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를 본 깨서방

by 일본의 케이 2016.08.10

지난 주일 우린 오랜만에 긴자(銀座)를 찾았다.

깨달음이 기다리고 기다렸던 한국영화 

[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를 보기 위해였다.

 2015년 봄, 일본의 배급회사와 계약을 맺고

 상영 극장까지 결정된 상태였는데

당시 일본내 반한감정이 팽배해서 흥행에 지장을 우려한 

배급사가 개봉시기를 연기해 오다가 

지난달 지난 7월 30일 드디어 개봉을 하게 되었다.

민족의상인 한복을 입고 있다는 이유로

 정치적 이미지라는 억측을 내세워 개봉이

 늦여졌지만 노부부의 사랑과 부부애의

 절절함을 영화 관계자들은 절찬을 했었다. 



상영관 한 쪽 벽면엔 감독과의 인터뷰가 실린

 기사들이 스크랩되어 있었다.


관객들은 주로 4.50대가 많았다.

영화의 첫장면은 할머니가 눈 밭에 혼자 앉아 

계시는 신이였다.

봄에는 꽃을 꺽어 서로의 머리에 꽂아주고

여름이면 개울가에서 꼬마들처럼 물을 끼얹으며 

장난을 치고, 가을에는 떨어진 낙엽을 쓸어모아 

 던지며 까불고 겨울엔 눈싸움을 하다가 

사이좋게 눈사람을 만든다.


할머니 생신날, 자식들이 다 모여앉아 식사를 끝내고

장남과 여동생의 말다툼이 시작된다.

평소에 장남으로 해준 게 뭐가 있냐며 따지는

 여동생에게 그만하라며 눈시울을

 붉히시는 할아버지와 할머니...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이별이 가까워짐을 알리 듯 할아버지의 기침소리는 

점점 심해지고 처마밑으로 힘없이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가 할아버지 거친 숨소리와 오버랩 된다. 

할아버지의 장례가 끝나고 할머니는 

생전에 미리 떠나보낸 어린 자식들 내복을 태우며

아이들 만나거든 꼭 건네주라는 부탁을 한다.

 그리고 다시 할아버지의 묘를 매만지다가

집에 가겠다고 떨어지지 않는 발길을 돌리는데 

몇 발자국 걷다가 또 뒤를 돌아보고,,,

다시 걷다가 또 뒤돌아보고,,,

그러다가 끝내 눈 밭에 푹석 주저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흐리신다. 그렇게 영화는 막이 내렸다.


영화를 보는 동안 객석에선 흐느끼는 

소리가 계속 들렸고

옆에 있는 깨달은 우느라 제대로 영화를 보는 건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눈물을 흘렸다.

영화가 끝나고 깨달음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눈물을 바쁘게 훔치고 계셨다.

눈물을 주체 못한 깨달음은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손수건으로 쉼없이 눈물을 닦아내며

너무 리얼해서, 더 아프게 다가왔다고 

한국사람의 사랑은 끝이 보이질 않아

감히 측량할 수 없어 더 슬프다고 또 울었다.


집에 돌아와 깨달음이 자기 방에서 뭔가를 

하는가 싶더니 내 노트북에 엽서를 조심히 내려놓고 

어색하게 날 쳐다봤다.

영화관에 비치 되어 있던 엽서인데 

 사랑의 고백이나 감사의 마음을

전하라고 적혀 있어서 몇 자 적었단다.

난 못 봤다고 하니까 입구쪽에 있어서

 잘 보이지 않았는데

아줌마들이 모여서 웅성거리길래 가봤더니 

그곳에 엽서가 놓여 있었단다.

[ 케이, 행복하자, 많이 많이 사랑해요]가 적혀있다.

고맙다고 그랬더니 나보고도 적으란다.

[ .......................... ]

다음에 적어 주겠다고 하니까

이 영화를 통해 부부는 서로가 많이 노력하며

 살아야야겠다는 걸 알았다며

어느 한 쪽만이 아닌 서로가 상대를 위해

이해하고 배려하고 실천하는 게 진정한 부부를

 만드는 것 같다며 행복이란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걸

확신할 때니까 이제부터 오늘 영화의 노부부처럼

서로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주고 받으며 재밌게 살잔다.

깨달음은 오늘 영화를 통해 

[사랑은 표현하는 것] [사랑은 주는 것]이라는 걸 

알았고 부부는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것도

다시 확인한 듯 했다.

나도 엽서에 한 줄 남겼다.

