나이는 못 속인다는 어르신들 말이 

하나 틀린 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약속장소로 가기 위해 전철을 갈아타고

창 밖을 내다보니 하늘은 맑고 청명한데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한 낮엔 여전히30도를 넘나들고 있고

그나마 태풍이 와서 잠시 비바람을 

뿌려줬지만 그것도 잠시일 뿐 

가을 준비를 서두르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주춤하게 만든다.



나는 생각지도 못한 진단을 받아

썩 기분이 맑지 않는데

깨달음은 가게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싱글벙글이였다.

자리에 앉아 내 몸의 상태를 묻기도 전에

메뉴판을 들고 낱낱히 훑어보면서

언젠가 직원이랑 런치 먹으러 왔던 곳인데

맛있어서 내게도 소개해 주고 싶은

레스토랑이라고 했다.


[ 병원에서 갱년기 증상이래..]

[ 아,,그래 ? 나이 먹었다는 소리야 ]

[ 그래도 갱년기 장애가 뭐야,,,

아직 50도 안 됐는데.....]

[  여성호르몬 균형이 깨지면

갱년기 장애가 심하다는 얘긴 들어봤어..]

[ 남자들도 갱년기가 있다던데 당신도 그랬어? ]

[ 아니,,나는 아무렇지도 않았어..]

[ 왠지 우울해..내 몸이 내 나이를 말해주는 것 같아서,]

[ 뭐가 우울해? 그냥 나이먹으면

 모든 사람들이 다 그런거야,,

자연의 이치인데 뭘 심각하게 생각해? ]

[ ...................... ]

[ 이 피자 너무 맛있지? 파스타도 죽이거든,,

 한 번 먹어보면 이 맛을 잊지 못해 ~ ]


내가 주문한 토마토 파스타도 

반 이상 뺏어 먹더니 급기야 피자 조각에 

파스타 소스를 접시에서 퍼 올려 작은 입을

 힘껏 벌려 맛있게 먹는다.

어쩜 인간이 이렇게 잘 먹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긴, 깨달음은 내가 치료중일 때도 솔직히 

혼자서 아주 잘 먹었다.

갱년기 장애라는 진단 같은 건 내 약물치료에

비하면[ 아프다]는 부류에 속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듯 했다. 


난 오늘 깨달음을 만나 

[ 갱년기 증상 ]에 관한 얘기가 아닌

 세월의 무상함, 인생의 허무함, 삶의 의미 등등

뭐 그런 이 가을의 문턱에 딱 맞는 

그런 심오한 대화를 나누고 싶었는데

내 앞에 있는 깨달음은 피자를 한 판 더 

시키고나서야 잠시 내 말에 귀를 귀울렸다.


[ 배 불러?]

[ 응, 괜히 한 판 더 시켰어,,,

다 못 먹겠다. 포장해 가야지~]

[ 옛 명언에 배 부른 돼지보다 배고픈

 소크라테스가 되라는 말이 있거든? ]

[ 알아, 근데 소크라테스도 밥 먹고 고민하거든? 

배고픈 채로 고민 못해~ 그래서 난 밥 먹고

얘기할려고 했는데 뭐가 잘못 됐어? ]

[ .......................... ]

[ 많이 무심해 졌다고 생각 안 해? ]

[ 무심해진 게 아니라 서로가 편해진거지..

그리고 그건 솔직히 병도 아니잖아 ]

[ 너무 편해진 거 아니야?]

[ 이제 정말 부부로써 성숙해져가고 있다는 거지..]

[ 걱정 안 돼? ]

[ 뭘 걱정 해? 이렇게 잘 먹으면 

갱년기 같은 것도 다 잊어버려~

그리고 나이 먹었음을 받아들이면 돼.

아직도 당신은 자기가 30대인 줄 알고 있으니까

그 갭이 당신을 힘들게 하는 거야,,

그냥,자기 나이도, 자기 현실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다 해결 되는 문제야 

어려울 거 하나도 없어, 

근데 당신이 안 받아들이려고 거부하니까

자꾸만 더 우울해지고 그런거야,, 

그리고 갱년기는 병이 아니야,,,

그냥 인간이 나이를 먹으면서 순리적으로

거쳐가는 과정일 뿐이야,,노화가 되어가는

 현상을 이해하고 인정해야 돼... ]

맞는 말만 골라하는 깨달음이 얄미워서

째려봤더니 이제 째려봐도

안 무섭다고 실실 웃으며

또 피자 한조각을 집어 들었다.

[ ......................... ]

당신 때문에 내 갱년기 증상이 

더 오래 갈 것 같다고 그랬더니

괜히 자기 탓으로 돌리지 말란다.

요즘 깨달음은 말대꾸도 잘 한다.

옛날에는 안 그랬는데 요즘은 말도 

잘 받아치고,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한다.

내가 아프다고 하면 어쩔줄 몰라

발을 동동거렸던 예전의 깨달음은 이제 없다.

아직 결혼 6년째인데,,,

다른 부부들도 다 이러겠지...

역시, 인간은 변한다. 

특히 남녀사이엔 그게 부부든 연인이든..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무뎌지는 게 

어쩔 수 없는 진리인 것같다.

난 정말 갱년기 얘길 하려는 게 아니였는데...

옷깃을 스치는 초가을 밤바람이

 왠지 씁쓸했다.

