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이 주는 따뜻하고 특별한 생일선물

by 일본의 케이 2016.09.28

[ 샌 추카하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

[ 생일? 아,,,음력은 아직 멀었는데 ?

그래서 나오라고 한 거였어?]

[ 응 ]

[ 음력에 해도 되는데....]

[ 매년 양력, 음력 두번씩 하니까 좋잖아 ]

[ 응,,고마워...근데 케익은 없어?]

[ 응, 케익 잘 안 먹잖아. 그래서 안 샀어.]

[ ........................... ]

[ 뭐 갖고 싶은 거 있어?]

[ 없어,,]

[ 진짜? 필요한 거 없어? ]

[ 응, 없어...]



[ 그래도 뭐 갖고 싶은 거 있음 말해 봐. ]

[ 아니야,,진짜 없어, 요즘은 그냥 어떻게

건강하게 잘 지내고 노후를 맞이할까 

그 생각들만 가득해.. 죽을 때까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살고 싶다는 욕망만 늘어가는 것 같애 ]

[ 맞아, 건강이 최고지, 오늘 케익 안 사오길 잘했지?

최근에 당신 음식에 엄청 신경쓰잖아 ]

[ 응,, 그래.. 잘 했어.. ]

[ 어디 갔다올까? 호텔 오픈도

 무난히 잘 끝날 것 같은데... ]

[ 음,,,지금 조금 정신이 없어..

몸 컨디션도 썩 쫗지 않고....]

[ 아,, 병원에서 뭐래? ]

[ 갱년기 증상은 어쩔 수 없다고 그랬고

복부 CT촬영(단층촬영)은 다음주로 예약 넣었어

간혈관종이래..여성에게 많은... ]

[ 간혈관종?]

[ 응,,,아직 사이즈가 2센치 정도이고 

원래 치료가 필요한 병은 아니래..

근데 5센치를 넘어가고 통증이라든가 출혈이 생기면

 수술을 하는 경우도 가끔 있다네 ]

대화가 잠시 끊어지고 둘이 약속이나 한 듯 

나온 음식들을 묵묵히 먹었다.     


깨달음이 입을 연다.

[ 한국 가자... ]

[ 왜 갑자기? ]

[ 그냥 한국 가야 될 것 같아서..]

[ 괜찮아, 어차피 12월에 학회 때문에 한 번 가야 돼 ]

[ 당신 생일파티를 한국에서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온 가족들 모아서 성대하게... ]

내가 아무대답을 하지 않자

다그치듯 또 말을 이어갔다.

 

[ 생일 선물은 한국행으로 하면 되겠다, 그지?]

한국에 가서 먹고 싶은 것도 먹고

가족들도 만나면 당신 마음이 조금 여유로워 질거야.

요즘 많이 바빴고, 계속 공부하고 일 했잖아..

그니까 휴양한다 생각하고 한국 가자,,]

[ 아니야,,괜찮아,,]

[ 티켓이랑 호텔 모두 내가 예약할게,

생일 선물이라 생각하고 당신은 그냥 따라 오면 돼 

 자기 나라에 가는게 제일 큰 힐링이 되잖아 ]

내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동의를 구하는 눈빛으로 내 눈을 

빤히 쳐다봤다.

[ 내가 또 아플까봐 걱정되서 그래?

괜찮아, 간혈관종은 병이 아니라고 그랬어..

 특별히 무슨 증상이 있거나

그런 것도 아니니까 정기적으로

사이즈를 확인하면 된다고 했어 ]

[ 알아, 그냥 당신이 힘이 없어 보이니까

에너지 충전할 수 있게 한국에 가서 

매운 것도 먹고 북적대는 시장에 가서

사람들 모습들도 보고, 당신 시장에 가면

힘이 솟는다고 했잖아..] 

[ 그래,시장에서 열심히 장사하시는 분들 보면

내가 이렇게 나태하고 배부른 소릴 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나를 각성시켜주는 곳이긴 해..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 그니까 이번엔 남대문 시장에 가자 ]

[ 알았어, 스케쥴 한 번 봅시다 ]

기분전환도 할 겸 간다고 생각해,

가서 충전 입빠이 하고 오자 ]

[ 고마워..]

[ 근데,,나 이번에 가면 3대천왕에서 나온 

짜장면이랑 만두집에 한 번 가 보고 싶은데..]

[ ...................... ]

잘 나가다 끝판에 자기 욕심을 살짝 말하는

깨달음이 귀여웠다.

아마도 깨달음은 내가 이번에[ 간혈관종]이라는

진단을 받은 것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것 같았다.