[ 행복하자,, 많이 사랑합시다 ]라고,..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2016.08.10 08: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치앤치즈 2016.08.10 11:32 신고

    할머니가 먼저간 할아버지 옷을 태우는 장면에서 저도 많이 울었답니다.^^
    깨달음님의 깨달음을 우리도 모두 깨달아야 할 것 같습니다.ㅎ
    답글

  • 광장동 2016.08.10 11:53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스러우신 깨달음님.. 이름처럼 드디어 깨달으셨군요.
    이세상에 최고는 부부간의 신뢰와 사랑임을.... ㅎ
    케이님 나빴어요. 합시다가 아니라 합니다!! 로 ㅎㅎ
    답글

  • 동그라미 2016.08.10 13:23

    저도 눈 덮인 무덤 한옆에 하염없이 앉아 울고 계시던 할머니의 작은 등을
    보며 너무 슬펐던 기억이 나네요...

    예전에 인간극장 5부작으로 ‘백발의 연인’에서 정말이지 연인처럼 알콩달콩,
    할머니는 매번 귀엽게 토라지시고 할아버지는 계속 짓궂게 약올리시면서도
    할머니를 이뻐 죽겠는 마음이 여실하신 장면들을 재밌게 봤는데, 그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자 영화로 만들어지더군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의 제목과 이야기가 너무 잘 맞는 것같아요.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公無渡河(공무도하) 임이여 물을 건너지 마오
    公竟渡河(공경도하) 임은 결국 물을 건너시네
    墮河而死(타하이사) 물에 빠져 죽었으니
    當奈公何(당내공하) 장차 임을 어이할꼬
    답글

  • Hwan 2016.08.10 14:09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
    답글

  • 2016.08.10 17: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6.08.10 18:13 신고

    저는 결혼하지 않아 부부의 사랑에 대해 잘 모르지만, 제 동생부부가 그렇게 삽니다.
    동생은 현명하고 지혜롭지만 돌다리도 두드리고 두드리고 또 두드리는 성격인데, 제수씨는 건너야 할 거리를 보고 가능하다고 생각하면 돌을 밟고 있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의 장점으로 각자의 단점을 채워갑니다.
    그 밑바탕에는 신뢰와 배려가 자리합니다.
    부부란 서로의 교집합을 찾아가는 것이기도 하지만 합집합으로 넓혀가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답글

  • 2016.08.10 21: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홍홍 2016.08.10 21:46

    저도 보고 참 많이 울었죠...
    손주내복인줄만 알았다가 먼저간 어린자식들 내복이라는걸 알았을때 어찌나슬프던지요..
    우리둘도 저렇게 늙자고 약속했는데 금새 투닥거리네요ㅎㅎ
    답글

  • 2016.08.10 23: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ris 2016.08.11 04:44

    오늘 글 제목만 보고도 깨서방님이 얼마나 울었을까 생각하며 들어와 읽었는데, 저도 저 영화 본 기억이 나서 울컥했네요.
    답글

  • 2016.08.11 05: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6.08.11 08:45

    몇년전에 가족들이랑 보았는데 영화 첫장면이 떠오르네요~~
    답글

  • 2016.08.11 10: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Jun 2016.08.11 12:47

    저도 보고 싶네요!
    많이 덥네요. 시원한 여름 보내세요!
    답글

  • 2016.08.11 14: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네 2016.08.11 22:53

    일본남자들은 사랑한다는 말 잘 안하신다고 하는데,
    깨달음님이 케이님 사랑하시는 마음이 전해져옵니다.^^
    저도 제ㅡ남편 많이 사랑해줘야겠어요^^
    답글

  • 위천 2016.08.15 12:22

    눈물이 없이는 볼 수 없는 드라마죠
    국내에서도 한 동안 이야기가 되었죠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과 가슴속에 지금은 얼마나 남아 있는지 모르겠네요
    덕분에 다시한번 상기케 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두분도 오래도록 따뜻한 사랑 나누면서 행복하세요
    답글

  • 제이양 2016.08.18 11:01

    안녕하세요. 우연히 들르게 되었어요.
    저도 한일커플로 일본서 산지 16년차랍니다.
    같은해에 왔나보네요.
    어쩜 닉네임도 저는 제이인데 케이님이라 엄청 반가워요.
    그리고 일본생활이 이렇게 기니 오다가다 어디선가 마주쳤을지도 모르겠네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는 작년에 지인한테 얻는 파일로 봤어요.
    오늘 포스팅 보면서 또 생각나서 회사에서 폭풍눈물 흘렸네요..
    티비 다큐멘터리로 제작된 것도 괜찮았어요.
    할아버지가 건강하고 더 개구지셔서 영화가 더 짠해요...

    앞으로 자주 들를게요~

    답글

  • La10 2016.08.18 22:15

    저도 영화를 보고 한참 울었습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할머니가 우시는 장면이 제 머리속을 계속 냄돌아서 괴로울 정도였어요.
    얼마 후, 영화 개봉 후에 할머니가 할아버지를 보고 싶어서 영화를 몇번 더 보셨다는 뒷 예기를 듣고서 또 울었던 기억이 있네요.

    답글