댓글19

  • 꽃승효 2016.09.10 00:09

    케이님 정말 글솜씨가 좋으시네요...항상 그렇게 생각은 했었는데 열심히 드시는 모습의 깨달음님 사진과 케이님글에서 묘사된 깨달음님이 너무 비슷해서 깜짝놀랐어요^^ 케이님... 깨달음님 말씀이 맞는말을 하셨지만 그래도 여자한테는 그렇게 말고 좀더 돌려서 다정하게 말해주셨으면 좋을텐데 ㅠㅠ 그렇지만 또 솔직하신게 깨달음님 매력이니까요 서로 외식하시면서 기분풀어보고자하는 모습이 좋아보입니다.^^
    답글

  • 2016.09.10 01: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eady 2016.09.10 07:07

    항상 공감되는 이야기 감사 합니다
    답글

  • Lovelycat 2016.09.10 08:51

    깨달음님 말이 맞긴하지만 그래도 위로의 말을 좀 해주셨으면 좋았을텐데요
    정말 얄미웠겠어요

    남자들은 감정의 회로보다 논리의 회로가 우선이라 그런가봅니다ㅠㅠ
    우리집에도 그런 사람 하나있는데~
    언젠가 지인이 어쩌면 남자들은 하나같이 똑같냐기에 제가 그랬죠
    어디 공장에서 찍어와서 그렇다구요
    케이님이 이해하고 넘어가실수밖에요
    답글

  • 고내 2016.09.10 09:58 신고

    남성들의 옷장엔 고작 옷 네벌밖에 없어도 이것에 이것하면 외출준비가 끝나지만 여성들의 옷장에는 여러개의 옷이 걸려 있는데도 외출할 땐 옷이 없다고 한다는 말을 들은 적 있어요. 이런 일화만 봐도 저희 남성들은 ㅋㅋㅋㅋ.. 세심하기란 기대하기가 어렵겠죠. 아, 물론 저는 신사스런 남자가 될거랍니다.^^
    답글

  • 2016.09.10 10: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wan 2016.09.10 10:14

    감사합니다 잘보고 가요 :)

    힘내세요~
    답글

  • 수련 2016.09.10 11:05

    케이님이 저랑 비슷한 연배인가봅니다.^^
    저두 근종때문에 고생하고있고 친구들은 하나둘씩
    갱년기 증상에 힘들어하고 있거든요.
    얼마전 신문기사에서 이혼율이 가장 높은 시기가
    여성갱년기 구간이라는 통계가 나왔어요.
    남편들은 여성갱년기가 얼마나 힘든건지 이해를
    못하죠. 그러다보니 다툼도 많아지고 이미 금이간
    부부는 갱년기구간에 이혼을하게 되나봐요.
    저두 곧 닥칠 갱년기가 무서워지는데 모든 여성들이
    다 겪고 넘어가야 하는 과정이라 생각하고 덤덤하게
    받아들이려 맘잡고 있어요..
    그래두 닥치면 힘들다고 투덜거리긴하겠죠..ㅎㅎㅎ
    불면증,열오르고 내리고,땀비오듯 흘리고,무기력감
    신경질적이되고..만사귀챦고..
    울 엄마들은 이 힘든 과정을 어떻게 그리도 잘 넘기셨는지 엄지척이 절로 됩니다.^^
    답글

  • 2016.09.10 13: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치앤치즈 2016.09.11 12:43 신고

    갱년기 증상이 사람마다 정말 다르다고 하던데, 케이님이나 저나 아무쪼록 별 큰 증상 없이 지나가기를 바랍니다.^^
    답글

  • 2016.09.11 19:2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9.12 08:14

    갱년기 맞네~~
    전형적인 갱년기 증상인듯~~~
    취미활동도 하고 여행도 하고~
    둘이 함게 할수 있는것이라면 더더욱 좋고~~
    답글

  • MJ 2016.09.12 16:49

    케이님!! 항상 건강하세요^^

    그래도 맛있는 것도 같이 먹으러 다니시는 거 보면, 일반적인 남자들보다는 덜 훨씬 덜 변하셨는데요...^^
    저희 올케님은 남동생이 회사나 밖에서 맛있는 거 먹고 나서 자기한테는 말도 안하고 같이 먹으러 가자는 말도 안해서 불만이래요 ㅋㅋㅋ

    깨달음님은 정말 다정다감 하신거에요!!! 항상 화이팅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6.09.12 17:48

    가끔은 무감각이 무서운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2016.09.12 21: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6.09.15 09:19

    깨달음님 말씀에 또다시 깨닫습니다.
    흐름에 순응하면 될 것을.... 역으로 생각해서 더 크게 상처 받는 다는 것을요...
    그래도.. 그 흐름의 방향 자체가 싫으면 어떡합니까??
    아.... 인생이란 참 어렵습니다~

    답글

  • 오감이 2016.09.20 09:52 신고

    깨달음님 말씀도 일리가 있지만 그래도 앞에서 너무 귀엽게(?) 드시네요 ㅋㅋㅋ
    저희 어머니께서도 갱년기 증상이 잠깐 있었는데 부지런히 운동하시고 일부러 더 바쁘게 사시다 보니까 갱년기가 머물 틈도 없이 지나가 버렸다고 하시더라고요.
    케이님 께서도 너무 상심마시고 이럴 때 더 힘을 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답글

  • 2016.09.20 14: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녹색젤리 2016.09.23 02:13 신고

    케이님 뭔가 마음이 허전하시겠어요 ㅠㅠ..
    제 남친도 저의 고민에 대하여 이성적으로 상황판단을 딱 내려주고 정리를 해줍니다.그것도 고마운 일이지만 전 사실 감정적인 공감과 응원을 바라고 있었었죠@.@;; 뭔가 성별의 다름에서 오는 차이점인걸까요^^;;
    다음번엔 깨달음님께서 음식보다 케이님께 더욱 집중해주시고 맞장구도 요리조리 쳐주시면서 공감과 경청을 듬뿍 해주신다면 좋겠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