그도 그럴 것이 항암치료가 끝난 2년동안

계속해서 병원를 찾아야했다.

오십견이네,악성빈혈이네, 자궁근종이네 하며

병원을 다녔고 지난달엔 갱년기장애라는 진단까지

받아서인지 옆에서 지켜보는 깨달음 마음이

그리 편치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휴식이라는 선물을 하려는 남편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이번 생일 선물은 여러의미가 담겨진

내게 참 특별한 한국행이 될 것 같다.

댓글73

    이전 댓글 더보기
  • 2016.09.29 13: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6.09.29 15:19

    케이님~ 깨달음님이 퍽 자상하세요 부럽습니다 ㅜ 아... 아... 정말 눈물날 정도로 부러워요~
    근무중 문서작업하다가 좀 쉴겸 들어왔답니다
    제생일은 저는 모르고 제동생이나 엄니가 챙겨줘서 압니다 사는데 바빠서요~
    건강 잘챙기시고요
    참~~ 어제 경주에 또 지진이 있었다지요 큰지진의 전조이라는 말도 있고 ㅜㅜ
    이제부터라도 정부에서 준비를 잘해줬음합니다
    케이님 다음에 또 들어올께요~
    답글

  • 몽쓰 2016.09.29 17:08

    생일 축하드려요~~
    깨달음님의 작은 욕심에 혼자서 소리내어 웃었네요..
    스케줄 잘 잡아서 한국 잘 다녀가세요~ 맛있는 것도 많이 드시구요 ^^
    답글

  • 뿌요 2016.09.29 22:41

    생일 축하드려요~
    깨닮음 ~! 멋진 남편이네요~
    처방과 선물선택도 정확한듯 합니다 ^^
    답글

  • 레드 2016.09.30 00:53

    건강이 최고에요 저도 한국 한번 가고 싶지만 시간도 돈도 안되서 못가고 있네요
    최근에 넘어지면서 발등에 금 갔는데 병원 가는 것도 한국 같으면 그냥 갔을텐데 미국에 있으니 보험이 있는데도 병원비 생각부터 먼저 나면서 서럽더군요 다들 건강하세요
    답글

  • 냐하 2016.09.30 05:52

    한국에 와서 가족들이랑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건강도 좋아지시길 바랍니다
    생일 축하드려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9.30 07:27

    아프지 마라~~~
    떡본김에 제사지내려는 깨서방~ㅋㅋㅋ
    완전 빵~~
    답글

  • JY 2016.10.01 02:18

    케이님,
    아무말 없이 가끔 들려서 글을 읽고 가는 1인입니다.
    소소하게 적어 놓으신 글을 보면서 저도 케이님으로부터 힘을 얻곤 합니다.
    건강하세요. 저는 케이님이 건강하게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답글

  • 피터팬 2016.10.01 16:47

    우선 생일 축하드립니다...
    더더더 건강해지길 바래요.
    그리고 마지막에 빵 터졌어요....깨달음 덕분에 유쾌합니다..
    답글

  • 2016.10.01 18: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eilh 2016.10.02 01:18 신고

    생일 축하드려요
    즐겁게 글 읽고 있습니다.
    생일선물 기쁜 마음과 고마운 마음으로 받으셔서 깨달음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 한국의 정을 느끼고 가셨으면 합니다.
    기분전환 될 것 같거든요
    항상 건강하시길 빌겠습니다.
    답글

  • 녹색젤리 2016.10.02 10:52 신고

    늦었지만 케이님의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이번에 깨달음님께서 커다란 감동을 안겨주셨네요~ㅠㅠ또한 올해 생일 선물로 무한한 건강을 받으시기를 기원합니다!! 두분이서 편안한 매일매일을 보내시는 글을 계속 읽고 싶어요~#.#
    답글

  • 2016.10.02 11: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혜승 2016.10.03 13:21

    케이씨 힘내세요 당신에게 많은 위로를 받았는데 이젠 제가 위로해 드리고 싶네요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간절히 기도드릴께요
    답글

  • 2016.10.03 2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0.04 18: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0.04 18: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0.04 18:3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카라 2016.10.04 18:37

    케이님~~^^*
    늦었지만 생일 축하 드려요~~
    항상 글을 읽고 웃기도 하고 공감도 하며 읽고 있어요..^^
    갱년기도 무사히 지나가고 ..
    서울의 여행도 좋은 힐링 이 되고 즐겁고 행복한 여행도 되세요..^^*
    답글

  • 2017.01.14 19: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